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쉬 하트넷

Josh Hartnett 

2,779,026관객 동원
 1978-07-21 출생ㅣ미국ㅣ1998 할로윈 7 - H20 데뷔
국내에도 꽃미남 이미지로 많은 팬을 가진 조쉬 하트넷이 이번 영화로 강렬한 카리스마를 보여준다. 그동안 <블랙호크다운><진주만><신씨티>등 선 굵은 블록버스터를 통해 연기파 배우로서 입지를 넓힌 조쉬 하트넷은 그 필모그라피와는 다르게 꽃미남 배우으로 국내에 알려졌었다. 하지만 영화<할로윈 :H20>과 <패컬티> 등 공포영화로 데뷔한 그는 <써티데이즈 오브 나이트>로 공포 스릴러 장르로 돌아와 본인의 매력을 마음껏 보여준다. 공포영화의 대가 샘 레이미의 지도 아래 배로우 도시를 지키기 위해 노력하는 불완전한 영웅으로 탄생 된 그는 습격자에 맞서는 강렬한 액션부터 사랑하는 아내를 지키기 위한 갈등하는 인간적인 면모까지 다양한 모습을 선보이며 완벽히 배로우 보안관 에벤을 연기했다.

-<써티 데이즈 오브 나이트> 보도자료 중에서-

조쉬 하트넷의 경우 폴 맥기건 감독의 <갱스터 넘버 원>에 깊은 감동을 받고 맥기건 감독이 독특한 구조의 멜로 영화를 맡았다는 소문에 바로 오디션을 자청했다는 후문. 크루거 또한 이 영화의 오디션 소식을 듣고 직접 오디션 테잎을 만들어 제작사로 보낸 후 2차에 걸친 오디션 끝에 리사역을 거머 쥐었다. 두 배우에 밀리지 않고 연기하기 위해 로즈 번은 거짓말이 신체에 어떠한 영향을 미치는지 까지 조사하며 연기 투혼을 발휘했다는 후문이다.

-<당신이 사랑하는 동안에> 보도자료 중에서-

본명은 조슈아 다니엘 하트넷 Joshua Daniel Hartnett. 2001년 초대형 블록버스터 <진주만>으로 할리우드에서 가장 주목받는 차세대 흥행배우로 새롭게 부상했다. 조쉬 하트넷은 샌프란시스코에서 태어나 미네소타 세인트폴에서 성장했다. 고교 시절 풋볼을 좋아했으나 부상으로 그만두었고 비디오 점원으로 일한 것이 영화와 인연을 맺어준 계기가 되었다. 고교 졸업 후, 1997년 CBS TV의 드라마 시리즈 <크래커>에서 문제아 역을 따내면서 영화계에 본격적으로 발을 들여놓았다. 비록 작은 역으로 연기생활을 시작했으나 곧 이듬해 <할로윈 H2O>에서 제이미 리 커티스의 아들 역을 맡으면서 주목받기 시작했다. SF 호러 스릴러인 <패컬티>와 소피아 코폴라 감독의 데뷔작 <처녀자살소동> 등에 출연하면서 주가가 올라갔다. 하트넷은 2001년 제리 브룩하이머의 대서사적인 영화 <진주만>에서 벤 애플렉, 케이트 베킨세일과 함께 열연하면서 벤 애플렉보다 훨씬 매력적인 연기를 펼쳐 할리우드에서 급부상하는 차세대 흥행배우로 떠올랐다.
더보기
1978-07-21 출생미국1998 할로윈 7 - H20 데뷔
국내에도 꽃미남 이미지로 많은 팬을 가진 조쉬 하트넷이 이번 영화로 강렬한 카리스마를 보여준다. 그동안 <블랙호크다운><진주만><신씨티>등 선 굵은 블록버스터를 통해 연기파 배우로서 입지를 넓힌 조쉬 하트넷은 그 필모그라피와는 다르게 꽃미남 배우으로 국내에 알려졌었다. 하지만 영화<할로윈 :H20>과 <패컬티> 등 공포영화로 데뷔한 그는 <써티데이즈 오브 나이트>로 공포 스릴러 장르로 돌아와 본인의 매력을 마음껏 보여준다. 공포영화의 대가 샘 레이미의 지도 아래 배로우 도시를 지키기 위해 노력하는 불완전한 영웅으로 탄생 된 그는 습격자에 맞서는 강렬한 액션부터 사랑하는 아내를 지키기 위한 갈등하는 인간적인 면모까지 다양한 모습을 선보이며 완벽히 배로우 보안관 에벤을 연기했다.

-<써티 데이즈 오브 나이트> 보도자료 중에서-

조쉬 하트넷의 경우 폴 맥기건 감독의 <갱스터 넘버 원>에 깊은 감동을 받고 맥기건 감독이 독특한 구조의 멜로 영화를 맡았다는 소문에 바로 오디션을 자청했다는 후문. 크루거 또한 이 영화의 오디션 소식을 듣고 직접 오디션 테잎을 만들어 제작사로 보낸 후 2차에 걸친 오디션 끝에 리사역을 거머 쥐었다. 두 배우에 밀리지 않고 연기하기 위해 로즈 번은 거짓말이 신체에 어떠한 영향을 미치는지 까지 조사하며 연기 투혼을 발휘했다는 후문이다.

-<당신이 사랑하는 동안에> 보도자료 중에서-

본명은 조슈아 다니엘 하트넷 Joshua Daniel Hartnett. 2001년 초대형 블록버스터 <진주만>으로 할리우드에서 가장 주목받는 차세대 흥행배우로 새롭게 부상했다. 조쉬 하트넷은 샌프란시스코에서 태어나 미네소타 세인트폴에서 성장했다. 고교 시절 풋볼을 좋아했으나 부상으로 그만두었고 비디오 점원으로 일한 것이 영화와 인연을 맺어준 계기가 되었다. 고교 졸업 후, 1997년 CBS TV의 드라마 시리즈 <크래커>에서 문제아 역을 따내면서 영화계에 본격적으로 발을 들여놓았다. 비록 작은 역으로 연기생활을 시작했으나 곧 이듬해 <할로윈 H2O>에서 제이미 리 커티스의 아들 역을 맡으면서 주목받기 시작했다. SF 호러 스릴러인 <패컬티>와 소피아 코폴라 감독의 데뷔작 <처녀자살소동> 등에 출연하면서 주가가 올라갔다. 하트넷은 2001년 제리 브룩하이머의 대서사적인 영화 <진주만>에서 벤 애플렉, 케이트 베킨세일과 함께 열연하면서 벤 애플렉보다 훨씬 매력적인 연기를 펼쳐 할리우드에서 급부상하는 차세대 흥행배우로 떠올랐다.
더보기
사업자등록번호 211-88-91225 l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제2016-서울강남-02630호 l 대표이사 정이은
㈜아시아트리뷴 l 06054 서울특별시 강남구 언주로 732, 세종빌딩 3층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 02730 | 등록일자 2013년 7월 11일 | 제호 맥스무비 닷컴 | 발행인 : 정이은ㅣ편집인 : 이은지

Copyright ⓒ Asiatribune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