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 정거

Gil Junger 

1,031,075관객 동원
 1954-11-07 출생ㅣ미국
텍사스의 라디오, TV & 영화 학교를 졸업한 질 영거 감독은 오랜 기간 동안 수많은 TV 시리즈를 만들어왔다. 25년이 넘는 세월동안 그가 만들어낸 600편이 넘는 TV 드라마들 중에는 <못말리는 커플 > < 엘렌> 등 인기와 명성을 함께 모은 히트 시리즈들이 있다. 주로 TV에서만 활동하던 영거 감독은 1999년 <너를 사랑할 수 없는 10가지 이유> 로 영화에 늦깍이 데뷔를 했고, 새로운 스타일의 청춘 드라마의 출현이라는 찬사를 받으며 흥행에서도 성공을 거두었다. 그 이후 TV와 영화를 오가며 꾸준한 활동을 펼치고 있는 영거 감독은 수년 전 만난 제니퍼 러브 휴잇에게서 훌륭한 로맨틱 드라마 여주인공의 자질을 발견하고 언젠가는 꼭 함께 일을 해보고 싶다는 소망을 간직해왔다고 한다. <이프 온리>의 시나리오를 구매한 휴잇 역시 질 영거 감독을 떠올렸고 함께 꼭 작업을 해보고 싶은 상대로 서로를 꼽아 왔던 두 사람의 호흡은 <이프 온리>에서 빛을 발하고 있다.
더보기
1954-11-07 출생미국
텍사스의 라디오, TV & 영화 학교를 졸업한 질 영거 감독은 오랜 기간 동안 수많은 TV 시리즈를 만들어왔다. 25년이 넘는 세월동안 그가 만들어낸 600편이 넘는 TV 드라마들 중에는 <못말리는 커플 > < 엘렌> 등 인기와 명성을 함께 모은 히트 시리즈들이 있다. 주로 TV에서만 활동하던 영거 감독은 1999년 <너를 사랑할 수 없는 10가지 이유> 로 영화에 늦깍이 데뷔를 했고, 새로운 스타일의 청춘 드라마의 출현이라는 찬사를 받으며 흥행에서도 성공을 거두었다. 그 이후 TV와 영화를 오가며 꾸준한 활동을 펼치고 있는 영거 감독은 수년 전 만난 제니퍼 러브 휴잇에게서 훌륭한 로맨틱 드라마 여주인공의 자질을 발견하고 언젠가는 꼭 함께 일을 해보고 싶다는 소망을 간직해왔다고 한다. <이프 온리>의 시나리오를 구매한 휴잇 역시 질 영거 감독을 떠올렸고 함께 꼭 작업을 해보고 싶은 상대로 서로를 꼽아 왔던 두 사람의 호흡은 <이프 온리>에서 빛을 발하고 있다.
더보기
사업자등록번호 211-88-91225 l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제2016-서울강남-02630호 l 대표이사 정이은
㈜맥스무비 l 06099 서울시 강남구 선릉로 125길 8, 301호(논현동, 유진빌딩)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 02730 | 등록일자 2013년 7월 11일 | 제호 맥스무비 닷컴 | 발행인 : 정이은ㅣ편집인 : 이은지

Copyright ⓒ Asiatribune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