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레스트 휘태커

Forest Whitaker 

12,491,416관객 동원
 1961-07-15 출생ㅣ미국ㅣFast Times at Ridgemont High (1982) 데뷔
마지막으로 영화 <라스트 킹>으로 제79회 미국 아카데미 남우주연상을 수상한 포레스트 휘태커는 이번 영화를 통해 혼돈의 시대를 끝내려하는 ‘쏘우’를 연기하며 <버틀러: 대통령의 집사>에 이어 묵직한 존재감을 선보인다. 그는 현재 제작이 진행 중인 마블 스튜디오의 신작 <블랙 팬서> 합류소식을 전해와 새로운 모습을 예고하고 있다.

-<로그 원: 스타워즈 스토리> 보도자료 중에서-

에이미 아담스, 제레미 레너, 포레스트 휘태커까지 할리우드를 대표하는 배우들의 만남과 <프리즈너스><시카리오: 암살자의 도시> 드니 빌뇌브 감독의 첫 SF로 화제를 모은 바 있는 <컨택트>. 제73회 베니스 영화제를 통해 공개된 후 뜨거운 호평이 이어진 것은 물론, 영화 정보 사이트 로튼 토마토에서 <인터스텔라><인셉션>을 제치고 신선도 지수 94%를 기록해 놀라운 SF의 탄생을 예고했다.

-<컨택트> 보도자료중에서-

188cm에 달하는 거구, 어수룩한 얼굴에 미식축구 전공자로 풋볼선수(<리치몬드 연애소동>), 레슬러(<청춘의 승부>) 등 데뷔 초 주로 운동 선수 역에 머물렀던 포레스트 휘태커. 하지만 안정적인 연기로 마틴 스콜세지, 올리버 스톤 등 유명 감독들의 눈에 들기 시작한 그는 칸 영화제 남우주연상, 아카데미 남우주연상을 수상하며 그 연기력을 입증 받았다. 김지운 감독으로부터 “살아온 인생만큼의 에너지가 있는 배우”라는 극찬을 받았던 그의 합류로 <라스트 스탠드>는 더욱 품격 있는 영화로 완성될 수 있었다.

-<라스트 스탠드> 보도자료 중에서-

1988년 영화 <버드>로 칸 영화제 남우 주연상을 수상하고 2007년 <라스트 킹>으로 아카데미 남우주연상까지 거머쥐며 명실공히 최고의 연기파 배우로 자리매김한 포레스트 휘태커. 지금까지 80여 편의 다양한 장르의 영화에서 주연과 조연을 넘나들며 다채로운 연기를 선보였던 그는 1995년 휘트니 휴스턴 주연의 영화 <사랑을 기다리며>를 연출한 감독이기도 하다. 스크린에서 언제나 빛을 발하는 묵직한 존재감의 배우이자 섬세한 감정 연출을 잘 끌어내는 훌륭한 감독으로 꼽히는 포레스트 휘태커. 이번 작품 속 연민을 자아내는 과대망상증 환자로의 변신이 기대된다.

- <엑스페리먼트> 보도자료 중에서-

포레스트 휘태거는 텍사스 중산층 가정에서 자랐다. 고등학교 때에는 풋볼선수였으며 남캘리포니아의 포모나 대학에 운동선수 장학생으로 입학했을 정도였다. 하지만 특유의 보이스톤은 그를 클래식 음악 장학생으로 만들어 주었고 음악과 드라마에서 장기를 발휘했다. 이때부터 더 이상 운동은 하지 않았다. 포레스트 휘데커가 처음 영화에 발을 들인 작품은 < Fast Times at Ridgemont High >. 풋볼 선수로 등장한 이 작품에서 미래의 스타 피비 케이츠, 니콜라스 케이지, 에릭 스톨츠, 숀 팬, 앤서니 에드워드, 제니퍼 제이슨 리 등과 함께 공연했다. 이후 TV와 연극무대를 오가며 활동하던 중 마틴 스콜세지의 <컬러 오브 머니>, 올리버 스톤의 <플래툰>, 베리 레빈슨의 <굿모닝 아메리카>등에 출연하며 연기력을 쌓았다. 그를 스타로 만들어준 작품은 클린트 이스트우드의 영화 <버드>, 불운한 재즈 뮤지션 찰리 파커 역과 <크라잉 게임>이었다. 이 작품은 칸영화제 남우주연상을 안겨주었고 연기파 배우로서 전세계적인 주목을 받게 되었다.
더보기
1961-07-15 출생미국Fast Times at Ridgemont High (1982) 데뷔
마지막으로 영화 <라스트 킹>으로 제79회 미국 아카데미 남우주연상을 수상한 포레스트 휘태커는 이번 영화를 통해 혼돈의 시대를 끝내려하는 ‘쏘우’를 연기하며 <버틀러: 대통령의 집사>에 이어 묵직한 존재감을 선보인다. 그는 현재 제작이 진행 중인 마블 스튜디오의 신작 <블랙 팬서> 합류소식을 전해와 새로운 모습을 예고하고 있다.

-<로그 원: 스타워즈 스토리> 보도자료 중에서-

에이미 아담스, 제레미 레너, 포레스트 휘태커까지 할리우드를 대표하는 배우들의 만남과 <프리즈너스><시카리오: 암살자의 도시> 드니 빌뇌브 감독의 첫 SF로 화제를 모은 바 있는 <컨택트>. 제73회 베니스 영화제를 통해 공개된 후 뜨거운 호평이 이어진 것은 물론, 영화 정보 사이트 로튼 토마토에서 <인터스텔라><인셉션>을 제치고 신선도 지수 94%를 기록해 놀라운 SF의 탄생을 예고했다.

-<컨택트> 보도자료중에서-

188cm에 달하는 거구, 어수룩한 얼굴에 미식축구 전공자로 풋볼선수(<리치몬드 연애소동>), 레슬러(<청춘의 승부>) 등 데뷔 초 주로 운동 선수 역에 머물렀던 포레스트 휘태커. 하지만 안정적인 연기로 마틴 스콜세지, 올리버 스톤 등 유명 감독들의 눈에 들기 시작한 그는 칸 영화제 남우주연상, 아카데미 남우주연상을 수상하며 그 연기력을 입증 받았다. 김지운 감독으로부터 “살아온 인생만큼의 에너지가 있는 배우”라는 극찬을 받았던 그의 합류로 <라스트 스탠드>는 더욱 품격 있는 영화로 완성될 수 있었다.

-<라스트 스탠드> 보도자료 중에서-

1988년 영화 <버드>로 칸 영화제 남우 주연상을 수상하고 2007년 <라스트 킹>으로 아카데미 남우주연상까지 거머쥐며 명실공히 최고의 연기파 배우로 자리매김한 포레스트 휘태커. 지금까지 80여 편의 다양한 장르의 영화에서 주연과 조연을 넘나들며 다채로운 연기를 선보였던 그는 1995년 휘트니 휴스턴 주연의 영화 <사랑을 기다리며>를 연출한 감독이기도 하다. 스크린에서 언제나 빛을 발하는 묵직한 존재감의 배우이자 섬세한 감정 연출을 잘 끌어내는 훌륭한 감독으로 꼽히는 포레스트 휘태커. 이번 작품 속 연민을 자아내는 과대망상증 환자로의 변신이 기대된다.

- <엑스페리먼트> 보도자료 중에서-

포레스트 휘태거는 텍사스 중산층 가정에서 자랐다. 고등학교 때에는 풋볼선수였으며 남캘리포니아의 포모나 대학에 운동선수 장학생으로 입학했을 정도였다. 하지만 특유의 보이스톤은 그를 클래식 음악 장학생으로 만들어 주었고 음악과 드라마에서 장기를 발휘했다. 이때부터 더 이상 운동은 하지 않았다. 포레스트 휘데커가 처음 영화에 발을 들인 작품은 < Fast Times at Ridgemont High >. 풋볼 선수로 등장한 이 작품에서 미래의 스타 피비 케이츠, 니콜라스 케이지, 에릭 스톨츠, 숀 팬, 앤서니 에드워드, 제니퍼 제이슨 리 등과 함께 공연했다. 이후 TV와 연극무대를 오가며 활동하던 중 마틴 스콜세지의 <컬러 오브 머니>, 올리버 스톤의 <플래툰>, 베리 레빈슨의 <굿모닝 아메리카>등에 출연하며 연기력을 쌓았다. 그를 스타로 만들어준 작품은 클린트 이스트우드의 영화 <버드>, 불운한 재즈 뮤지션 찰리 파커 역과 <크라잉 게임>이었다. 이 작품은 칸영화제 남우주연상을 안겨주었고 연기파 배우로서 전세계적인 주목을 받게 되었다.
더보기
2002
미정
사업자등록번호 211-88-91225 l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제2016-서울강남-02630호 l 대표이사 정이은
㈜아시아트리뷴 l 06054 서울특별시 강남구 언주로 732, 세종빌딩 3층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 02730 | 등록일자 2013년 7월 11일 | 제호 맥스무비 닷컴 | 발행인 : 정이은ㅣ편집인 : 이은지

Copyright ⓒ Asiatribune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