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광우

 

83,860관객 동원
 한국
1983년 <강아지 죽는다>라는 다큐멘터리로 영화계에 입문한 이후 <쫄병 수첩>, <자유부인 1990> 등 여러 영화의 각본을 썼으며 <병팔이의 일기>, <사랑의 종합병원> 등의 영화를 연출했다. <회초리>는 박광우 감독이 각본과 연출을 모두 맡은 작품으로, 꼬마 훈장이라는 독특한 캐릭터와 12년 만에 헤어졌던 딸과 아버지가 다시 만나는 스토리를 감동적으로 풀어내고 있다.

-<회초리> 보도자료 중에서-

83년 단편 다큐멘터리 <강아지 죽는다>로 일찍부터 영화에 대한 재능을 인정받은 박광우 감독은 87년 ‘팽수의 서울’이 영화진흥공사 시나리오공모에 당선되면서 충무로 활동을 시작, 89년 <쫄병수첩>의 각본을 맡아 충무로에 공식 데뷔한다. 데뷔이래 박광우 감독은 시나리오 작가로 감독으로 그 누구보다 활발한 활동을 해왔지만, 상업적으로는 좋은 성과를 거두지 못했다. <강아지 죽는다>의 리메이크를 오랜 시간 가슴에 품어온 박광우 감독은 <투 맨> 이후에 영화를 내놓았다.
더보기
한국
1983년 <강아지 죽는다>라는 다큐멘터리로 영화계에 입문한 이후 <쫄병 수첩>, <자유부인 1990> 등 여러 영화의 각본을 썼으며 <병팔이의 일기>, <사랑의 종합병원> 등의 영화를 연출했다. <회초리>는 박광우 감독이 각본과 연출을 모두 맡은 작품으로, 꼬마 훈장이라는 독특한 캐릭터와 12년 만에 헤어졌던 딸과 아버지가 다시 만나는 스토리를 감동적으로 풀어내고 있다.

-<회초리> 보도자료 중에서-

83년 단편 다큐멘터리 <강아지 죽는다>로 일찍부터 영화에 대한 재능을 인정받은 박광우 감독은 87년 ‘팽수의 서울’이 영화진흥공사 시나리오공모에 당선되면서 충무로 활동을 시작, 89년 <쫄병수첩>의 각본을 맡아 충무로에 공식 데뷔한다. 데뷔이래 박광우 감독은 시나리오 작가로 감독으로 그 누구보다 활발한 활동을 해왔지만, 상업적으로는 좋은 성과를 거두지 못했다. <강아지 죽는다>의 리메이크를 오랜 시간 가슴에 품어온 박광우 감독은 <투 맨> 이후에 영화를 내놓았다.
더보기
사업자등록번호 211-88-91225 l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제2016-서울강남-02630호 l 대표이사 정이은
㈜맥스무비 l 06099 서울시 강남구 선릉로 125길 8, 301호(논현동, 유진빌딩)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 02730 | 등록일자 2013년 7월 11일 | 제호 맥스무비 닷컴 | 발행인 : 정이은ㅣ편집인 : 이은지

Copyright ⓒ Asiatribune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