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은기

 

21,332관객 동원
 1968 출생ㅣ한국ㅣ시작의 끝에서 (1996) 데뷔
1994년 독립영화 창작 집단 ‘영 시네마’를 결성하며 영화계에 입문했다. 당시 활동멤버로는 김성숙, 김규철, 박경목, 강성훈, 이송희일 등이 있다. 독립영화 워크숍을 통해 만난 동기들과 단편작업을 하면서 영화를 시작했다. 단편 <시작의 끝에서>(1996)로 시작해 <액체들>(1999)로 후에스카 국제단편영화제와 몬테카티니국제단편영화제 부산아시아단편영화제 등에서 상영되어 이름을 알렸다. 영화진흥위원회 지원으로 제작된 <챠오>(2001) 등을 연출하며 주목받았고 2002년 <뚫어야 산다>로 장편 데뷔했다. 현재 감독 자신의 생각을 실현하기 위해 만든 독립영화사 “예민한 감성의 공격적 딸기나무”를 운영하고 있으며 <내사랑 유리에>는 감독의 세 번째 장편영화이자 ‘사랑에 관한 이야기 삼부작’ 프로젝트 중 두 번째 이야기이다.
더보기
1968 출생한국시작의 끝에서 (1996) 데뷔
1994년 독립영화 창작 집단 ‘영 시네마’를 결성하며 영화계에 입문했다. 당시 활동멤버로는 김성숙, 김규철, 박경목, 강성훈, 이송희일 등이 있다. 독립영화 워크숍을 통해 만난 동기들과 단편작업을 하면서 영화를 시작했다. 단편 <시작의 끝에서>(1996)로 시작해 <액체들>(1999)로 후에스카 국제단편영화제와 몬테카티니국제단편영화제 부산아시아단편영화제 등에서 상영되어 이름을 알렸다. 영화진흥위원회 지원으로 제작된 <챠오>(2001) 등을 연출하며 주목받았고 2002년 <뚫어야 산다>로 장편 데뷔했다. 현재 감독 자신의 생각을 실현하기 위해 만든 독립영화사 “예민한 감성의 공격적 딸기나무”를 운영하고 있으며 <내사랑 유리에>는 감독의 세 번째 장편영화이자 ‘사랑에 관한 이야기 삼부작’ 프로젝트 중 두 번째 이야기이다.
더보기
사업자등록번호 211-88-91225 l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제2016-서울강남-02630호 l 대표이사 정이은
㈜맥스무비 l 06099 서울시 강남구 선릉로 125길 8, 301호(논현동, 유진빌딩)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 02730 | 등록일자 2013년 7월 11일 | 제호 맥스무비 닷컴 | 발행인 : 정이은ㅣ편집인 : 이은지

Copyright ⓒ Asiatribune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