엽위신

Wai-Shun Yip 

398,781관객 동원
 1964-10-23 출생ㅣ홍콩ㅣ01:00 AM (1995) 데뷔
엽위신 감독은 홍콩에서 잘 알려진 감독으로 <엽문> 시리즈, <플레시 포인트>, <용호문>, <도화선> 등 다수 작품을 연출하였다. 1985년에 홍콩의 Cinema City에서 영화 일을 시작한 엽위신은 10년 동안 20편이 넘는 영화에서 조감독으로 일하며 영화 연출을 익혔다. 그리고 1995년 그의 첫 장편 연출작인 세 귀신의 이야기를 다룬 코미디 영화 <야반일점종>이 박스오피스에서 큰 성공을 거두며 좋은 시작을 알린다. 이후 1996년작 <왕각풍운>으로 홍콩비평가협회상에서 우수영화상과 각본상을 수상했고, 1999년 작품인 <폭렬형경>으로 홍콩비평가협회상의 우수영화상과 각본상을, 중국 창춘영화제에서는 심사위원상을 수상하는 등 흥행성에 작품성까지 인정받으며 자신의 입지를 굳혀왔다. <살파랑>은 2005년 토론토국제영화제에서 처음 소개되어 큰 찬사를 받은 바 있으며, 이후 <신투차세대>, <용호문>, <도화선> 등의 작품을 연출하여 액션 영화의 새로운 지평을 열며, 아시아 최고의 액션감독으로 명성을 높여가고 있다. 그리고 <엽문>을 통해 홍콩 무술영화 부활의 가능성을 제시하며, 짜임새 있는 구성과 역동적인 연출력으로 흥행은 물론 작품성까지 인정받는 영화를 만들어냈고 이번 <천녀유혼>에서는 원작을 새롭게 탄생시켰다.

-<천녀유혼> 보도자료 중에서-

<엽문>, <도화선>, <용호문>, <살파랑> 그리고 <엽문2>까지. 엽위신 감독은 보는 이로 하여금 중국 전통 무술이 무엇인지, 진정한 액션이 무엇인지를 알려준다. 10년 동안 20편이 넘는 영화에서 조감독으로 일하며 영화 연출을 익힌 그는 1995년 그의 첫 장편 연출작인 세 귀신의 이야기를 다룬 코미디 영화 <야반일점종>으로 박스오피스에서 큰 성공을 거두며, 차세대 코미디 감독으로 인정받았다. 그로부터 1년 뒤 영화 <왕각풍운>으로 관객들과 만난 그는 이 작품을 통해 흥행성공뿐 아니라 비평가에도 인정받는 감독의 입지를 굳히게 되었다. 이후 견자단과 <살파랑>, <용호문>, <도화선> 등을 함께하며 환상의 파트너쉽을 보여 주며 액션감독으로 입지를 굳히게 되었고, <엽문> 시리즈를 계획하기에 이른다. 살아있는 전설 영춘권의 창시자 엽문의 일대기를 다룬 <엽문>을 통해 홍콩 무술영화 부활의 가능성을 제시, 짜임새 있는 구성과 역동적인 연출력으로 흥행은 물론 작품성까지 인정받는 영화를 만들어냈으며, “같은 <엽문>은 없다.”는 감독의 말처럼 올해 <엽문2>로 찾아와 더욱 업그레이드된 액션과 탄탄한 스토리로 또 한번 관객들의 오감을 충족시켜 줄 예정이다.

- <엽문2> 보도자료 중에서-

엽위신(葉衛申)은 왕가위, 두기봉 등 뉴웨이브의 기수로 평가받는 감독들을 이어 홍콩 영화계를 이끌어나갈 주목받는 영화 감독중 하나이다. 홍콩에서 알려진 것처럼 이미 유명한 마술사이기도 했던 엽위신 감독은 <신투차세대>에서 도둑과 마술의 유사점을 찾아내 각각의 씬을 마술과도 같은 묘한 분위기로 유도해냈다. 도둑질의 과정이 마술과도 같이 묘하게 사람을 홀린다는 점이 신투들의 도둑질과 마술의 공통점이라고 엽위신 감독은 주장했다. <왕각풍운>, <회전수시>, <폭렬형경>과 <줄리엣과 양산백> 등 몇편의 영화를 연출한 그는 기존의 홍콩 영화와는 다른 독특하고 가볍지만은 않은 영화를 고집해왔다. 또한 그의 이전 작품들은 한결같이 죽음을 은유하는 내용들이 담긴 영화가 많았고, 무거운 의미를 가진 영화가 주를 이루었었다. 하지만 그가 흥행을 염두해 두고 연출한 <신투차세대>는 스타 시스템과 홍콩 달러 3000만불의 거대한 제작비와 해외 로케이션 등을 통해 흥행성을 갖춘 영화 감독의 가능성을 여실히 보여주었다.
더보기
1964-10-23 출생홍콩01:00 AM (1995) 데뷔
엽위신 감독은 홍콩에서 잘 알려진 감독으로 <엽문> 시리즈, <플레시 포인트>, <용호문>, <도화선> 등 다수 작품을 연출하였다. 1985년에 홍콩의 Cinema City에서 영화 일을 시작한 엽위신은 10년 동안 20편이 넘는 영화에서 조감독으로 일하며 영화 연출을 익혔다. 그리고 1995년 그의 첫 장편 연출작인 세 귀신의 이야기를 다룬 코미디 영화 <야반일점종>이 박스오피스에서 큰 성공을 거두며 좋은 시작을 알린다. 이후 1996년작 <왕각풍운>으로 홍콩비평가협회상에서 우수영화상과 각본상을 수상했고, 1999년 작품인 <폭렬형경>으로 홍콩비평가협회상의 우수영화상과 각본상을, 중국 창춘영화제에서는 심사위원상을 수상하는 등 흥행성에 작품성까지 인정받으며 자신의 입지를 굳혀왔다. <살파랑>은 2005년 토론토국제영화제에서 처음 소개되어 큰 찬사를 받은 바 있으며, 이후 <신투차세대>, <용호문>, <도화선> 등의 작품을 연출하여 액션 영화의 새로운 지평을 열며, 아시아 최고의 액션감독으로 명성을 높여가고 있다. 그리고 <엽문>을 통해 홍콩 무술영화 부활의 가능성을 제시하며, 짜임새 있는 구성과 역동적인 연출력으로 흥행은 물론 작품성까지 인정받는 영화를 만들어냈고 이번 <천녀유혼>에서는 원작을 새롭게 탄생시켰다.

-<천녀유혼> 보도자료 중에서-

<엽문>, <도화선>, <용호문>, <살파랑> 그리고 <엽문2>까지. 엽위신 감독은 보는 이로 하여금 중국 전통 무술이 무엇인지, 진정한 액션이 무엇인지를 알려준다. 10년 동안 20편이 넘는 영화에서 조감독으로 일하며 영화 연출을 익힌 그는 1995년 그의 첫 장편 연출작인 세 귀신의 이야기를 다룬 코미디 영화 <야반일점종>으로 박스오피스에서 큰 성공을 거두며, 차세대 코미디 감독으로 인정받았다. 그로부터 1년 뒤 영화 <왕각풍운>으로 관객들과 만난 그는 이 작품을 통해 흥행성공뿐 아니라 비평가에도 인정받는 감독의 입지를 굳히게 되었다. 이후 견자단과 <살파랑>, <용호문>, <도화선> 등을 함께하며 환상의 파트너쉽을 보여 주며 액션감독으로 입지를 굳히게 되었고, <엽문> 시리즈를 계획하기에 이른다. 살아있는 전설 영춘권의 창시자 엽문의 일대기를 다룬 <엽문>을 통해 홍콩 무술영화 부활의 가능성을 제시, 짜임새 있는 구성과 역동적인 연출력으로 흥행은 물론 작품성까지 인정받는 영화를 만들어냈으며, “같은 <엽문>은 없다.”는 감독의 말처럼 올해 <엽문2>로 찾아와 더욱 업그레이드된 액션과 탄탄한 스토리로 또 한번 관객들의 오감을 충족시켜 줄 예정이다.

- <엽문2> 보도자료 중에서-

엽위신(葉衛申)은 왕가위, 두기봉 등 뉴웨이브의 기수로 평가받는 감독들을 이어 홍콩 영화계를 이끌어나갈 주목받는 영화 감독중 하나이다. 홍콩에서 알려진 것처럼 이미 유명한 마술사이기도 했던 엽위신 감독은 <신투차세대>에서 도둑과 마술의 유사점을 찾아내 각각의 씬을 마술과도 같은 묘한 분위기로 유도해냈다. 도둑질의 과정이 마술과도 같이 묘하게 사람을 홀린다는 점이 신투들의 도둑질과 마술의 공통점이라고 엽위신 감독은 주장했다. <왕각풍운>, <회전수시>, <폭렬형경>과 <줄리엣과 양산백> 등 몇편의 영화를 연출한 그는 기존의 홍콩 영화와는 다른 독특하고 가볍지만은 않은 영화를 고집해왔다. 또한 그의 이전 작품들은 한결같이 죽음을 은유하는 내용들이 담긴 영화가 많았고, 무거운 의미를 가진 영화가 주를 이루었었다. 하지만 그가 흥행을 염두해 두고 연출한 <신투차세대>는 스타 시스템과 홍콩 달러 3000만불의 거대한 제작비와 해외 로케이션 등을 통해 흥행성을 갖춘 영화 감독의 가능성을 여실히 보여주었다.
더보기
2018
2009
2008
2007
2001
사업자등록번호 211-88-91225 l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제2016-서울강남-02630호 l 대표이사 정이은
㈜맥스무비 l 06099 서울시 강남구 선릉로 125길 8, 301호(논현동, 유진빌딩)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 02730 | 등록일자 2013년 7월 11일 | 제호 맥스무비 닷컴 | 발행인 : 정이은ㅣ편집인 : 이은지

Copyright ⓒ Asiatribune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