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랭 베르베리앙

Alain Berberian 

199관객 동원
 1953-07-02 출생ㅣ레바논
할리우드 대규모의 공세에서도 자국 영화의 점유율을 항상 유지하는 프랑스의 힘은 ‘알랑’과 같은 감독이 있기 때문이다. ‘알랑’은 <블리트>의 각본을 굉장히 맘에 들어했다. 힘있는 액션이 영화전반에 자리잡고 있으면서 끊이지 않는 웃음을 선사할 수 있기 때문이었다. 각본을 보고 이미지에 맞는 배우들을 캐스팅하기 위해 세계를 돌아다녔다. 그가 생각하고 있는 이미지와 맞는 배우를 찾을 때까지 그의 여행은 계속 되었다. 가장 힘든 캐스팅이었던 ‘몰테츠’역에 ‘제라드 랑방’을 확정짓고, 거인 역으로 ‘게리’를 찾고 나서는 영화는 빠른 속도로 진행되었다. 그는 액션이 난무하는 포장이 화려한 영화보다는 보고서 즐거울 수 있는 영화를 만들고자 했다. 비록 짧은 시간이었지만 그의 노력이 있었기 때문에 <블리트>는 한 여름 블록버스터 시즌에서 프랑스 박스오피스를 점령하는 대 성공을 거둘 수 있었다.
더보기
1953-07-02 출생레바논
할리우드 대규모의 공세에서도 자국 영화의 점유율을 항상 유지하는 프랑스의 힘은 ‘알랑’과 같은 감독이 있기 때문이다. ‘알랑’은 <블리트>의 각본을 굉장히 맘에 들어했다. 힘있는 액션이 영화전반에 자리잡고 있으면서 끊이지 않는 웃음을 선사할 수 있기 때문이었다. 각본을 보고 이미지에 맞는 배우들을 캐스팅하기 위해 세계를 돌아다녔다. 그가 생각하고 있는 이미지와 맞는 배우를 찾을 때까지 그의 여행은 계속 되었다. 가장 힘든 캐스팅이었던 ‘몰테츠’역에 ‘제라드 랑방’을 확정짓고, 거인 역으로 ‘게리’를 찾고 나서는 영화는 빠른 속도로 진행되었다. 그는 액션이 난무하는 포장이 화려한 영화보다는 보고서 즐거울 수 있는 영화를 만들고자 했다. 비록 짧은 시간이었지만 그의 노력이 있었기 때문에 <블리트>는 한 여름 블록버스터 시즌에서 프랑스 박스오피스를 점령하는 대 성공을 거둘 수 있었다.
더보기
사업자등록번호 211-88-91225 l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제2016-서울강남-02630호 l 대표이사 정이은
㈜맥스무비 l 06099 서울시 강남구 선릉로 125길 8, 301호(논현동, 유진빌딩)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 02730 | 등록일자 2013년 7월 11일 | 제호 맥스무비 닷컴 | 발행인 : 정이은ㅣ편집인 : 이은지

Copyright ⓒ Asiatribune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