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이미 벨

Jamie Bell 

14,139,422관객 동원
 1986-03-14출생ㅣ영국ㅣ빌리 엘리어트 (2000)
커티스의 어깨 너머로 그의 일거수일투족을 함께 하며 그에게 도움이 되고 인정을 받고 싶은 10대. 쉴 새 없이 세상 모든 것, 특히 기차 안의 불합리에 대해 의견을 피력하며 행동을 촉구하는 뜨거운 피를 가진 소년이다. 어린 시절에 대한 대사가 나오는 에드가 역에는 <빌리 엘리어트> <킹콩> <제인 에어>등의 영화를 통해 관객이 자연스럽게 어린 시절을 기억할 수 있는 제이미 벨 이상의 배우를 떠올리기 힘들다. 실제 말투와 행동거지까지 에드가 그 자체였던 제이미 벨은 <설국열차>에 그만의 액센트를 더하며 관객의 시선을 사로 잡는다.

-<설국열차> 보도자료 중에서-

<빌리 엘리어트>에서 어린 나이 못지 않은 살아있는 눈빛과 춤 실력으로 최고의 아역배우이자 기대주로 주목 받으며 화려하게 헐리우드에 입성했던 제이미 벨은 어린 나이에 스타가 된 배우들이 일명 ‘아역증후군’으로 제 빛을 발휘하지 못하고 사라지는 징크스를 과감히 깨어버린 대표적인 케이스라 할 수 있다. <킹콩>, <틴틴 : 유니콘호의 비밀> 등 블록버스터급 대작부터 <제인 에어>, <할람포> 등 독립 영화들까지 넘나 늘며 배우로써의 필모그래피를 착실히 쌓아온 제이미 벨은 20대에 접어든 현재, 헐리우드가 주목하는 새로운 액션스타로써의 가능성을 비추고 있는 배우로 성장하게 되었다. 소년과 어른의 두 가지 면모를 갖추고 있는 개성 있는 외모와 어떤 역할이든 특유의 매력으로 소화하며 연기파 배우로 거듭나고 있는 그가 이번 작품 <맨 온 렛지>를 통해 액션배우로써의 전초전을 치르고 있는 셈. 샘 워싱턴이 연기한 주인공 닉 캐시디의 동생이자 또 다른 공간에서 긴박감 넘치는 비밀작전을 진행하는 조이 캐시디 역을 맡아 영화의 극적 긴장감은 물론 수준급의 두뇌플레이까지 선보일 예정이다. 극강 액션 스릴러 <맨 온 렛지>를 통해 액션스타로써의 본격적인 비상을 시작한 제이미 벨은 현재 <괴물>의 봉준호 감독의 헐리우드 진출작으로 거론 되고 있는 <설국열차>의 캐스팅 물망에 오르고 있어 또 한번의 연기변신을 기대하게 하고 있는 중이다.

-<맨 온 렛지> 보도자료 중에서-

수없이 많은 모험을 펼쳐나가는 용맹의 아이콘 틴틴으로 제이미 벨이 선택되었다. <빌리 엘리어트>에서 엄청난 연기를 펼친 제이미 벨의 연기는 이미 정평이 나 있었고 <킹콩>에서 함께 한 피터 잭슨이나 그의 연기력을 신뢰한 스필버그는 틴틴 역에 적역이라고 판단하게 된 것이다. 영국에서 자란 제이미 벨은 “에르제의 작품에는 무언가 특별한 것이 있어 우리에게 각인된 잊을 수 없는 기억이다”라고 말할 정도로 어린 시절부터 틴틴의 팬이었고 이에 자신이 캐릭터를 연기하여 실제로 완성하게 한다는 사실에 흥분할 수밖에 없었다. 상상 속의 일을 실현시키고 순수함을 유지하며 세상에 대한 무한한 호기심을 가지고 있으며 어떠한 상황에서도 옳고 그름을 판단하는 틴틴 역할에 푹 빠진 제이미 벨은 앞 이마로 늘어뜨린 곱슬머리와 그의 트레이드마크인 바지 등 캐릭터와 꼭 닮은 모습으로 점점 변해갔다.

-<틴틴: 유니콘호의 비밀> 보도자료 중에서-

2001년 개봉한 <빌리 엘리어트>에서 발레를 하고 싶어하는 탄광촌 소년 역을 맡아 명품 연기로 전세계 관객들과 평단의 만장일치 호평을 받았던 제이미 벨. 그 후 <데스 워치>, <킹콩>, <아버지의 깃발>, <할람 포>등에 출연하며 경력을 쌓아온 제이미 벨은 2008년 개봉한 <점퍼>에서 순간이동 초능력자 ‘그리핀’ 역으로 천재적인 연기력뿐만 아니라 고난도 액션까지 선보이며 색다른 매력을 과시했다. 이번 영화 <제인 에어>에서는 ‘제인 에어’에게 이성적인 삶을 약속하며 청혼하는 목사로 등장, 아역 시절부터 다듬어온 연기실력을 유감없이 선보이며 명품 성인 배우로 거듭날 예정이다. 최근에는 스티븐 스필버그 감독과 피터 잭슨 감독의 만남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는 <틴틴의 모험: 유니콘의 비밀> 등 다양한 영화에 주연을 맡아 헐리우드 최고의 유망주로써 기대를 한 몸에 받고 있다.

-<제인에어> 보도자료 중에서-

더보기
1986-03-14 출생영국빌리 엘리어트 (2000) 데뷔
커티스의 어깨 너머로 그의 일거수일투족을 함께 하며 그에게 도움이 되고 인정을 받고 싶은 10대. 쉴 새 없이 세상 모든 것, 특히 기차 안의 불합리에 대해 의견을 피력하며 행동을 촉구하는 뜨거운 피를 가진 소년이다. 어린 시절에 대한 대사가 나오는 에드가 역에는 <빌리 엘리어트> <킹콩> <제인 에어>등의 영화를 통해 관객이 자연스럽게 어린 시절을 기억할 수 있는 제이미 벨 이상의 배우를 떠올리기 힘들다. 실제 말투와 행동거지까지 에드가 그 자체였던 제이미 벨은 <설국열차>에 그만의 액센트를 더하며 관객의 시선을 사로 잡는다.

-<설국열차> 보도자료 중에서-

<빌리 엘리어트>에서 어린 나이 못지 않은 살아있는 눈빛과 춤 실력으로 최고의 아역배우이자 기대주로 주목 받으며 화려하게 헐리우드에 입성했던 제이미 벨은 어린 나이에 스타가 된 배우들이 일명 ‘아역증후군’으로 제 빛을 발휘하지 못하고 사라지는 징크스를 과감히 깨어버린 대표적인 케이스라 할 수 있다. <킹콩>, <틴틴 : 유니콘호의 비밀> 등 블록버스터급 대작부터 <제인 에어>, <할람포> 등 독립 영화들까지 넘나 늘며 배우로써의 필모그래피를 착실히 쌓아온 제이미 벨은 20대에 접어든 현재, 헐리우드가 주목하는 새로운 액션스타로써의 가능성을 비추고 있는 배우로 성장하게 되었다. 소년과 어른의 두 가지 면모를 갖추고 있는 개성 있는 외모와 어떤 역할이든 특유의 매력으로 소화하며 연기파 배우로 거듭나고 있는 그가 이번 작품 <맨 온 렛지>를 통해 액션배우로써의 전초전을 치르고 있는 셈. 샘 워싱턴이 연기한 주인공 닉 캐시디의 동생이자 또 다른 공간에서 긴박감 넘치는 비밀작전을 진행하는 조이 캐시디 역을 맡아 영화의 극적 긴장감은 물론 수준급의 두뇌플레이까지 선보일 예정이다. 극강 액션 스릴러 <맨 온 렛지>를 통해 액션스타로써의 본격적인 비상을 시작한 제이미 벨은 현재 <괴물>의 봉준호 감독의 헐리우드 진출작으로 거론 되고 있는 <설국열차>의 캐스팅 물망에 오르고 있어 또 한번의 연기변신을 기대하게 하고 있는 중이다.

-<맨 온 렛지> 보도자료 중에서-

수없이 많은 모험을 펼쳐나가는 용맹의 아이콘 틴틴으로 제이미 벨이 선택되었다. <빌리 엘리어트>에서 엄청난 연기를 펼친 제이미 벨의 연기는 이미 정평이 나 있었고 <킹콩>에서 함께 한 피터 잭슨이나 그의 연기력을 신뢰한 스필버그는 틴틴 역에 적역이라고 판단하게 된 것이다. 영국에서 자란 제이미 벨은 “에르제의 작품에는 무언가 특별한 것이 있어 우리에게 각인된 잊을 수 없는 기억이다”라고 말할 정도로 어린 시절부터 틴틴의 팬이었고 이에 자신이 캐릭터를 연기하여 실제로 완성하게 한다는 사실에 흥분할 수밖에 없었다. 상상 속의 일을 실현시키고 순수함을 유지하며 세상에 대한 무한한 호기심을 가지고 있으며 어떠한 상황에서도 옳고 그름을 판단하는 틴틴 역할에 푹 빠진 제이미 벨은 앞 이마로 늘어뜨린 곱슬머리와 그의 트레이드마크인 바지 등 캐릭터와 꼭 닮은 모습으로 점점 변해갔다.

-<틴틴: 유니콘호의 비밀> 보도자료 중에서-

2001년 개봉한 <빌리 엘리어트>에서 발레를 하고 싶어하는 탄광촌 소년 역을 맡아 명품 연기로 전세계 관객들과 평단의 만장일치 호평을 받았던 제이미 벨. 그 후 <데스 워치>, <킹콩>, <아버지의 깃발>, <할람 포>등에 출연하며 경력을 쌓아온 제이미 벨은 2008년 개봉한 <점퍼>에서 순간이동 초능력자 ‘그리핀’ 역으로 천재적인 연기력뿐만 아니라 고난도 액션까지 선보이며 색다른 매력을 과시했다. 이번 영화 <제인 에어>에서는 ‘제인 에어’에게 이성적인 삶을 약속하며 청혼하는 목사로 등장, 아역 시절부터 다듬어온 연기실력을 유감없이 선보이며 명품 성인 배우로 거듭날 예정이다. 최근에는 스티븐 스필버그 감독과 피터 잭슨 감독의 만남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는 <틴틴의 모험: 유니콘의 비밀> 등 다양한 영화에 주연을 맡아 헐리우드 최고의 유망주로써 기대를 한 몸에 받고 있다.

-<제인에어> 보도자료 중에서-

더보기
2003
2001
사업자등록번호 211-88-91225 l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제2016-서울강남-02630호 l 대표이사 정이은
㈜아시아트리뷴 l 06054 서울특별시 강남구 언주로 732, 세종빌딩 3층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 02730 | 등록일자 2013년 7월 11일 | 제호 맥스무비 닷컴 | 발행인 : 정이은ㅣ편집인 : 이은지

Copyright ⓒ Asiatribune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