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래드 앤더슨

Brad Anderson 

165,864관객 동원
 1964 출생ㅣ미국ㅣThe Darien Gap (1996) 데뷔
첫 영화 <다리엔 갭>으로 “주목할만한 10인의 젊은 인디 감독”으로 선정되는 영예를 안은 브래드 앤더슨은 금발 미녀 호프 데이비스가 주연한 차기작 <넥스트 스톱 원더랜드>로 도빌 영화제에서 그랑프리와 관객상을 받았고 전미비평가협회에서 우수 작품상을 수상했다. 이어 <뷰티풀 마인드>의 조쉬 루카스, 의 데이빗 카루소, <트레인 스포팅>의 피터 뮬란 등 대배우들과 호흡을 맞춘 <세션 나인>으로 세계 영화 팬들을 놀라게 한 것뿐만 아니라 평단의 엄청난 호평을 받았다. 크리스찬 베일이 열연한 <머시니스트>로는 2006년 유럽영화부문 실버 멜리에스상을 수상했고 히치콕 스타일의 스릴러 <트랜스 시베리아>에선 각본까지 맡아 할리우드 스릴러 전문 감독으로 자리매김 했다. 영화 <더 콜>로 완벽한 스릴러에 도전한 그는 “우리는 911 콜센터에 관해 아주 잘 알지만 실제로 현장에선 무슨 일이 벌어지는 지는 알지 못한다. 그저 단편적인 부분만 알 뿐이다. 이 영화는 그 많은 물음에 대한 답이 될 것이다. 이 프로젝트는 완전히 새로운 서스펜스의 영역을 만들어냈다”라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더 콜> 보도자료 중에서-

2001년 <세션 나인>으로 제 34회 시체스 영화제에서 감독상을 수상하며 주목 받기 시작한 천재 감독 브래드앤더슨 감독은 크리스찬 베일이 열연한 <머시니스트>(2004)로 또 한번 호평을 받았다. 특히 이번 작품 <베니싱>에 대해 “상업적으로 성공할 수 있는 아주 많은 요소들을 보았다. 하지만 동시에 관객들에게 도전하게 만드는 영리함도 가지고 있다. 아주 어두운 스릴러 영화이기도 하면서 알 수 없는 존재와 맞닥뜨리게 되는 인간의 본능적인 공포를 모든 사람들이 공감할 수 있도록 그려내고 있다.”라고 설명한 브래드 앤더슨 감독은 아주 오래 전부터 인간이라면 모두가 느껴봤을 법한 어둠에 대한 근본적인 공포를 다루며, 영화를 본 관객들은 영화가 끝난 뒤에도 계속해서 영화 속 사건에 대해 이야기하게 될 것이라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베니싱> 보도자료 중에서-

1964년 미국에서 태어난 브래드 앤더슨 감독은 비평가들에게 유난히 사랑 받는 감독이지만, 아울러 관객들로부터도 아낌없는 사랑을 받고 있는 젊은 감독 중 한 명이다. 메인 주의 보딘(Bowdoin)대학에서 민족지 영화학(ethnographic film)을, 런던에서 영화 제작을 공부했고 1996년 자신의 처녀작인 < The Darien Gap>이 선댄스영화제 경쟁부문에서 상영되면서 화려하게 국제 무대에 데뷔했다. 이듬해 Variety에서 “주목할만한 10인의 젊은 인디 감독”으로 선정되는 영예를 안기도 했다. <어바웃 슈미트>의 금발 미녀 호프 데이비스가 주연한 차기작 <다음 정거장은 원더랜드>는 1998년 선댄스영화제에서 좋은 반응을 얻었고, National Board of Review에서 제작상을, 프랑스 도빌 영화제에서 그랑프리와 관객상을 수상했다. 이어 2001년, 비평가들의 호평을 받은 두 작품이 극장가에서도 좋은 성적을 거뒀다. 마리사 토메이와 빈센트 도노프리오가 출연한 <해피 액시던트>와 USA 필름에서 제작한 호러 스릴러 <세션 나인>이 바로 그것. <해피 액시던트>는 2000년 선댄스영화제 최고의 화제작으로 “기발하고 영리하다”는 언론의 극찬을 들으며 로카르노영화제, 벨포르영화제, 밴쿠버 영화제, 말모버프영화제 등에서 숱한 화제를 만들었으며, 세션 나인에는 <뷰티풀 마인드>의 조쉬 루카스, < CSI>의 데이빗 카루소, <트레인 스포팅>의 피터 뮬란 등 대배우들과 호흡을 맞췄다.
더보기
1964 출생미국The Darien Gap (1996) 데뷔
첫 영화 <다리엔 갭>으로 “주목할만한 10인의 젊은 인디 감독”으로 선정되는 영예를 안은 브래드 앤더슨은 금발 미녀 호프 데이비스가 주연한 차기작 <넥스트 스톱 원더랜드>로 도빌 영화제에서 그랑프리와 관객상을 받았고 전미비평가협회에서 우수 작품상을 수상했다. 이어 <뷰티풀 마인드>의 조쉬 루카스, 의 데이빗 카루소, <트레인 스포팅>의 피터 뮬란 등 대배우들과 호흡을 맞춘 <세션 나인>으로 세계 영화 팬들을 놀라게 한 것뿐만 아니라 평단의 엄청난 호평을 받았다. 크리스찬 베일이 열연한 <머시니스트>로는 2006년 유럽영화부문 실버 멜리에스상을 수상했고 히치콕 스타일의 스릴러 <트랜스 시베리아>에선 각본까지 맡아 할리우드 스릴러 전문 감독으로 자리매김 했다. 영화 <더 콜>로 완벽한 스릴러에 도전한 그는 “우리는 911 콜센터에 관해 아주 잘 알지만 실제로 현장에선 무슨 일이 벌어지는 지는 알지 못한다. 그저 단편적인 부분만 알 뿐이다. 이 영화는 그 많은 물음에 대한 답이 될 것이다. 이 프로젝트는 완전히 새로운 서스펜스의 영역을 만들어냈다”라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더 콜> 보도자료 중에서-

2001년 <세션 나인>으로 제 34회 시체스 영화제에서 감독상을 수상하며 주목 받기 시작한 천재 감독 브래드앤더슨 감독은 크리스찬 베일이 열연한 <머시니스트>(2004)로 또 한번 호평을 받았다. 특히 이번 작품 <베니싱>에 대해 “상업적으로 성공할 수 있는 아주 많은 요소들을 보았다. 하지만 동시에 관객들에게 도전하게 만드는 영리함도 가지고 있다. 아주 어두운 스릴러 영화이기도 하면서 알 수 없는 존재와 맞닥뜨리게 되는 인간의 본능적인 공포를 모든 사람들이 공감할 수 있도록 그려내고 있다.”라고 설명한 브래드 앤더슨 감독은 아주 오래 전부터 인간이라면 모두가 느껴봤을 법한 어둠에 대한 근본적인 공포를 다루며, 영화를 본 관객들은 영화가 끝난 뒤에도 계속해서 영화 속 사건에 대해 이야기하게 될 것이라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베니싱> 보도자료 중에서-

1964년 미국에서 태어난 브래드 앤더슨 감독은 비평가들에게 유난히 사랑 받는 감독이지만, 아울러 관객들로부터도 아낌없는 사랑을 받고 있는 젊은 감독 중 한 명이다. 메인 주의 보딘(Bowdoin)대학에서 민족지 영화학(ethnographic film)을, 런던에서 영화 제작을 공부했고 1996년 자신의 처녀작인 < The Darien Gap>이 선댄스영화제 경쟁부문에서 상영되면서 화려하게 국제 무대에 데뷔했다. 이듬해 Variety에서 “주목할만한 10인의 젊은 인디 감독”으로 선정되는 영예를 안기도 했다. <어바웃 슈미트>의 금발 미녀 호프 데이비스가 주연한 차기작 <다음 정거장은 원더랜드>는 1998년 선댄스영화제에서 좋은 반응을 얻었고, National Board of Review에서 제작상을, 프랑스 도빌 영화제에서 그랑프리와 관객상을 수상했다. 이어 2001년, 비평가들의 호평을 받은 두 작품이 극장가에서도 좋은 성적을 거뒀다. 마리사 토메이와 빈센트 도노프리오가 출연한 <해피 액시던트>와 USA 필름에서 제작한 호러 스릴러 <세션 나인>이 바로 그것. <해피 액시던트>는 2000년 선댄스영화제 최고의 화제작으로 “기발하고 영리하다”는 언론의 극찬을 들으며 로카르노영화제, 벨포르영화제, 밴쿠버 영화제, 말모버프영화제 등에서 숱한 화제를 만들었으며, 세션 나인에는 <뷰티풀 마인드>의 조쉬 루카스, < CSI>의 데이빗 카루소, <트레인 스포팅>의 피터 뮬란 등 대배우들과 호흡을 맞췄다.
더보기
사업자등록번호 211-88-91225 l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제2016-서울강남-02630호 l 대표이사 정이은
㈜맥스무비 l 06099 서울시 강남구 선릉로 125길 8, 301호(논현동, 유진빌딩)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 02730 | 등록일자 2013년 7월 11일 | 제호 맥스무비 닷컴 | 발행인 : 정이은ㅣ편집인 : 이은지

Copyright ⓒ Asiatribune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