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터 스토메어

Peter Stormare 

971,859관객 동원
 1953-08-27 출생ㅣ스웨덴ㅣFrusna leoparden, Den (1986) 데뷔
국내 팬에게는 ‘국민 미드’ <프리즌 브레이크>의 마피아 보스 ‘존 아브루치’ 역으로 더 친근한 피터 스토메어는 최근 30년 간 100여 편이 넘는 작품에 출연했을 만큼 왕성한 활동을 펼치고 있는 다작 배우임에도 맡은 캐릭터의 개성을 살리는 뛰어난 연기력으로 수많은 감독들의 러브콜을 받고 있는 명배우다. 그는 특히 <콘스탄틴> <파고>와 같은 영화에서처럼 악역을 연기할 때 더욱 빛을 발하는 베테랑이다. <라스트 스탠드>에서도 마약왕 코르테즈의 탈주를 돕는 악당 버렐을 연기한 피터 스토메어는 과도한 자신감의 소유자이자 냉소적이지만 어딘가 재미있고 사랑스러운 독특한 악역을 창조해냈다.

-<라스트 스탠드> 보도자료 중에서-

1953년 스웨덴 출생. 영어에 능통하며 언어 속 악센트를 잘 익히는 그의 능력은 유럽의 다양한 국적 연기는 물론 미국인의 연기까지 가능하게 했다. 스토메어는 스웨덴 로얄국립극장을 시작으로 그곳에서 11년 동안 활약했으며, 1990년 Tokyo Globe Theatre에서 아트 디렉터로 일하며 <햄릿> 등 수많은 셰익스피어의 연극을 연출했다. 1993년 스토메어는 뉴욕으로 이주하여 미국 작품에 참여하기 시작했다. 스토메어는 전설적인 감독 잉마르 베리만의 <화니와 알렉산더>의 작품에 출연하며 얼굴을 알리기 시작했고 코엔 형제의 작품 <파고>를 통해 미국 영화계에서 자리를 잡았다. <콘스탄틴>에서 키아누 리브스에 맞서 대적하는 사탄을 연기했고 <아마겟돈>에서는 러시아 우주비행사를, 이외에도 <그림 형제>, 스티븐 스필버그의 <쥬라기 공원 2> 등을 통해 인상깊은 연기를 보여주었다. 크리스찬 두가이 감독과는 TV시리즈 <히틀러> 이후 <부트캠프>를 통해 두번째로 재회한다. 인상적인 TV 출연작으로는 <프리즌 브레이크> <사인필드> < CSI> 등이 있다. 그는 지금도 미국과 스웨덴을 오가며 연기활동을 펼치고 있다.
더보기
1953-08-27 출생스웨덴Frusna leoparden, Den (1986) 데뷔
국내 팬에게는 ‘국민 미드’ <프리즌 브레이크>의 마피아 보스 ‘존 아브루치’ 역으로 더 친근한 피터 스토메어는 최근 30년 간 100여 편이 넘는 작품에 출연했을 만큼 왕성한 활동을 펼치고 있는 다작 배우임에도 맡은 캐릭터의 개성을 살리는 뛰어난 연기력으로 수많은 감독들의 러브콜을 받고 있는 명배우다. 그는 특히 <콘스탄틴> <파고>와 같은 영화에서처럼 악역을 연기할 때 더욱 빛을 발하는 베테랑이다. <라스트 스탠드>에서도 마약왕 코르테즈의 탈주를 돕는 악당 버렐을 연기한 피터 스토메어는 과도한 자신감의 소유자이자 냉소적이지만 어딘가 재미있고 사랑스러운 독특한 악역을 창조해냈다.

-<라스트 스탠드> 보도자료 중에서-

1953년 스웨덴 출생. 영어에 능통하며 언어 속 악센트를 잘 익히는 그의 능력은 유럽의 다양한 국적 연기는 물론 미국인의 연기까지 가능하게 했다. 스토메어는 스웨덴 로얄국립극장을 시작으로 그곳에서 11년 동안 활약했으며, 1990년 Tokyo Globe Theatre에서 아트 디렉터로 일하며 <햄릿> 등 수많은 셰익스피어의 연극을 연출했다. 1993년 스토메어는 뉴욕으로 이주하여 미국 작품에 참여하기 시작했다. 스토메어는 전설적인 감독 잉마르 베리만의 <화니와 알렉산더>의 작품에 출연하며 얼굴을 알리기 시작했고 코엔 형제의 작품 <파고>를 통해 미국 영화계에서 자리를 잡았다. <콘스탄틴>에서 키아누 리브스에 맞서 대적하는 사탄을 연기했고 <아마겟돈>에서는 러시아 우주비행사를, 이외에도 <그림 형제>, 스티븐 스필버그의 <쥬라기 공원 2> 등을 통해 인상깊은 연기를 보여주었다. 크리스찬 두가이 감독과는 TV시리즈 <히틀러> 이후 <부트캠프>를 통해 두번째로 재회한다. 인상적인 TV 출연작으로는 <프리즌 브레이크> <사인필드> < CSI> 등이 있다. 그는 지금도 미국과 스웨덴을 오가며 연기활동을 펼치고 있다.
더보기
사업자등록번호 211-88-91225 l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제2016-서울강남-02630호 l 대표이사 정이은
㈜아시아트리뷴 l 06054 서울특별시 강남구 언주로 732, 세종빌딩 3층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 02730 | 등록일자 2013년 7월 11일 | 제호 맥스무비 닷컴 | 발행인 : 정이은ㅣ편집인 : 이은지

Copyright ⓒ Asiatribune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