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크 러팔로

Mark Ruffalo 

59,848,421관객 동원
 1967-11-22출생ㅣ미국ㅣRough Trade(1992)
<유 캔 카운트 온 미>로 2000년 제24회 몬트리올 국제영화제에서 남우주연상을 수상하며 평단의 주목을 받기 시작했다. <이터널 선샤인>, <눈먼 자들의 도시>, <셔터 아일랜드> 등의 작품으로 연기 내공을 쌓아왔으며, 2012년 <어벤져스>의 ‘헐크’로 변신하여 전 세계 관객들에게 폭발적인 인기를 얻었다. 30여 편의 연극을 직접 무대에 올린 경력을 통해 감독 데뷔작 <미라클맨>으로 2010년 제26회 선댄스영화제 드라마 부문 심사위원 특별상을 받기도 했다. 연기, 각본, 감독, 제작까지 다방면에서 활약하고 있다.

-<비긴 어게인> 보도자료 중에서-

<눈 먼 자들의 도시>, <셔터 아일랜드>에서 강렬하고 짙은 감정 연기로 눈길을 끌었던 마크 러팔로는 영화 <어벤져스>에서 괴력의 ‘헐크’로 변신해 새로운 영웅으로 떠올랐다. 이번 작품에서는 FBI의 브레인으로 짜릿하고 과감한 액션은 물론 지성미 넘치는 매력까지 선보일 예정이다.

-<나우 유 씨 미> 보도자료 중에서-

제2의 ‘말론 브란도’로 불리며 TV, 영화, 브로드웨이 무대까지 넘나들며 자신의 연기 능력을 펼치고 있는 마크 러팔로. <이터널 선샤인>의 익살스러운 병원 직원, <조디악>의 집념 가득한 형사, <눈먼자들의 도시>의 아내를 지키기 위한 안과의사, <셔터 아일랜드>의 반전의 키를 가진 형사 등 매 작품마다 변신의 변신을 거듭하는 그가 <에브리바디 올라잇>의 바람둥이 정자 아빠로 출연 또 다른 매력을 펼쳐낸다. 연기, 연출, 제작, 각본까지 다재다능한 재능을 마음껏 선보이고 있는 그는, 데뷔작 <심파시 포 딜리셔스>로 2010 선댄스 영화제에서 심사위원 특별상을 수상하기도 한 경력을 가지고 있기도 하다. 어눌해 보이는 말투와 삶을 체념한 듯한 몸짓, 고독의 그림자 등 어둡지만 개성 넘치는 연기를 펼친 바 있는 그는 <에브리바디 올라잇>에서 이전에 보여주지 않은 자유로운 감성을 마음껏 발휘한다. 나이트 M. 샤말란 감독의 <싸인> 촬영 때 뇌종양 판정을 받고 도중하차하며 잠정 활동을 중단한 바 있는 그는, 당시의 부작용으로 인한 어눌한 말투를 캐릭터화시키며 따뜻한 열정과 온기로 승화시켜내는 진짜 배우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에브리바디 올라잇> 보도자료 중에서-

마크 러팔로는 제2의 말론 브란도라 불리는 배우. 브로드웨이 연극으로 연기를 시작했으며 영화와, TV 등 매체를 옮겨서도 재능을 보이고 있다. 어눌해 보이는 듯한 말투나 삶을 체념한 듯한 행동의 이면에 악마적인 카리스마와 음울한 고독의 그림자를 드리운 그는 <유 캔 카운트 온 미>를 통해 비뚫어진 삶, 고독한 방랑 인생의 이면에 존재하는 따뜻한 열정과 온기를 보여주며, 방랑자의 영혼을 읊조리는 듯한 음유시인의 모습으로 스타덤에 올랐다. 이 영화로 몬트리올 영화제 남우주연상을 수상, 연기력을 공인받았다. 이후 오우삼의 <윈드토커>, 미셸 공드리의 <이터널 선샤인>, 마이클 만의 <콜래트럴> 등에 연이어 출연하며 주목 받는 배우 대열에 합류했다. 리즈 위더스푼과 공연한 <저스트 라이크 헤븐>을 통해 상업영화에서도 제 몫을 해낼 수 있다는 가능성을 보여주었고, 데이빗 핀처의 <조디악>, 숀 펜과 공연한 <올 더 킹즈 멘>을 통해 실력파 배우임을 한번 더 각인시켰다.
더보기
1967-11-22 출생미국Rough Trade(1992) 데뷔
<유 캔 카운트 온 미>로 2000년 제24회 몬트리올 국제영화제에서 남우주연상을 수상하며 평단의 주목을 받기 시작했다. <이터널 선샤인>, <눈먼 자들의 도시>, <셔터 아일랜드> 등의 작품으로 연기 내공을 쌓아왔으며, 2012년 <어벤져스>의 ‘헐크’로 변신하여 전 세계 관객들에게 폭발적인 인기를 얻었다. 30여 편의 연극을 직접 무대에 올린 경력을 통해 감독 데뷔작 <미라클맨>으로 2010년 제26회 선댄스영화제 드라마 부문 심사위원 특별상을 받기도 했다. 연기, 각본, 감독, 제작까지 다방면에서 활약하고 있다.

-<비긴 어게인> 보도자료 중에서-

<눈 먼 자들의 도시>, <셔터 아일랜드>에서 강렬하고 짙은 감정 연기로 눈길을 끌었던 마크 러팔로는 영화 <어벤져스>에서 괴력의 ‘헐크’로 변신해 새로운 영웅으로 떠올랐다. 이번 작품에서는 FBI의 브레인으로 짜릿하고 과감한 액션은 물론 지성미 넘치는 매력까지 선보일 예정이다.

-<나우 유 씨 미> 보도자료 중에서-

제2의 ‘말론 브란도’로 불리며 TV, 영화, 브로드웨이 무대까지 넘나들며 자신의 연기 능력을 펼치고 있는 마크 러팔로. <이터널 선샤인>의 익살스러운 병원 직원, <조디악>의 집념 가득한 형사, <눈먼자들의 도시>의 아내를 지키기 위한 안과의사, <셔터 아일랜드>의 반전의 키를 가진 형사 등 매 작품마다 변신의 변신을 거듭하는 그가 <에브리바디 올라잇>의 바람둥이 정자 아빠로 출연 또 다른 매력을 펼쳐낸다. 연기, 연출, 제작, 각본까지 다재다능한 재능을 마음껏 선보이고 있는 그는, 데뷔작 <심파시 포 딜리셔스>로 2010 선댄스 영화제에서 심사위원 특별상을 수상하기도 한 경력을 가지고 있기도 하다. 어눌해 보이는 말투와 삶을 체념한 듯한 몸짓, 고독의 그림자 등 어둡지만 개성 넘치는 연기를 펼친 바 있는 그는 <에브리바디 올라잇>에서 이전에 보여주지 않은 자유로운 감성을 마음껏 발휘한다. 나이트 M. 샤말란 감독의 <싸인> 촬영 때 뇌종양 판정을 받고 도중하차하며 잠정 활동을 중단한 바 있는 그는, 당시의 부작용으로 인한 어눌한 말투를 캐릭터화시키며 따뜻한 열정과 온기로 승화시켜내는 진짜 배우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에브리바디 올라잇> 보도자료 중에서-

마크 러팔로는 제2의 말론 브란도라 불리는 배우. 브로드웨이 연극으로 연기를 시작했으며 영화와, TV 등 매체를 옮겨서도 재능을 보이고 있다. 어눌해 보이는 듯한 말투나 삶을 체념한 듯한 행동의 이면에 악마적인 카리스마와 음울한 고독의 그림자를 드리운 그는 <유 캔 카운트 온 미>를 통해 비뚫어진 삶, 고독한 방랑 인생의 이면에 존재하는 따뜻한 열정과 온기를 보여주며, 방랑자의 영혼을 읊조리는 듯한 음유시인의 모습으로 스타덤에 올랐다. 이 영화로 몬트리올 영화제 남우주연상을 수상, 연기력을 공인받았다. 이후 오우삼의 <윈드토커>, 미셸 공드리의 <이터널 선샤인>, 마이클 만의 <콜래트럴> 등에 연이어 출연하며 주목 받는 배우 대열에 합류했다. 리즈 위더스푼과 공연한 <저스트 라이크 헤븐>을 통해 상업영화에서도 제 몫을 해낼 수 있다는 가능성을 보여주었고, 데이빗 핀처의 <조디악>, 숀 펜과 공연한 <올 더 킹즈 멘>을 통해 실력파 배우임을 한번 더 각인시켰다.
더보기
사업자등록번호 211-88-91225 l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제2016-서울강남-02630호 l 대표이사 정이은
㈜아시아트리뷴 l 06054 서울특별시 강남구 언주로 732, 세종빌딩 3층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 02730 | 등록일자 2013년 7월 11일 | 제호 맥스무비 닷컴 | 발행인 : 정이은ㅣ편집인 : 이은지

Copyright ⓒ Asiatribune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