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지루

 

34,297,241관객 동원
 1968-10-16출생ㅣ한국ㅣ눈물 (2000)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씬스틸러 성지루는 매 작품마다 미친 존재감을 과시하며 남녀노소의 사랑을 받는 배우로 자리매김 하고 있다. 최근에는 SBS 드라마 [야왕]에서 주연을 능가하는 연기로 시선을 사로잡고 있는 그는 이번 영화 <전설의 주먹>에서 또 한번 최고의 감초 역할을 해낸다.

-<전설의 주먹> 보도자료 중에서-

이웃집 아저씨 같은 편안한 외모, 그리고 눈빛 하나만으로도 상대방을 제압하는 무서운 카리스마를 동시에 가진 배우 성지루. 극과 극을 오가는 뛰어난 연기를 펼치며 모든 작품 속에서 강렬한 존재감을 내비치고 있는 그가 <아이들…>에서 사라진 아이의 아버지를 맡아 다양한 모습을 한꺼번에 선보인다. 아이를 잃은 아버지가 가진 큰 슬픔, 그리고 범인으로 의심받는 인물의 미스터리한 행동까지 모두 완벽하게 소화한 성지루는 관객들로 하여금 동시에 여러 가지 감정을 불러 일으키며 작품에 몰입하게 할 것이다.

-<아이들...> 보도자료 중에서-

수많은 작품들에서 개성 있는 연기를 펼치며 명품 조연으로 자리매김한 성지루. 역할의 크고 작음에 상관없이 항상 확실한 존재감을 보여주는 그는 한국 영화계에 없어서는 안될 배우이다. <용서는 없다>에서 그가 맡은 윤종강은 뻔뻔하고 무식하지만 미워하기엔 자꾸만 정이 가는 인물. 설경구, 류승범, 한혜진이 풀어가는 진지한 드라마 사이사이에 웃음과 재미를 더하며 맛깔스러운 연기를 펼칠 예정이다.

- <용서는 없다> 보도자료 중에서-

한 번 들으면 좀처럼 잊기 힘든 이름이지만(그의 이름은 본명이다) 아직 성지루는 이름 보다 얼굴이 더 알려진 배우이다. 서울 예전을 졸업하고 87년부터 연극계에 뛰어들어, 2000년 <눈물>로 영화에 데뷔하기 전까지 그는 극단 목화의 간판배우였다. <눈물>의 단란주점 사장, <신라의 달밤>의 포장마차 주인, <아프리카>의 권총 뺏기는 경찰, <공공의 적>의 마약상, <라이터를 켜라>의 천안 깡패, < H >에서 넉넉한 선배형사 등 강한 캐릭터를 연기했고, <극락도> 에서는 사건이 계속될수록 광기를 더해가는 신들린 연기를 선보였다. 페이소스가 뭍어나는 내공있는 코믹연기에서 보는 이의 분노를 자극하는 악당까지, 혼신의 힘을 다한 연기로 관객을 울고 웃기는 재주꾼. 본인 스스로가 자신의 연기는 ‘진실’ 이라는 뿌리에서 출발한다고 겸손하게 애기할 줄 아는 남다른 철학의 소유자이다.
더보기
1968-10-16 출생한국눈물 (2000) 데뷔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씬스틸러 성지루는 매 작품마다 미친 존재감을 과시하며 남녀노소의 사랑을 받는 배우로 자리매김 하고 있다. 최근에는 SBS 드라마 [야왕]에서 주연을 능가하는 연기로 시선을 사로잡고 있는 그는 이번 영화 <전설의 주먹>에서 또 한번 최고의 감초 역할을 해낸다.

-<전설의 주먹> 보도자료 중에서-

이웃집 아저씨 같은 편안한 외모, 그리고 눈빛 하나만으로도 상대방을 제압하는 무서운 카리스마를 동시에 가진 배우 성지루. 극과 극을 오가는 뛰어난 연기를 펼치며 모든 작품 속에서 강렬한 존재감을 내비치고 있는 그가 <아이들…>에서 사라진 아이의 아버지를 맡아 다양한 모습을 한꺼번에 선보인다. 아이를 잃은 아버지가 가진 큰 슬픔, 그리고 범인으로 의심받는 인물의 미스터리한 행동까지 모두 완벽하게 소화한 성지루는 관객들로 하여금 동시에 여러 가지 감정을 불러 일으키며 작품에 몰입하게 할 것이다.

-<아이들...> 보도자료 중에서-

수많은 작품들에서 개성 있는 연기를 펼치며 명품 조연으로 자리매김한 성지루. 역할의 크고 작음에 상관없이 항상 확실한 존재감을 보여주는 그는 한국 영화계에 없어서는 안될 배우이다. <용서는 없다>에서 그가 맡은 윤종강은 뻔뻔하고 무식하지만 미워하기엔 자꾸만 정이 가는 인물. 설경구, 류승범, 한혜진이 풀어가는 진지한 드라마 사이사이에 웃음과 재미를 더하며 맛깔스러운 연기를 펼칠 예정이다.

- <용서는 없다> 보도자료 중에서-

한 번 들으면 좀처럼 잊기 힘든 이름이지만(그의 이름은 본명이다) 아직 성지루는 이름 보다 얼굴이 더 알려진 배우이다. 서울 예전을 졸업하고 87년부터 연극계에 뛰어들어, 2000년 <눈물>로 영화에 데뷔하기 전까지 그는 극단 목화의 간판배우였다. <눈물>의 단란주점 사장, <신라의 달밤>의 포장마차 주인, <아프리카>의 권총 뺏기는 경찰, <공공의 적>의 마약상, <라이터를 켜라>의 천안 깡패, < H >에서 넉넉한 선배형사 등 강한 캐릭터를 연기했고, <극락도> 에서는 사건이 계속될수록 광기를 더해가는 신들린 연기를 선보였다. 페이소스가 뭍어나는 내공있는 코믹연기에서 보는 이의 분노를 자극하는 악당까지, 혼신의 힘을 다한 연기로 관객을 울고 웃기는 재주꾼. 본인 스스로가 자신의 연기는 ‘진실’ 이라는 뿌리에서 출발한다고 겸손하게 애기할 줄 아는 남다른 철학의 소유자이다.
더보기
2017
2008
2006
사업자등록번호 211-88-91225 l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제2016-서울강남-02630호 l 대표이사 정이은
㈜아시아트리뷴 l 06054 서울특별시 강남구 언주로 732, 세종빌딩 3층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 02730 | 등록일자 2013년 7월 11일 | 제호 맥스무비 닷컴 | 발행인 : 정이은ㅣ편집인 : 이은지

Copyright ⓒ Asiatribune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