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 워커

Paul Walker 

8,052,115관객 동원
 1973-09-12 출생ㅣ미국ㅣMonster in the Closet(1986) 데뷔
1973년 미국 캘리포니아 출신으로 1986년 <공포의 실로폰>으로 스크린에 데뷔하였다. 이후 다양한 작품을 거쳐 필모그래피를 쌓아가던 폴 워커는 2001년 <분노의 질주>를 통해 카 레이싱 조직에 잠입한 형사 ‘브라이언’ 역을 맡아 전 세계적으로 흥행 돌풍에 성공하며 얼굴을 알리게 된다. 연이어 출연한 <분노의 질주 2>가 전 세계 박스오피스에서 2억 달러를 돌파하는 기염을 토하며 당당히 할리우드 스타로 자리매김하게 된다. 이후 <아버지의 깃발>, <에이트 빌로우> 등 다양한 작품으로 거쳐 자신만의 필모그래피를 착실하게 쌓아가고 있는 폴 워커는 현재 <분노의 질주 7> 촬영 중에 있다.

-<비히클 19> 보도자료 중에서-

12살에 데뷔한 이후, 다양한 작품들을 통해 연기력을 쌓아오다가 2001년, 빈 디젤, 미셸 로드리게즈와 함께 주연을 맡은 액션 블록버스터 <분노의 질주> 시리즈를 통해 전세계에 이름을 알렸다. 그러나 지난 2013년 11월 30일, 영화 <아워즈>의 북미 개봉일을 2주 앞두고 교통사고로 세상을 떠났다.

-<아워즈> 보도자료 중에서-

‘분노의 질주’ 시리즈와 함께 매력이 깊어지는 헐리우드 훈남 액션 배우 폴 워커. <분노의 질주>와 <분노의 질주: 더 오리지널>에서 냉철하지만 뜨거운 가슴을 가진 FBI 요원 브라이언 역을 맡았던 그가 <분노의 질주:언리미티드>에서 특유의 섹시한 액션을 발산해내며 다시 한번 전세계 여심을 뒤흔들 준비를 마쳤다. ‘분노의 질주’ 시리즈 액션의 양 축을 담당하고 있는 폴 워커와 빈 디젤. 완벽한 근육의 빈 디젤이 외면의 강인함의 표상이라면 부드러운 눈매의 폴 워커는 외유내강이다. 특유의 부드러운 미소와 감미로운 푸른 눈, 그리고 섹시한 몸매는 전세계 여성을 단번에 사로잡았고 헐리우드가 선정한 Best New Style Maker에 뽑히는 등 이슈를 모았다. 빈 디젤과는 10여 년의 세월 동안 함께 액션 합을 맞추어온 사이로 마치 쌍둥이 형제같이 친밀하다고 고백하기도 했다. 그들이 다시 한 번 뜨겁게 뭉쳐 스크린에 액션 광풍을 일으킬 영화 <분노의 질주: 언리미티드>에서는 폴 워커의 보다 확실한 액션과 멋진 변신을 확인할 수 있다.

-<분노의 질주: 언리미티드> 보도자료 중에서-

폴 워커는 잘 생겼다. 고전적인 미국 미남의 외모와 카리스마를 지니어 마치 미국판 `주드 로`를 연상시킨다. 잘 생긴 외모 덕에 모델활동과 종종 TV스포츠 프로그램에 얼굴을 내비치고 있지만 역시 주 무대는 카메라 앞이다. 남부 캘리포니아에서 태어나고 자라, 어려서부터 직업적인 모델과 배우로 그의 경력을 시작했다. 고등학교를 졸업하고 그는 자신이 정말로 연기를 즐기고 연구하며 직업으로써의 재능에 충실하길 원하는지 결정내리기 이전에 해양 생물학을 포함하여 다른 직업들을 고려했다. 1998년 <플레전트빌>에서 90년대의 리즈 위더스푼에게 인생의 비밀을 듣는 1950년대 TV청춘스타 스킵을 연기하면서 부터 청춘스타로 주목 받기 시작하였다. 이후 <쉬즈 올 댓>이나 <그들만의 계절>과 같은 십대흥행영화에서 제임스 반 덴 브릭과 프레디 프린즈 주니어와 같은 청춘스타들과 어깨를 나란히 겨누며 경력을 쌓아왔다. <스컬스>에서는 조각상같은 외모와 카리스마를 백분 활용, 당당함을 갖춘 스컬스 요원으로 출연한다. <스컬스>를 감독했던 롭 코헨 감독과 다시 호흡을 맞춘 영화는 <분노의 질주>이다. 박스 오피스 흥행작 <분노의 질주>를 통해서 전세계적으로 알려 졌고, 속편인 <패스트 & 퓨리어스 2>가 다시 한번 성공을 거두면서 헐리웃의 가장 인기 있는 주연급 배우로 성장했다. <분노의 질주>의 그의 모습에 반한 감독 리차드 도너는 <타임라인>의 크리스 역으로 폴 워커를 일치감치 점 찍었고, 덕분에 그는 시공간을 넘나드는 매력적인 히로인이 되었다. 2013년 11월 30일(미국 현지시각) 오후 미국 캘리포니아주에서 자동차 사고로 사망했다.
더보기
1973-09-12 출생미국Monster in the Closet(1986) 데뷔
1973년 미국 캘리포니아 출신으로 1986년 <공포의 실로폰>으로 스크린에 데뷔하였다. 이후 다양한 작품을 거쳐 필모그래피를 쌓아가던 폴 워커는 2001년 <분노의 질주>를 통해 카 레이싱 조직에 잠입한 형사 ‘브라이언’ 역을 맡아 전 세계적으로 흥행 돌풍에 성공하며 얼굴을 알리게 된다. 연이어 출연한 <분노의 질주 2>가 전 세계 박스오피스에서 2억 달러를 돌파하는 기염을 토하며 당당히 할리우드 스타로 자리매김하게 된다. 이후 <아버지의 깃발>, <에이트 빌로우> 등 다양한 작품으로 거쳐 자신만의 필모그래피를 착실하게 쌓아가고 있는 폴 워커는 현재 <분노의 질주 7> 촬영 중에 있다.

-<비히클 19> 보도자료 중에서-

12살에 데뷔한 이후, 다양한 작품들을 통해 연기력을 쌓아오다가 2001년, 빈 디젤, 미셸 로드리게즈와 함께 주연을 맡은 액션 블록버스터 <분노의 질주> 시리즈를 통해 전세계에 이름을 알렸다. 그러나 지난 2013년 11월 30일, 영화 <아워즈>의 북미 개봉일을 2주 앞두고 교통사고로 세상을 떠났다.

-<아워즈> 보도자료 중에서-

‘분노의 질주’ 시리즈와 함께 매력이 깊어지는 헐리우드 훈남 액션 배우 폴 워커. <분노의 질주>와 <분노의 질주: 더 오리지널>에서 냉철하지만 뜨거운 가슴을 가진 FBI 요원 브라이언 역을 맡았던 그가 <분노의 질주:언리미티드>에서 특유의 섹시한 액션을 발산해내며 다시 한번 전세계 여심을 뒤흔들 준비를 마쳤다. ‘분노의 질주’ 시리즈 액션의 양 축을 담당하고 있는 폴 워커와 빈 디젤. 완벽한 근육의 빈 디젤이 외면의 강인함의 표상이라면 부드러운 눈매의 폴 워커는 외유내강이다. 특유의 부드러운 미소와 감미로운 푸른 눈, 그리고 섹시한 몸매는 전세계 여성을 단번에 사로잡았고 헐리우드가 선정한 Best New Style Maker에 뽑히는 등 이슈를 모았다. 빈 디젤과는 10여 년의 세월 동안 함께 액션 합을 맞추어온 사이로 마치 쌍둥이 형제같이 친밀하다고 고백하기도 했다. 그들이 다시 한 번 뜨겁게 뭉쳐 스크린에 액션 광풍을 일으킬 영화 <분노의 질주: 언리미티드>에서는 폴 워커의 보다 확실한 액션과 멋진 변신을 확인할 수 있다.

-<분노의 질주: 언리미티드> 보도자료 중에서-

폴 워커는 잘 생겼다. 고전적인 미국 미남의 외모와 카리스마를 지니어 마치 미국판 `주드 로`를 연상시킨다. 잘 생긴 외모 덕에 모델활동과 종종 TV스포츠 프로그램에 얼굴을 내비치고 있지만 역시 주 무대는 카메라 앞이다. 남부 캘리포니아에서 태어나고 자라, 어려서부터 직업적인 모델과 배우로 그의 경력을 시작했다. 고등학교를 졸업하고 그는 자신이 정말로 연기를 즐기고 연구하며 직업으로써의 재능에 충실하길 원하는지 결정내리기 이전에 해양 생물학을 포함하여 다른 직업들을 고려했다. 1998년 <플레전트빌>에서 90년대의 리즈 위더스푼에게 인생의 비밀을 듣는 1950년대 TV청춘스타 스킵을 연기하면서 부터 청춘스타로 주목 받기 시작하였다. 이후 <쉬즈 올 댓>이나 <그들만의 계절>과 같은 십대흥행영화에서 제임스 반 덴 브릭과 프레디 프린즈 주니어와 같은 청춘스타들과 어깨를 나란히 겨누며 경력을 쌓아왔다. <스컬스>에서는 조각상같은 외모와 카리스마를 백분 활용, 당당함을 갖춘 스컬스 요원으로 출연한다. <스컬스>를 감독했던 롭 코헨 감독과 다시 호흡을 맞춘 영화는 <분노의 질주>이다. 박스 오피스 흥행작 <분노의 질주>를 통해서 전세계적으로 알려 졌고, 속편인 <패스트 & 퓨리어스 2>가 다시 한번 성공을 거두면서 헐리웃의 가장 인기 있는 주연급 배우로 성장했다. <분노의 질주>의 그의 모습에 반한 감독 리차드 도너는 <타임라인>의 크리스 역으로 폴 워커를 일치감치 점 찍었고, 덕분에 그는 시공간을 넘나드는 매력적인 히로인이 되었다. 2013년 11월 30일(미국 현지시각) 오후 미국 캘리포니아주에서 자동차 사고로 사망했다.
더보기
2009
2002
2000
사업자등록번호 211-88-91225 l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제2016-서울강남-02630호 l 대표이사 정이은
㈜아시아트리뷴 l 06054 서울특별시 강남구 언주로 732, 세종빌딩 3층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 02730 | 등록일자 2013년 7월 11일 | 제호 맥스무비 닷컴 | 발행인 : 정이은ㅣ편집인 : 이은지

Copyright ⓒ Asiatribune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