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원희

Kim Won-Hee 

10,603,416관객 동원
 1972-06-09 출생ㅣ한국
1972년생. 92년 MBC 21기 공채 탤런트로 연기 데뷔했다. 드라마 `서울의 달`에서 최민식을 사랑하는 시골 처녀 호순을 연기하며 주목받기 시작, 이후 `홍길동`과 `장희빈`에서 참한 이미지를 선보였고, `임꺽정`에서는 야생녀 운총으로 등장, 왈가닥 캐릭터로 좋은 반응을 얻었다. `코미디언보다 더 웃긴 탤런트`로 인정받을 만큼 탁월한 순발력과 재치있는 입담을 자랑한다. 신승수 감독의 <엑스트라>에 카메오 출연한 것을 제외하고 <울랄라 씨스터즈>는 김원희의 실질적인 영화 주연 데뷔작이다. 김원희는 이 영화에서 터프한 미옥 역을 맡아 열연했다. 그녀의 두 번째 주연 작품은 <가문의 위기>에서 그녀는 검사 `김진경`역을 맡아 절대 코믹감각을 유감없이 발휘했다. 그리고 <가문의 부활-가문의 영광3>에서 다시 한 번 코믹 연기에 도전하는 그녀는 위기의 가문을 부활시키는 중책을 맡게 되면서 <엔트랩먼트>의 제타 존스를 능가하는 S라인을 공개했다. 영화와 드라마, MC와 꽁뜨에 이르기까지 만능 엔터테이너로 맹활약 중인 그녀가 성별, 세대별 구분 없이 사랑받는 배우이다.
더보기
1972-06-09 출생한국
1972년생. 92년 MBC 21기 공채 탤런트로 연기 데뷔했다. 드라마 `서울의 달`에서 최민식을 사랑하는 시골 처녀 호순을 연기하며 주목받기 시작, 이후 `홍길동`과 `장희빈`에서 참한 이미지를 선보였고, `임꺽정`에서는 야생녀 운총으로 등장, 왈가닥 캐릭터로 좋은 반응을 얻었다. `코미디언보다 더 웃긴 탤런트`로 인정받을 만큼 탁월한 순발력과 재치있는 입담을 자랑한다. 신승수 감독의 <엑스트라>에 카메오 출연한 것을 제외하고 <울랄라 씨스터즈>는 김원희의 실질적인 영화 주연 데뷔작이다. 김원희는 이 영화에서 터프한 미옥 역을 맡아 열연했다. 그녀의 두 번째 주연 작품은 <가문의 위기>에서 그녀는 검사 `김진경`역을 맡아 절대 코믹감각을 유감없이 발휘했다. 그리고 <가문의 부활-가문의 영광3>에서 다시 한 번 코믹 연기에 도전하는 그녀는 위기의 가문을 부활시키는 중책을 맡게 되면서 <엔트랩먼트>의 제타 존스를 능가하는 S라인을 공개했다. 영화와 드라마, MC와 꽁뜨에 이르기까지 만능 엔터테이너로 맹활약 중인 그녀가 성별, 세대별 구분 없이 사랑받는 배우이다.
더보기
1998
사업자등록번호 211-88-91225 l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제2016-서울강남-02630호 l 대표이사 정이은
㈜아시아트리뷴 l 06054 서울특별시 강남구 언주로 732, 세종빌딩 3층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 02730 | 등록일자 2013년 7월 11일 | 제호 맥스무비 닷컴 | 발행인 : 정이은ㅣ편집인 : 이은지

Copyright ⓒ Asiatribune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