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랜도 블룸

Orlando Bloom 

39,154,465관객 동원
 1977-01-13 출생ㅣ영국ㅣ1994 년 드라마 ‘Casualty’ 데뷔
뛰어난 외모와 연기력으로 전세계 여성 팬들로부터 열렬한 사랑을 받고 있는 배우 ‘올랜도 블룸’! 그는 3년간 열애를 해오던 톱모델 ‘미란다 커’와 결혼에 골인하여 ‘플린’이라는 귀여운 아들까지 두었으나 지난 2013년 결별하였다. 올랜도 블룸은 ‘길드홀 음악연극학교’ 재학시절 여러 연극 및 독립 영화에 출연하며 귀족적인 이미지와 수려한 마스크, 그리고 안정되고 섬세한 연기력으로 관객들에게 깊은 인상을 남겼다. 덕분에 ‘올랜도 블룸’은 ‘피터 잭슨’ 감독의 <반지의 제왕>에 캐스팅 되는 영광을 안게 되는데, 그가 맡은 ‘레골라스’ 캐릭터의 인기와 함께 관객과 제작진으로부터 호평을 받기 시작했다. 그 후 그는 2003년 <캐리비안의 해적: 블랙펄의 저주>에서 주인공 ‘윌 터너’ 역할을 맡으며 다시 한번 주목을 받고, 2004년에는 당시 최대의 화제작이었던 <트로이>에서 유약하지만 사랑에 모든 것을 던진 왕자 ‘파리스’역을 훌륭히 해냈다는 평가를 받는다. 그리고 드디어 2005년에는 ‘올랜도 블룸’의 배우인생에 한 획을 그을 걸작중의 걸작 <킹덤 오브 헤븐>에서 주인공 ‘발리안’역을 맡아 남성미 넘치는 전장의 영웅으로 열연했다. 이렇게 탄탄히 쌓아온 연기내공과 인기로 할리우드 최고의 흥행 보증수표의 자리에 오른 ‘올랜도 블룸’이 메디컬 스릴러 <굿닥터>의 기획부터 제작, 주연까지 폭넓게 참여하며 영화에 대한 강한 애정을 드러내어 화제다. 영화 <굿닥터>는 치명적인 의료사고를 소재로 ‘좋은 의사’가 되고 싶었던 ‘마틴(올랜도 블룸)’이 자신의 환자를 치료하는 과정에서 사랑과 숨겨진 욕망, 그리고 윤리의 경계 사이에서 갈등하는 의사로 변신, 완전범죄를 위한 완벽한 의학적 알리바이를 만들어 가는 과정을 다룬 메디컬 스릴러다. ‘올랜도 블룸’은 자신이 맡은 캐릭터 ‘마틴’에 대해, “마틴은 누구나 지니고 있지만 겉으로 드러내지 않는 어두운 심연 속에 살고 있는 인물이라고 생각한다. 그는 결과를 생각하지 않고 철저히 본능적이고, 충동적으로 행동한다. 그에 따른 책임에 대해서도 역시 심사숙고 하지 않는다. 인간이라면 누구에게나 내재되어 있는 어두운 일면을 마틴이라는 인물을 통해 드러낼 수 있게 되어 설렘과 동시에 약간의 두려움도 느꼈다.” 고 소감을 밝힌 바 있다.

-<굿닥터> 보도자료 중에서-

올랜도 블룸은 런던에 있는 `길드홈` 음악 드라마 학교를 졸업했다. 재학시절 여러 연극 및 독립 영화에 출연한 그는 귀족적인 이미지와 수려한 마스크,그리고 안정되고 섬세한 연기력으로 관객들에게 깊은 인상을 남겼다. 학교를 졸업한 후 그는 인기 TV 시리즈 < Midsomer Murders >에 출연해 시선을 집중시켰고 큰 배우은 아니었지만 고정적인 여성팬들을 형성하며 그를 일약 스타로 만들어놓았다. 피터 잭슨 감독의 <반지의 제왕>에 출연하면서 그의 꿈이었던 연기생활에 가속도를 붙이기 시작했다. 영화 <반지의 제왕> 시리즈에서 요정 ‘레골라스’로 등장해 전세계 여성 관객들의 마음을 단숨에 사로잡았던 올랜도 블룸은 이후 <캐리비안의 해적> 시리즈, <엘리자베스타운> 등 다양한 작품에 출연하며 연기력을 검증 받았다.
더보기
1977-01-13 출생영국1994 년 드라마 ‘Casualty’ 데뷔
뛰어난 외모와 연기력으로 전세계 여성 팬들로부터 열렬한 사랑을 받고 있는 배우 ‘올랜도 블룸’! 그는 3년간 열애를 해오던 톱모델 ‘미란다 커’와 결혼에 골인하여 ‘플린’이라는 귀여운 아들까지 두었으나 지난 2013년 결별하였다. 올랜도 블룸은 ‘길드홀 음악연극학교’ 재학시절 여러 연극 및 독립 영화에 출연하며 귀족적인 이미지와 수려한 마스크, 그리고 안정되고 섬세한 연기력으로 관객들에게 깊은 인상을 남겼다. 덕분에 ‘올랜도 블룸’은 ‘피터 잭슨’ 감독의 <반지의 제왕>에 캐스팅 되는 영광을 안게 되는데, 그가 맡은 ‘레골라스’ 캐릭터의 인기와 함께 관객과 제작진으로부터 호평을 받기 시작했다. 그 후 그는 2003년 <캐리비안의 해적: 블랙펄의 저주>에서 주인공 ‘윌 터너’ 역할을 맡으며 다시 한번 주목을 받고, 2004년에는 당시 최대의 화제작이었던 <트로이>에서 유약하지만 사랑에 모든 것을 던진 왕자 ‘파리스’역을 훌륭히 해냈다는 평가를 받는다. 그리고 드디어 2005년에는 ‘올랜도 블룸’의 배우인생에 한 획을 그을 걸작중의 걸작 <킹덤 오브 헤븐>에서 주인공 ‘발리안’역을 맡아 남성미 넘치는 전장의 영웅으로 열연했다. 이렇게 탄탄히 쌓아온 연기내공과 인기로 할리우드 최고의 흥행 보증수표의 자리에 오른 ‘올랜도 블룸’이 메디컬 스릴러 <굿닥터>의 기획부터 제작, 주연까지 폭넓게 참여하며 영화에 대한 강한 애정을 드러내어 화제다. 영화 <굿닥터>는 치명적인 의료사고를 소재로 ‘좋은 의사’가 되고 싶었던 ‘마틴(올랜도 블룸)’이 자신의 환자를 치료하는 과정에서 사랑과 숨겨진 욕망, 그리고 윤리의 경계 사이에서 갈등하는 의사로 변신, 완전범죄를 위한 완벽한 의학적 알리바이를 만들어 가는 과정을 다룬 메디컬 스릴러다. ‘올랜도 블룸’은 자신이 맡은 캐릭터 ‘마틴’에 대해, “마틴은 누구나 지니고 있지만 겉으로 드러내지 않는 어두운 심연 속에 살고 있는 인물이라고 생각한다. 그는 결과를 생각하지 않고 철저히 본능적이고, 충동적으로 행동한다. 그에 따른 책임에 대해서도 역시 심사숙고 하지 않는다. 인간이라면 누구에게나 내재되어 있는 어두운 일면을 마틴이라는 인물을 통해 드러낼 수 있게 되어 설렘과 동시에 약간의 두려움도 느꼈다.” 고 소감을 밝힌 바 있다.

-<굿닥터> 보도자료 중에서-

올랜도 블룸은 런던에 있는 `길드홈` 음악 드라마 학교를 졸업했다. 재학시절 여러 연극 및 독립 영화에 출연한 그는 귀족적인 이미지와 수려한 마스크,그리고 안정되고 섬세한 연기력으로 관객들에게 깊은 인상을 남겼다. 학교를 졸업한 후 그는 인기 TV 시리즈 < Midsomer Murders >에 출연해 시선을 집중시켰고 큰 배우은 아니었지만 고정적인 여성팬들을 형성하며 그를 일약 스타로 만들어놓았다. 피터 잭슨 감독의 <반지의 제왕>에 출연하면서 그의 꿈이었던 연기생활에 가속도를 붙이기 시작했다. 영화 <반지의 제왕> 시리즈에서 요정 ‘레골라스’로 등장해 전세계 여성 관객들의 마음을 단숨에 사로잡았던 올랜도 블룸은 이후 <캐리비안의 해적> 시리즈, <엘리자베스타운> 등 다양한 작품에 출연하며 연기력을 검증 받았다.
더보기
2012
사업자등록번호 211-88-91225 l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제2016-서울강남-02630호 l 대표이사 정이은
㈜아시아트리뷴 l 06054 서울특별시 강남구 언주로 732, 세종빌딩 3층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 02730 | 등록일자 2013년 7월 11일 | 제호 맥스무비 닷컴 | 발행인 : 정이은ㅣ편집인 : 이은지

Copyright ⓒ Asiatribune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