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키타 요지로

Yojiro Takita 

367,327관객 동원
 1955-11-04 출생ㅣ일본ㅣ치한여교사 (1981) 데뷔
가벼운 코미디부터 심각한 드라마까지 다양한 장르를 섭렵하며 감독 경력을 쌓아오던 그는 1981년 [치한여교사]로 데뷔했다. 85년 <코믹 잡지 같은 것 필요 없어>로 뉴욕 영화제에서 격찬을 받으며 감독으로서 확고한 입지를 다진다. 그 후 시대를 앞선 화법과 연출력으로 연이어 화제작을 발표한다. 특수효과가 돋보이는 판타지 영화 [음양사](2001)와 사무라이 시대극 [바람의 검, 신선조](2003) 등으로 관객과 평단으로부터 인정을 받은 그는, 이후 <굿’ 바이>로 아시아 최초 아카데미 외국어 영화상을 수상하는 쾌거를 거두기도 했다.

-<배터리> 보도자료 중에서-

타키타 요지로(瀧田洋二郞)는 1955년 후쿠야마현 출생이다. 가벼운 코미디부터 심각한 드라마까지 다양한 장르를 섭렵하며 감독 경력을 쌓아오던 다키타 요지로는 85년 <코믹잡지 같은 것 필요 없어!>로 뉴욕영화제에서 격찬을 받으며 감독으로서 확고한 입지를 다진다. 그 후 시대를 앞선 화법과 연출력으로 연이어 화제작을 발표한다. <기무라집안 사람들>(88), <병원에 가자>(90), <병은 마음으로부터: 병원에 가자2>(92), <우리들은 모두 살아있다 >(93), <잠들지 않는 거리 신주쿠 상어>(93), <샤란Q의 엔카의 꽃길>(97), <수험>(99), <비밀>(99), 음양사(2001) 등이 대표작이다.
더보기
1955-11-04 출생일본치한여교사 (1981) 데뷔
가벼운 코미디부터 심각한 드라마까지 다양한 장르를 섭렵하며 감독 경력을 쌓아오던 그는 1981년 [치한여교사]로 데뷔했다. 85년 <코믹 잡지 같은 것 필요 없어>로 뉴욕 영화제에서 격찬을 받으며 감독으로서 확고한 입지를 다진다. 그 후 시대를 앞선 화법과 연출력으로 연이어 화제작을 발표한다. 특수효과가 돋보이는 판타지 영화 [음양사](2001)와 사무라이 시대극 [바람의 검, 신선조](2003) 등으로 관객과 평단으로부터 인정을 받은 그는, 이후 <굿’ 바이>로 아시아 최초 아카데미 외국어 영화상을 수상하는 쾌거를 거두기도 했다.

-<배터리> 보도자료 중에서-

타키타 요지로(瀧田洋二郞)는 1955년 후쿠야마현 출생이다. 가벼운 코미디부터 심각한 드라마까지 다양한 장르를 섭렵하며 감독 경력을 쌓아오던 다키타 요지로는 85년 <코믹잡지 같은 것 필요 없어!>로 뉴욕영화제에서 격찬을 받으며 감독으로서 확고한 입지를 다진다. 그 후 시대를 앞선 화법과 연출력으로 연이어 화제작을 발표한다. <기무라집안 사람들>(88), <병원에 가자>(90), <병은 마음으로부터: 병원에 가자2>(92), <우리들은 모두 살아있다 >(93), <잠들지 않는 거리 신주쿠 상어>(93), <샤란Q의 엔카의 꽃길>(97), <수험>(99), <비밀>(99), 음양사(2001) 등이 대표작이다.
더보기
서울시 마포구 동교로12안길 36 3층 ㈜미디어윤슬
대표전화 02-2039-2293 | 팩스 02-2039-2925
제호 맥스무비닷컴 | 등록번호 서울 아02730 | 등록일 2013년 7월11일
발행·편집인 윤여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이해리
Copyright ⓒ MediaYunseul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