시드니 루멧

Sidney Lumet 

6,843관객 동원
 1924-06-25 출생ㅣ미국 펜실베니아ㅣ12명의 성난 사람들 (1957) 데뷔
배우이자 작가인 아버지, 댄서 출신의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난 시드니 루멧이 처음 관심을 보인 영역은 연기였다. 군 제대 후 연기를 공부를 하던 그는 자신에게 연출이 더 재밌다는 사실을 깨닫고 방송국에 입사해 TV드라마를 만들기 시작했다. 그의 대표작인 <12인의 성난 사람들>(1957)도 원래 TV용으로 제작됐지만 헨리 폰다가 출연하게 되면서 영화 데뷔작인 된 경우다. 그는 작가로서의 자의식을 드러내는 대신 대중이 좋아할만한 영화를 만드는데 주력한 감독으로 유명하다. 다만 사회성 짙은 드라마를 좋아했던 그는 <전당포>(1964) <형사 서피코>(1973) <개같은 날의 오후>(1975) <네트워크>(1976) 등을 통해 전성기를 구가했다. 1980년대 이후에도 꾸준히 영화를 발표했지만 눈에 띄는 작품은 <폴 뉴먼의 심판>(1982) <허공에의 질주>(1988) 등이 전부였다. 하지만 83세의 나이에 만든 <악마가 너의 죽음을 알기 전에>(2007)는 유작임에도 불구하고 통찰력 있는 시선을 보여주며 호평을 얻기도 했다. 2011년 4월 9일 림프종을 앓다 사망했다.

-<서울아트시네마 개관 9주년 기념 영화제> 보도자료 중에서-

지적이고 복잡한 얼개의 이야기들을 세심하면서도 강력하게 풀어놓는 살아있는 영화의 거장 시드니 루멧 감독은 어린 시절 아역 배우로서 관객들을 먼저 만났다. 연기자인 아버지와 무용가인 어머니 아래서 자란 그에게 브로드웨이 연극과 초기의 영화에 출연하는 것은 너무나 당연한 일이었다. 1955년부터 그는 방향을 전환하여 CBS에서 연출일을 시작했다. 그는 곧 연출에 두각을 드러냈고, 방송국의 중요한 프로그램들의 감독을 맡게 되었다. 연출가로서 성공가도를 달리던 그는 60년대에 영화 감독으로 또한번 변신한다. 그의 데뷔작 <12명의 성난 사람들>은 그해 베를린 영화제에서 그랑프리를 수상하면서, 관객들과 평단으로부터 아낌없는 찬사를 받았다. 이후 <써피코> <신문> <오리엔트 특급 살인사건> <허공에의 질주> 등의 영화에서 탄탄한 연출력으로 꾸준히 사랑받고 있다. 다양한 영화와 연극계를 넘나들며 다양한 활동을 펼치고 있는 시드니 루멧은 미국인들이 사랑하는, 또한 전세계인이 존경하는 위대한 감독임에 틀림없다.
더보기
1924-06-25 출생미국 펜실베니아12명의 성난 사람들 (1957) 데뷔
배우이자 작가인 아버지, 댄서 출신의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난 시드니 루멧이 처음 관심을 보인 영역은 연기였다. 군 제대 후 연기를 공부를 하던 그는 자신에게 연출이 더 재밌다는 사실을 깨닫고 방송국에 입사해 TV드라마를 만들기 시작했다. 그의 대표작인 <12인의 성난 사람들>(1957)도 원래 TV용으로 제작됐지만 헨리 폰다가 출연하게 되면서 영화 데뷔작인 된 경우다. 그는 작가로서의 자의식을 드러내는 대신 대중이 좋아할만한 영화를 만드는데 주력한 감독으로 유명하다. 다만 사회성 짙은 드라마를 좋아했던 그는 <전당포>(1964) <형사 서피코>(1973) <개같은 날의 오후>(1975) <네트워크>(1976) 등을 통해 전성기를 구가했다. 1980년대 이후에도 꾸준히 영화를 발표했지만 눈에 띄는 작품은 <폴 뉴먼의 심판>(1982) <허공에의 질주>(1988) 등이 전부였다. 하지만 83세의 나이에 만든 <악마가 너의 죽음을 알기 전에>(2007)는 유작임에도 불구하고 통찰력 있는 시선을 보여주며 호평을 얻기도 했다. 2011년 4월 9일 림프종을 앓다 사망했다.

-<서울아트시네마 개관 9주년 기념 영화제> 보도자료 중에서-

지적이고 복잡한 얼개의 이야기들을 세심하면서도 강력하게 풀어놓는 살아있는 영화의 거장 시드니 루멧 감독은 어린 시절 아역 배우로서 관객들을 먼저 만났다. 연기자인 아버지와 무용가인 어머니 아래서 자란 그에게 브로드웨이 연극과 초기의 영화에 출연하는 것은 너무나 당연한 일이었다. 1955년부터 그는 방향을 전환하여 CBS에서 연출일을 시작했다. 그는 곧 연출에 두각을 드러냈고, 방송국의 중요한 프로그램들의 감독을 맡게 되었다. 연출가로서 성공가도를 달리던 그는 60년대에 영화 감독으로 또한번 변신한다. 그의 데뷔작 <12명의 성난 사람들>은 그해 베를린 영화제에서 그랑프리를 수상하면서, 관객들과 평단으로부터 아낌없는 찬사를 받았다. 이후 <써피코> <신문> <오리엔트 특급 살인사건> <허공에의 질주> 등의 영화에서 탄탄한 연출력으로 꾸준히 사랑받고 있다. 다양한 영화와 연극계를 넘나들며 다양한 활동을 펼치고 있는 시드니 루멧은 미국인들이 사랑하는, 또한 전세계인이 존경하는 위대한 감독임에 틀림없다.
더보기
사업자등록번호 211-88-91225 l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제2016-서울강남-02630호 l 대표이사 정이은
㈜맥스무비 l 06099 서울시 강남구 선릉로 125길 8, 301호(논현동, 유진빌딩)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 02730 | 등록일자 2013년 7월 11일 | 제호 맥스무비 닷컴 | 발행인 : 정이은ㅣ편집인 : 이은지

Copyright ⓒ Asiatribune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