앨버트 파이언

Albert Pyun 

4,325관객 동원
 1953-05-19 출생ㅣ미국
앨버트 파이언 감독은 우리들에게 낯설은 이름이지만, 20 여년동안 35편의 영화를 감독한 감독이다. 1982년 자신이 직접 시나리오를 쓴 데뷔작 <칼과 마법사>라는 작품을 통해 어린시절부터 항상 관심을 가져왔던 SF적인 소재를 다루며, 자신의 데뷔작을 통해 인간이 가질 수 있는 SF적인 상상력과 판타스틱한 영상을 총 동원하여 대단히 실험적인 영화 한편을 만들어 낸다. 이 작품을 통해 그는 자신만의 독특한 영상적 색채를 인정받게 되고, 두 번째 작품 <방사성의 꿈>을 좀 더 수월하게 연출할 수 있는 기회를 얻게 된다. 그의 영화적 상상력은 <방사성의 꿈>에 이르러 극에 달하고 있는데, SF, 액션, 코미디, 뮤지컬, 필름 누아르 등 모든 장르를 뒤섞으며, 영화적 실험의 완성을 이루어 내게 된다. 이러한 두 편의 실험적인 영화에 몰두했던 알버트 펀은 86년 세 번째 작품 <데인저러스 크로스>를 시작으로 헐리우드 상업영화 감독으로 자리 잡아가게 된다. 그러나 그가 연출 했던 작품 대부분은 그만의 독특한 영화적 상상력과 실험정신에 기인하고 있는 것을 발견할 수 있는데, 그가 유난히 집착했던 영화 <네미시스>는 그의 그러한 상상력과 실험정신이 상업적으로 인정받은 케이스다. 알버트 펀 감독은 4편까지 제작된 <네미시즈>를 통해 기계 문명의 발달이 미래 사회에 끼치게 될 폐해에 대한 경고의 메세지 이외에도 페미니즘 코드를 영화 속에 담아내고 있으며, 스피디한 화면전개와 컬러풀한 영상 등으로 관객의 시선을 사로잡았던 SF 시리즈의 명작으로 기억되고 있다. 이외에도 알버트 펀 감독은 <라스트 홍콩 97>을 통해서 홍콩의 중국 반환에 따른 혼란스러운 홍콩의 현실과 <크레이지 식스>를 통해서는 공산주의 체제의 몰락 후 자본주의에 적응하지 못한 채 혼란에 빠진 동유럽을 소재로 하여 현대 세계사의 흐름에 대한 자신의 시각을 표현해 내는 등 자신의 역사의식을 영화 속에 담아내기도 하였다. 뿐만 아니라 최근에는 흑인사회에 대한 관심을 보이며, 미국 사회에서 소외되어 가고 있는 흑인계층의 정체성 문제에 대한 강한 비판적 시각으로 연출해낸 영화들을 연출하기도 했다. 이렇듯 알버트 펀 감독은 SF와 액션 영화의 감독으로 헐리우드에 자리를 굳혔지만 언제나 자신의 영화적 실험정신을 다양한 소재의 변형을 통해 의식적인 메시지를 전달하는 할리우드의 몇안되는 감독의 하나로 손꼽히고 있다.
더보기
1953-05-19 출생미국
앨버트 파이언 감독은 우리들에게 낯설은 이름이지만, 20 여년동안 35편의 영화를 감독한 감독이다. 1982년 자신이 직접 시나리오를 쓴 데뷔작 <칼과 마법사>라는 작품을 통해 어린시절부터 항상 관심을 가져왔던 SF적인 소재를 다루며, 자신의 데뷔작을 통해 인간이 가질 수 있는 SF적인 상상력과 판타스틱한 영상을 총 동원하여 대단히 실험적인 영화 한편을 만들어 낸다. 이 작품을 통해 그는 자신만의 독특한 영상적 색채를 인정받게 되고, 두 번째 작품 <방사성의 꿈>을 좀 더 수월하게 연출할 수 있는 기회를 얻게 된다. 그의 영화적 상상력은 <방사성의 꿈>에 이르러 극에 달하고 있는데, SF, 액션, 코미디, 뮤지컬, 필름 누아르 등 모든 장르를 뒤섞으며, 영화적 실험의 완성을 이루어 내게 된다. 이러한 두 편의 실험적인 영화에 몰두했던 알버트 펀은 86년 세 번째 작품 <데인저러스 크로스>를 시작으로 헐리우드 상업영화 감독으로 자리 잡아가게 된다. 그러나 그가 연출 했던 작품 대부분은 그만의 독특한 영화적 상상력과 실험정신에 기인하고 있는 것을 발견할 수 있는데, 그가 유난히 집착했던 영화 <네미시스>는 그의 그러한 상상력과 실험정신이 상업적으로 인정받은 케이스다. 알버트 펀 감독은 4편까지 제작된 <네미시즈>를 통해 기계 문명의 발달이 미래 사회에 끼치게 될 폐해에 대한 경고의 메세지 이외에도 페미니즘 코드를 영화 속에 담아내고 있으며, 스피디한 화면전개와 컬러풀한 영상 등으로 관객의 시선을 사로잡았던 SF 시리즈의 명작으로 기억되고 있다. 이외에도 알버트 펀 감독은 <라스트 홍콩 97>을 통해서 홍콩의 중국 반환에 따른 혼란스러운 홍콩의 현실과 <크레이지 식스>를 통해서는 공산주의 체제의 몰락 후 자본주의에 적응하지 못한 채 혼란에 빠진 동유럽을 소재로 하여 현대 세계사의 흐름에 대한 자신의 시각을 표현해 내는 등 자신의 역사의식을 영화 속에 담아내기도 하였다. 뿐만 아니라 최근에는 흑인사회에 대한 관심을 보이며, 미국 사회에서 소외되어 가고 있는 흑인계층의 정체성 문제에 대한 강한 비판적 시각으로 연출해낸 영화들을 연출하기도 했다. 이렇듯 알버트 펀 감독은 SF와 액션 영화의 감독으로 헐리우드에 자리를 굳혔지만 언제나 자신의 영화적 실험정신을 다양한 소재의 변형을 통해 의식적인 메시지를 전달하는 할리우드의 몇안되는 감독의 하나로 손꼽히고 있다.
더보기
사업자등록번호 211-88-91225 l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제2016-서울강남-02630호 l 대표이사 정이은
㈜맥스무비 l 06099 서울시 강남구 선릉로 125길 8, 301호(논현동, 유진빌딩)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 02730 | 등록일자 2013년 7월 11일 | 제호 맥스무비 닷컴 | 발행인 : 정이은ㅣ편집인 : 이은지

Copyright ⓒ Asiatribune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