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콧 글렌

Scott Glenn 

5,207,169관객 동원
 1942-01-26출생ㅣ미국ㅣThe Baby Maker (1970)
로버트 알트만의 <내쉬빌>과 프란시스 포드 코폴라 감독의 <지옥의 묵시록: 리덕스>으로 할리우드에 진출하여 <도시의 카우보이>에서 처음으로 주연을 맡았다. 이어 <챌린지> <필사의 도전> <실버라도> <붉은 10월> <양들의 침묵> <마이 히어로스 해브 올에이스 빈 카우보이스> <분노의 역류> <톨 테일> <래클리스> <커리지 언더 파이어> <칼라 송> <앱솔루트 파워> <처녀 자살 소동> 등 명작들에 출연했다. 지난 30년간 각종 TV 시리즈에도 출연해 <홈랜드 시큐리티>, TV 영화 <과거 속의 음모> <네이키드 시티> 시리즈에, <디 아메리칸 익스피어리언스>에서 해설을 맡았다. 최근 <나이트 인 로댄스> <서퍼, 듀드> <더블유> <본 얼티메이텀> <프리덤 라이터스> <푸에토 발라타 스퀴즈> <쉬핑 뉴스> <버팔로 솔저> <트레이닝 데이> <버티칼 리미트> 등에 출연했으며 곧 <세크리테어리엇>에서 모습을 보일 예정이다.

-<써커펀치> 보도자료 중에서-

1942년 1월 26일 미국 펜실바니아주 피츠버그에서 태어난 스코트 글렌은 윌리엄 앤 메리 대학에서 영어를 전공했고 3년간 해병대에서 보냈다. 지방신문기자를 지냈던 글렌은 작가가 되기에는 대사쓰기에 약하다고 생각하고 배우수업을 받아 극복하기로 결심한다. 뉴욕으로 건너갔고, 격투기에 관심을 가지게 되었고, 이후 계속적인 운동으로 탄탄한 몸을 만들 수 있었다. 액터스 스튜디오와 오프 브로드웨이무대를 통해 연기력을 쌓았다. < The Baby Maker>(1970)로 영화계에 데뷔했고, 로버트 알트만 감독의 <내쉬빌: Nashville>(1975)을 통해서 거듭난다. 영화계에서 보낸 시간은 그에게 악몽과도 같았지만 조나단 드미 감독의 < Angels Hard As They Come>(1971), 프란시스 포드 코폴라 감독의 < Apocalypse Now>(1976)등이 그에게 위안이 되었다. 1978년 헐리우드를 떠나 가족들과 함께 시골로 숨어든 그는 사냥이나 등산을 하면서 시간을 보냈다. 그러던 중 제임스 브리지스의 권유로 <도시의 카우보이>(1980)에서 존 트라볼타의 상대역을 맡았고, 결과가 좋아 그는 실버라도>(1985)등 한동안 서부영화들에 출연하면서 인기를 얻었다. <양들의 침묵>(1991)에서 FBI요원으로 분해 색다른 분위기를 보여주었다. <플레이어>(1992)에서 보여준 연기도 실제로 그런 상황을 겪었던 탓인지 설득력있었고, <분노의 역류>, 켄 로치 감독의 <칼라송>(1996)도 다양한 연기를 펼칠 수 있는 기회였다. 어린 시절 의사에게서 평생 절뚝거릴 거라는 진단을 받고서 독서를 좋아하고 시인이 되고 싶어했던 글렌이 서부극과 액션영화의 주인공으로 성장할 수 있었던 것은 고통스런 치료를 견뎌낸 강한 집념때문이었다.
더보기
1942-01-26 출생미국The Baby Maker (1970) 데뷔
로버트 알트만의 <내쉬빌>과 프란시스 포드 코폴라 감독의 <지옥의 묵시록: 리덕스>으로 할리우드에 진출하여 <도시의 카우보이>에서 처음으로 주연을 맡았다. 이어 <챌린지> <필사의 도전> <실버라도> <붉은 10월> <양들의 침묵> <마이 히어로스 해브 올에이스 빈 카우보이스> <분노의 역류> <톨 테일> <래클리스> <커리지 언더 파이어> <칼라 송> <앱솔루트 파워> <처녀 자살 소동> 등 명작들에 출연했다. 지난 30년간 각종 TV 시리즈에도 출연해 <홈랜드 시큐리티>, TV 영화 <과거 속의 음모> <네이키드 시티> 시리즈에, <디 아메리칸 익스피어리언스>에서 해설을 맡았다. 최근 <나이트 인 로댄스> <서퍼, 듀드> <더블유> <본 얼티메이텀> <프리덤 라이터스> <푸에토 발라타 스퀴즈> <쉬핑 뉴스> <버팔로 솔저> <트레이닝 데이> <버티칼 리미트> 등에 출연했으며 곧 <세크리테어리엇>에서 모습을 보일 예정이다.

-<써커펀치> 보도자료 중에서-

1942년 1월 26일 미국 펜실바니아주 피츠버그에서 태어난 스코트 글렌은 윌리엄 앤 메리 대학에서 영어를 전공했고 3년간 해병대에서 보냈다. 지방신문기자를 지냈던 글렌은 작가가 되기에는 대사쓰기에 약하다고 생각하고 배우수업을 받아 극복하기로 결심한다. 뉴욕으로 건너갔고, 격투기에 관심을 가지게 되었고, 이후 계속적인 운동으로 탄탄한 몸을 만들 수 있었다. 액터스 스튜디오와 오프 브로드웨이무대를 통해 연기력을 쌓았다. < The Baby Maker>(1970)로 영화계에 데뷔했고, 로버트 알트만 감독의 <내쉬빌: Nashville>(1975)을 통해서 거듭난다. 영화계에서 보낸 시간은 그에게 악몽과도 같았지만 조나단 드미 감독의 < Angels Hard As They Come>(1971), 프란시스 포드 코폴라 감독의 < Apocalypse Now>(1976)등이 그에게 위안이 되었다. 1978년 헐리우드를 떠나 가족들과 함께 시골로 숨어든 그는 사냥이나 등산을 하면서 시간을 보냈다. 그러던 중 제임스 브리지스의 권유로 <도시의 카우보이>(1980)에서 존 트라볼타의 상대역을 맡았고, 결과가 좋아 그는 실버라도>(1985)등 한동안 서부영화들에 출연하면서 인기를 얻었다. <양들의 침묵>(1991)에서 FBI요원으로 분해 색다른 분위기를 보여주었다. <플레이어>(1992)에서 보여준 연기도 실제로 그런 상황을 겪었던 탓인지 설득력있었고, <분노의 역류>, 켄 로치 감독의 <칼라송>(1996)도 다양한 연기를 펼칠 수 있는 기회였다. 어린 시절 의사에게서 평생 절뚝거릴 거라는 진단을 받고서 독서를 좋아하고 시인이 되고 싶어했던 글렌이 서부극과 액션영화의 주인공으로 성장할 수 있었던 것은 고통스런 치료를 견뎌낸 강한 집념때문이었다.
더보기
사업자등록번호 211-88-91225 l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제2016-서울강남-02630호 l 대표이사 정이은
㈜아시아트리뷴 l 06054 서울특별시 강남구 언주로 732, 세종빌딩 3층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 02730 | 등록일자 2013년 7월 11일 | 제호 맥스무비 닷컴 | 발행인 : 정이은ㅣ편집인 : 이은지

Copyright ⓒ Asiatribune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