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영수

 

399,586관객 동원
 
영화를 접하기 전부터 연극으로도 상연된 <동승>이란 작품을 좋아했던 국립극단 단원 오영수는 아이의 아버지로서 이런 좋은 작품을 자식들에게 보여주고 싶다는 개인적인 욕심과 동시대를 살아가는 사람들에게 작은 위로를 주고 싶은 소망이 있어 선뜻 출연을 결정하게 되었다. 오랜 수행으로 달관의 경지에 이른 주지를 표현하기 위해 국립극단 단원으로서의 일정도 개의치 않고 4번에 걸쳐 삭발을 하는 애정을 보여, 자신이 가진 것과 내적인 감정을 직접 드러내지 않는 은은함의 미덕을 십분 발휘했다.
더보기
영화를 접하기 전부터 연극으로도 상연된 <동승>이란 작품을 좋아했던 국립극단 단원 오영수는 아이의 아버지로서 이런 좋은 작품을 자식들에게 보여주고 싶다는 개인적인 욕심과 동시대를 살아가는 사람들에게 작은 위로를 주고 싶은 소망이 있어 선뜻 출연을 결정하게 되었다. 오랜 수행으로 달관의 경지에 이른 주지를 표현하기 위해 국립극단 단원으로서의 일정도 개의치 않고 4번에 걸쳐 삭발을 하는 애정을 보여, 자신이 가진 것과 내적인 감정을 직접 드러내지 않는 은은함의 미덕을 십분 발휘했다.
더보기
사업자등록번호 211-88-91225 l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제2016-서울강남-02630호 l 대표이사 정이은
㈜맥스무비 l 06099 서울시 강남구 선릉로 125길 8, 301호(논현동, 유진빌딩)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 02730 | 등록일자 2013년 7월 11일 | 제호 맥스무비 닷컴 | 발행인 : 정이은ㅣ편집인 : 이은지

Copyright ⓒ Asiatribune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