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 끌로드 반담

Jean-Claude Van Damme  

1,775,074관객 동원
 1960-10-18 출생ㅣ벨기에
벨기에 출신의 무술인이자 영화배우 ‘장 끌로드 반담’. 1992년 작품 <유니버셜 솔져>로 헐리우드 액션스타의 대명사로 떠오른 그는 11세에 가라데를 시작으로, 후에 킥복싱, 태권도 등을 익혔다. 통쾌한 액션을 선보이는 ‘장 끌로드 반담’의 10대 시절은 고전음악과 그림을 좋아하는 발레 배우 지망생이었으며 파리 오페라의 댄서로 추천을 받을 정도로 뛰어난 발레 실력을 보유하고 있다. 그의 무술 연기가 다른 배우들과 달리 독창적이며 우아함을 지닐 수 있었던 이유도 그가 어린 시절 배운 발레의 영향덕분이다. 다양한 액션 장르의 영화들에 출연하며 잘생긴 외모와 더불어 뛰어난 액션 솜씨, 그리고 사람을 매혹시키는 카리스마로 인해 전 연령층에게 사랑을 받고 있는 ‘장 끌로드 반담’. <유니버셜 솔져>로 1억불이상의 흥행성적을 거두며 스타급 배우로 자리잡은 그는 <드래곤 아이즈>를 통해 실감난 리얼액션의 진수를 선보이며 자신의 장기를 유감없이 발휘한다.

-<드래곤 아이즈> 보도자료 중에서-

1960년 10월 18일 벨기에의 브루셀에서 태어난 장 끌로드 반담은 10살 때부터 가라데를 비롯한 격투기 운동을 시작했다. 어린 시절부터 운동을 했던 그는 보디빌딩과 킥복싱 등 다방면에서 재능을 보였다. 그러나 운동선수로서 성공할 기회를 놓쳤던 그는 이후 여러 직업을 전전하며 영화와는 거리가 먼 삶을 살았다. 하지만 그가 쌓아왔던 액션 배우로서의 재능은 우연한 기회에 세상에 빛을 보게 된다. < Monaco Forever >(1983)에 출연하면서 영화와 인연을 맺게 된 반담은 척 노리스 주연의 액션영화 <대특명>(1984)에 출연하면서 놀라운 운동솜씨를 연기에 활용할 수 있게 되었다. 운동 솜씨뿐만 아니라 출중한 외모를 갖춘 반담은 곧 헐리우드 제작자들의 눈에 뜨이게 되었고 본격 격투기 영화인 <어벤저>(1985)의 주연을 맡아 박스 오피스 정상에 오르게 된다. 그 이후 <더블반담>, <유니버설 솔저>에 출연해 역시 엄청난 상업적 성공을 거두었고 세계적인 액션 스타로 자리잡았다. <스트리트 파이터>, <타임캅>, <서든데쓰> 등에서도 자신의 명성에 걸맞는 액션을 선보이면서 계속 성공 레일을 밟아왔다. 1996년작 <퀘스트>에서는 스스로 메가폰까지 잡았으나 크게 주목받진 못했다. 연기에서 감독까지 했던 그의 욕심은 거기에서 그치지 않고 98년 <리젠에어>의 시나리오 작업을 도맡아 하기도 했었다. <넉오프>, <유니버설 솔저 : 그 두번째 임무>에서도 역시 액션배우로서의 저력을 보여주었던 그는 <리플리컨트>로 흥행에서 뿐만 아니라 미국 평단에서도 호평을 받았다. 1인 2역으로 우리에게 다시 찾아온 반담은 변신할 줄 아는 연기력을 보여주었고 어떤 출연작에서 보여주었던 것 보다 뛰어난 액션 연기를 완벽하게 해냈다.
더보기
1960-10-18 출생벨기에
벨기에 출신의 무술인이자 영화배우 ‘장 끌로드 반담’. 1992년 작품 <유니버셜 솔져>로 헐리우드 액션스타의 대명사로 떠오른 그는 11세에 가라데를 시작으로, 후에 킥복싱, 태권도 등을 익혔다. 통쾌한 액션을 선보이는 ‘장 끌로드 반담’의 10대 시절은 고전음악과 그림을 좋아하는 발레 배우 지망생이었으며 파리 오페라의 댄서로 추천을 받을 정도로 뛰어난 발레 실력을 보유하고 있다. 그의 무술 연기가 다른 배우들과 달리 독창적이며 우아함을 지닐 수 있었던 이유도 그가 어린 시절 배운 발레의 영향덕분이다. 다양한 액션 장르의 영화들에 출연하며 잘생긴 외모와 더불어 뛰어난 액션 솜씨, 그리고 사람을 매혹시키는 카리스마로 인해 전 연령층에게 사랑을 받고 있는 ‘장 끌로드 반담’. <유니버셜 솔져>로 1억불이상의 흥행성적을 거두며 스타급 배우로 자리잡은 그는 <드래곤 아이즈>를 통해 실감난 리얼액션의 진수를 선보이며 자신의 장기를 유감없이 발휘한다.

-<드래곤 아이즈> 보도자료 중에서-

1960년 10월 18일 벨기에의 브루셀에서 태어난 장 끌로드 반담은 10살 때부터 가라데를 비롯한 격투기 운동을 시작했다. 어린 시절부터 운동을 했던 그는 보디빌딩과 킥복싱 등 다방면에서 재능을 보였다. 그러나 운동선수로서 성공할 기회를 놓쳤던 그는 이후 여러 직업을 전전하며 영화와는 거리가 먼 삶을 살았다. 하지만 그가 쌓아왔던 액션 배우로서의 재능은 우연한 기회에 세상에 빛을 보게 된다. < Monaco Forever >(1983)에 출연하면서 영화와 인연을 맺게 된 반담은 척 노리스 주연의 액션영화 <대특명>(1984)에 출연하면서 놀라운 운동솜씨를 연기에 활용할 수 있게 되었다. 운동 솜씨뿐만 아니라 출중한 외모를 갖춘 반담은 곧 헐리우드 제작자들의 눈에 뜨이게 되었고 본격 격투기 영화인 <어벤저>(1985)의 주연을 맡아 박스 오피스 정상에 오르게 된다. 그 이후 <더블반담>, <유니버설 솔저>에 출연해 역시 엄청난 상업적 성공을 거두었고 세계적인 액션 스타로 자리잡았다. <스트리트 파이터>, <타임캅>, <서든데쓰> 등에서도 자신의 명성에 걸맞는 액션을 선보이면서 계속 성공 레일을 밟아왔다. 1996년작 <퀘스트>에서는 스스로 메가폰까지 잡았으나 크게 주목받진 못했다. 연기에서 감독까지 했던 그의 욕심은 거기에서 그치지 않고 98년 <리젠에어>의 시나리오 작업을 도맡아 하기도 했었다. <넉오프>, <유니버설 솔저 : 그 두번째 임무>에서도 역시 액션배우로서의 저력을 보여주었던 그는 <리플리컨트>로 흥행에서 뿐만 아니라 미국 평단에서도 호평을 받았다. 1인 2역으로 우리에게 다시 찾아온 반담은 변신할 줄 아는 연기력을 보여주었고 어떤 출연작에서 보여주었던 것 보다 뛰어난 액션 연기를 완벽하게 해냈다.
더보기
사업자등록번호 211-88-91225 l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제2016-서울강남-02630호 l 대표이사 정이은
㈜맥스무비 l 06099 서울시 강남구 선릉로 125길 8, 301호(논현동, 유진빌딩)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 02730 | 등록일자 2013년 7월 11일 | 제호 맥스무비 닷컴 | 발행인 : 정이은ㅣ편집인 : 이은지

Copyright ⓒ Asiatribune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