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베르트 슈벤트케

Robert Schwentke 

2,491,610관객 동원
 1968 출생ㅣ독일ㅣ타투 (2002) 데뷔
독일 출신인 로베르트 슈벤트케 감독은 미국으로 건너가 컬럼비아 대학을 거쳐 American Film Institute에서 본격적인 영화 공부를 시작했다. 이후 독일로 돌아와 TV 시리즈물의 시나리오 작가로서 활동을 시작했다. 스릴러 물인 <타투(Tattoo)>로 극영화에 데뷔한 그는 헐리우드에서 조디 포스터와 <플라이트 플랜>, 레이첼 맥아담스와 <시간 여행자의 아내> 등을 만들며 자신만의 색깔이 담긴 영화들을 만들기 시작했다. 2010년 은퇴한 CIA 요원들의 이야기를 다룬 영화 <레드>의 연출을 맡은 그는 웃음과 긴장을 오가는 속도감 있는 연출로 재미있는 영화를 탄생시키며 감독으로서의 뛰어난 재능을 다시금 확인케 했다.

-< R.I.P.D. : 알.아이.피.디.> 보도자료 중에서-

2002년 무게 감 있는 블랙 스릴러 <타투>로 데뷔한 영화 감독 ‘로베르트 슈벤트케’는 2005년 할리우드 명배우 ‘조디 포스터’와 함께한 스릴러 <플라이트 플랜>으로 감독으로서의 자질을 인정받게 된다. 그 후 2009년 동명의 베스트셀러 소설을 스크린으로 옮겨온 판타지 멜로 <시간여행자의 아내>로 시공간을 초월하는 애틋한 사랑을 환상적인 영상으로 표현해내며 전세계 관객들의 마음을 울리며 흥행에 성공했다. 다양한 장르를 오가며 자신의 재능을 유감없이 발휘하는 로베르트 슈벤트케의 능력을 일찍이 알아챈 제작자 ‘로렌조 디 보나벤츄라’는 망설임 없이 <레드>의 감독으로 그를 일임했고, 실제로 영화화 시켜나가면서 모든 스태프들은 프로듀서의 선택에 찬사를 보냈다. 그 동안 쌓아왔던 필모그래피가 보여주듯이 여러 가지 장르의 영화를 소화해 내는 재능과 스토리뿐만 아니라 시각적 스타일을 구현해내는 그의 탁월한 능력은 할리우드의 내로라 하는 제작진들을 감동시켰다. 누구보다 만화라는 장르에 대해 진실한 열정을 가진 그가 선장이 되어 만들어낸 액션 블록버스터 <레드>. 제한된 공간에서 보여주었던 그의 스릴 넘치는 연출과 시공간을 초월했던 현란한 영상미의 접목은 액션 영화사에 큰 획을 그을 스펙터클 한 영상을 탄생시키며 짜릿한 액션 쾌감을 선사할 것이다.

-<레드> 보도자료 중에서-

로베르트 슈벤트케는 독일의 칼리스 대학에서 철학을 전공한 후 미국으로 건너가 컬럼비아 대학과 American Film Institute에서 본격적인 영화 공부를 시작했다. 다시 독일로 돌아와 TV 시리즈물의 시나리오 작가로서 활동을 시작한 그는 형사 스릴러물인 <현장>으로 두각을 나타내면서 화려한 신고식을 치루며, 특히 서스펜스와 스릴러 장르에서 인정받고 있다. 이후 슈벤트케는 제작자의 절대적인 신임을 얻어 시나리오에서부터 제작까지 자신만의 스타일로 작업한 <타투>로 스크린에까지 진출하게 되었다. 헐리우드의 자유로운 영화적 형식미에 유럽의 스토리 있는 내용까지 담아 내겠다는 로베르트 슈벤트케는 배짱 있는 자신만의 스타일로 독일 영화계에서 주목을 받고 있다.
더보기
1968 출생독일타투 (2002) 데뷔
독일 출신인 로베르트 슈벤트케 감독은 미국으로 건너가 컬럼비아 대학을 거쳐 American Film Institute에서 본격적인 영화 공부를 시작했다. 이후 독일로 돌아와 TV 시리즈물의 시나리오 작가로서 활동을 시작했다. 스릴러 물인 <타투(Tattoo)>로 극영화에 데뷔한 그는 헐리우드에서 조디 포스터와 <플라이트 플랜>, 레이첼 맥아담스와 <시간 여행자의 아내> 등을 만들며 자신만의 색깔이 담긴 영화들을 만들기 시작했다. 2010년 은퇴한 CIA 요원들의 이야기를 다룬 영화 <레드>의 연출을 맡은 그는 웃음과 긴장을 오가는 속도감 있는 연출로 재미있는 영화를 탄생시키며 감독으로서의 뛰어난 재능을 다시금 확인케 했다.

-< R.I.P.D. : 알.아이.피.디.> 보도자료 중에서-

2002년 무게 감 있는 블랙 스릴러 <타투>로 데뷔한 영화 감독 ‘로베르트 슈벤트케’는 2005년 할리우드 명배우 ‘조디 포스터’와 함께한 스릴러 <플라이트 플랜>으로 감독으로서의 자질을 인정받게 된다. 그 후 2009년 동명의 베스트셀러 소설을 스크린으로 옮겨온 판타지 멜로 <시간여행자의 아내>로 시공간을 초월하는 애틋한 사랑을 환상적인 영상으로 표현해내며 전세계 관객들의 마음을 울리며 흥행에 성공했다. 다양한 장르를 오가며 자신의 재능을 유감없이 발휘하는 로베르트 슈벤트케의 능력을 일찍이 알아챈 제작자 ‘로렌조 디 보나벤츄라’는 망설임 없이 <레드>의 감독으로 그를 일임했고, 실제로 영화화 시켜나가면서 모든 스태프들은 프로듀서의 선택에 찬사를 보냈다. 그 동안 쌓아왔던 필모그래피가 보여주듯이 여러 가지 장르의 영화를 소화해 내는 재능과 스토리뿐만 아니라 시각적 스타일을 구현해내는 그의 탁월한 능력은 할리우드의 내로라 하는 제작진들을 감동시켰다. 누구보다 만화라는 장르에 대해 진실한 열정을 가진 그가 선장이 되어 만들어낸 액션 블록버스터 <레드>. 제한된 공간에서 보여주었던 그의 스릴 넘치는 연출과 시공간을 초월했던 현란한 영상미의 접목은 액션 영화사에 큰 획을 그을 스펙터클 한 영상을 탄생시키며 짜릿한 액션 쾌감을 선사할 것이다.

-<레드> 보도자료 중에서-

로베르트 슈벤트케는 독일의 칼리스 대학에서 철학을 전공한 후 미국으로 건너가 컬럼비아 대학과 American Film Institute에서 본격적인 영화 공부를 시작했다. 다시 독일로 돌아와 TV 시리즈물의 시나리오 작가로서 활동을 시작한 그는 형사 스릴러물인 <현장>으로 두각을 나타내면서 화려한 신고식을 치루며, 특히 서스펜스와 스릴러 장르에서 인정받고 있다. 이후 슈벤트케는 제작자의 절대적인 신임을 얻어 시나리오에서부터 제작까지 자신만의 스타일로 작업한 <타투>로 스크린에까지 진출하게 되었다. 헐리우드의 자유로운 영화적 형식미에 유럽의 스토리 있는 내용까지 담아 내겠다는 로베르트 슈벤트케는 배짱 있는 자신만의 스타일로 독일 영화계에서 주목을 받고 있다.
더보기
사업자등록번호 211-88-91225 l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제2016-서울강남-02630호 l 대표이사 정이은
㈜맥스무비 l 06099 서울시 강남구 선릉로 125길 8, 301호(논현동, 유진빌딩)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 02730 | 등록일자 2013년 7월 11일 | 제호 맥스무비 닷컴 | 발행인 : 정이은ㅣ편집인 : 이은지

Copyright ⓒ Asiatribune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