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예모

張藝謨 

3,903,366관객 동원
 1951-11-14 출생ㅣ중국 ㅣ붉은 수수밭(1988) 데뷔
오늘날 중국에서 가장 중요하고 영향력 있는 감독으로 손꼽히는 장예모는 <붉은 수수밭>으로 베를린영화제 금곰상을 수상하며 화려하게 데뷔한 후, <국두>(90)로 칸영화제 황금종려상 및 아카데미 외국어영화상 노미네이트, <홍등>(91)으로 베니스영화제 은사자상 수상, <인생>(94)으로 칸영화제 황금종려상 수상, <집으로 가는 길>(99)로 베를린영화제 심사위원대상을 수상하는 등 칸∙베를린∙베니스를 모두 석권하며 진정한 세계적 거장으로 등극했다. 공리와 <황후화> 이후 7년만에 만난 그의 신작 <5일의 마중>은 과거 따뜻한 감성 세계를 그려냈던 작품으로의 회귀이자 새로운 시작의 의미를 담은 감동 걸작이다. 현재 그는 장쯔이가 캐스팅되고 맷 데이먼의 캐스팅이 유력한 할리우드 진출작 을 준비 중이다.

-<5일의 마중> 보도자료 중에서-

감독 데뷔작인 <붉은 수수밭>으로 베를린 영화제에서 금곰상을 수상하며 세계를 놀라게 한 장예모 감독은 오늘날 가장 재능 있고 영향력 있는 중국 감독으로 그 명성을 쌓아 왔다. 1950년 중국에서 태어나 베이징 영화학교에서 촬영을 공부한 장예모는 격동적인 문화혁명을 외치며 중국 제5세대 감독의 선두주자가 되었다. 그는 성공한 배우이기도 해서 <붉은 수수밭> 뿐만 아니라 < Old Well >로 도쿄 국제영화제에서 남우주연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또한 숙련된 촬영기사이기도 해서 <황토지>, < Old Well >, <대열병> 등의 촬영을 담당하기도 했다. 장예모는 감독으로 더 많은 영예를 얻었다. <국두>와 <홍등>으로 아카데미 외국어 영화상 후보에 올라 중국인 최초로 모션 픽쳐 아카데미의 검증을 받았다. 또한 <홍등>으로 베니스 국제 영화제 은사자상, <귀주이야기>로 베니스 국제 영화제 금사자상, <인생>으로 깐느 영화제 심사위원상, <책상서랍 속의 동화>로 베니스 국제 영화제 금사자상, <집으로 가는 길>로 베를린 국제 영화제 은곰상 등을 수상했다.
더보기
1951-11-14 출생중국 붉은 수수밭(1988) 데뷔
오늘날 중국에서 가장 중요하고 영향력 있는 감독으로 손꼽히는 장예모는 <붉은 수수밭>으로 베를린영화제 금곰상을 수상하며 화려하게 데뷔한 후, <국두>(90)로 칸영화제 황금종려상 및 아카데미 외국어영화상 노미네이트, <홍등>(91)으로 베니스영화제 은사자상 수상, <인생>(94)으로 칸영화제 황금종려상 수상, <집으로 가는 길>(99)로 베를린영화제 심사위원대상을 수상하는 등 칸∙베를린∙베니스를 모두 석권하며 진정한 세계적 거장으로 등극했다. 공리와 <황후화> 이후 7년만에 만난 그의 신작 <5일의 마중>은 과거 따뜻한 감성 세계를 그려냈던 작품으로의 회귀이자 새로운 시작의 의미를 담은 감동 걸작이다. 현재 그는 장쯔이가 캐스팅되고 맷 데이먼의 캐스팅이 유력한 할리우드 진출작 을 준비 중이다.

-<5일의 마중> 보도자료 중에서-

감독 데뷔작인 <붉은 수수밭>으로 베를린 영화제에서 금곰상을 수상하며 세계를 놀라게 한 장예모 감독은 오늘날 가장 재능 있고 영향력 있는 중국 감독으로 그 명성을 쌓아 왔다. 1950년 중국에서 태어나 베이징 영화학교에서 촬영을 공부한 장예모는 격동적인 문화혁명을 외치며 중국 제5세대 감독의 선두주자가 되었다. 그는 성공한 배우이기도 해서 <붉은 수수밭> 뿐만 아니라 < Old Well >로 도쿄 국제영화제에서 남우주연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또한 숙련된 촬영기사이기도 해서 <황토지>, < Old Well >, <대열병> 등의 촬영을 담당하기도 했다. 장예모는 감독으로 더 많은 영예를 얻었다. <국두>와 <홍등>으로 아카데미 외국어 영화상 후보에 올라 중국인 최초로 모션 픽쳐 아카데미의 검증을 받았다. 또한 <홍등>으로 베니스 국제 영화제 은사자상, <귀주이야기>로 베니스 국제 영화제 금사자상, <인생>으로 깐느 영화제 심사위원상, <책상서랍 속의 동화>로 베니스 국제 영화제 금사자상, <집으로 가는 길>로 베를린 국제 영화제 은곰상 등을 수상했다.
더보기
2018
2014
2007
2003
1990
1989
미정
사업자등록번호 211-88-91225 l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제2016-서울강남-02630호 l 대표이사 정이은
㈜맥스무비 l 06099 서울시 강남구 선릉로 125길 8, 301호(논현동, 유진빌딩)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 02730 | 등록일자 2013년 7월 11일 | 제호 맥스무비 닷컴 | 발행인 : 정이은ㅣ편집인 : 이은지

Copyright ⓒ Asiatribune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