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타나베 켄

Ken Watanabe 

11,282,820관객 동원
 1959-10-21 출생ㅣ일본ㅣ세토우치 소년야구단 (1984) 데뷔
<라스트 사무라이>를 통해 본격적으로 할리우드에 진출한 ‘와타나베 켄’은 ‘톰 크루즈’에 뒤지지 않는 카리스마와 연기력으로 아카데미에 노미네이트되며 강렬한 신고식을 치른다. 이후 꾸준한 작품 활동으로 입지를 다진 ‘와타나베 켄’은 ‘크리스토퍼 놀란’ 감독의 <인셉션>에서 인상적인 연기를 선보여 전 세계 관객들에게 확실한 눈도장을 찍었다. ‘와타나베 켄’은 <상하이>에서 악랄한 악역 연기에 도전해 더욱 강력해진 카리스마와 연기력을 선보일 예정이다. <상하이>를 통해 남자의 향기가 물씬 느껴지는 ‘와타나베 켄’의 박력 넘치는 연기를 확인할 수 있다. ‘와타나베 켄’은 강렬하고 서늘한 눈빛, 차가운 말투와 행동, 서늘한 카리스마로 다시 한번 관객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것이다.

-<상하이> 보도자료 중에서-

2003년 할리우드 진출작인 <라스트 사무라이>를 통해 세계에 이름을 알린 일본 최고의 배우이다. 이 영화로 아카데미상, 미국배우조합상, 비평가협회상, 골든 글로브상 후보에 올랐다. 2005년 <배트맨 비긴즈>로 크리스토퍼 놀란 감독과 처음으로 작업하고 <게이샤의 추억><이오지마에서 온 편지> 등의 할리우드 영화에 출연했다. 2006년 일본영화 <내일의 기억>의 주연과 기획으로 참여해 일본 아카데미상과 호치영화상을 받고 2009년 <지지 않는 태양>으로 또 다시 일본 아카데미상과 호치영화상을 수상했다.

-<인셉션> 보도자료 중에서-

연극무대에서 활동하다가 1982년 TV에 데뷔한 뒤 여러 사극에 출연했다. 1987년 NHK TV의 사무라이 드라마 <독안류 마사무네>에서 인상적인 연기를 보여주며 큰 인기를 얻게 되었다. 영화 데뷔는 84년 <세토우치 소년야구단>. 이후 출연작으로는 <바다와 독약>(86), <웰컴 미스터 맥도날드>(97), <태양은 또 뜬다>(02), <북의 영년>(05) 등이 있다. 2004년 <라스트 사무라이>에서 톰 크루즈의 파워와 카리스마에 맞서는 가츠모토 역으로 아카데미상 후보에 오르며 세계적 명성을 얻었다. 또한 이 작품으로 영화배우 길드상 후보에 올랐고 골든글로브 외신 기자상을 수상했다. 로브 마샬 감독이 메가폰을 잡고 스티븐 스필버그, 루시 피셔가 제작을 맡은 <게이샤의 추억>과 <배트맨 비긴즈> <이오지마에서 온 편지> 등에 연이어 출연하며 세계로 활동 무대를 넓혀가고 있다.
더보기
1959-10-21 출생일본세토우치 소년야구단 (1984) 데뷔
<라스트 사무라이>를 통해 본격적으로 할리우드에 진출한 ‘와타나베 켄’은 ‘톰 크루즈’에 뒤지지 않는 카리스마와 연기력으로 아카데미에 노미네이트되며 강렬한 신고식을 치른다. 이후 꾸준한 작품 활동으로 입지를 다진 ‘와타나베 켄’은 ‘크리스토퍼 놀란’ 감독의 <인셉션>에서 인상적인 연기를 선보여 전 세계 관객들에게 확실한 눈도장을 찍었다. ‘와타나베 켄’은 <상하이>에서 악랄한 악역 연기에 도전해 더욱 강력해진 카리스마와 연기력을 선보일 예정이다. <상하이>를 통해 남자의 향기가 물씬 느껴지는 ‘와타나베 켄’의 박력 넘치는 연기를 확인할 수 있다. ‘와타나베 켄’은 강렬하고 서늘한 눈빛, 차가운 말투와 행동, 서늘한 카리스마로 다시 한번 관객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것이다.

-<상하이> 보도자료 중에서-

2003년 할리우드 진출작인 <라스트 사무라이>를 통해 세계에 이름을 알린 일본 최고의 배우이다. 이 영화로 아카데미상, 미국배우조합상, 비평가협회상, 골든 글로브상 후보에 올랐다. 2005년 <배트맨 비긴즈>로 크리스토퍼 놀란 감독과 처음으로 작업하고 <게이샤의 추억><이오지마에서 온 편지> 등의 할리우드 영화에 출연했다. 2006년 일본영화 <내일의 기억>의 주연과 기획으로 참여해 일본 아카데미상과 호치영화상을 받고 2009년 <지지 않는 태양>으로 또 다시 일본 아카데미상과 호치영화상을 수상했다.

-<인셉션> 보도자료 중에서-

연극무대에서 활동하다가 1982년 TV에 데뷔한 뒤 여러 사극에 출연했다. 1987년 NHK TV의 사무라이 드라마 <독안류 마사무네>에서 인상적인 연기를 보여주며 큰 인기를 얻게 되었다. 영화 데뷔는 84년 <세토우치 소년야구단>. 이후 출연작으로는 <바다와 독약>(86), <웰컴 미스터 맥도날드>(97), <태양은 또 뜬다>(02), <북의 영년>(05) 등이 있다. 2004년 <라스트 사무라이>에서 톰 크루즈의 파워와 카리스마에 맞서는 가츠모토 역으로 아카데미상 후보에 오르며 세계적 명성을 얻었다. 또한 이 작품으로 영화배우 길드상 후보에 올랐고 골든글로브 외신 기자상을 수상했다. 로브 마샬 감독이 메가폰을 잡고 스티븐 스필버그, 루시 피셔가 제작을 맡은 <게이샤의 추억>과 <배트맨 비긴즈> <이오지마에서 온 편지> 등에 연이어 출연하며 세계로 활동 무대를 넓혀가고 있다.
더보기
2018
사업자등록번호 211-88-91225 l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제2016-서울강남-02630호 l 대표이사 정이은
㈜아시아트리뷴 l 06054 서울특별시 강남구 언주로 732, 세종빌딩 3층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 02730 | 등록일자 2013년 7월 11일 | 제호 맥스무비 닷컴 | 발행인 : 정이은ㅣ편집인 : 이은지

Copyright ⓒ Asiatribune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