니키 카로

Niki Caro 

44,911관객 동원
 1967 출생ㅣ뉴질랜드
<웨일 라이더>의 감독이자 각색을 맡은 니키 카로(Niki Caro)는 1998년 칸 영화제 비평가 주간에 초청, 1999년 New Zealand Film Awards에서 특별심사위원상을 받은 장편영화 < Memory & Desire(1997) >로 성공적인 데뷔를 했다. 그리고, 이전에 제작된 2편의 단편영화 < Footage >와 < Sure To Rise >가 각각 1996년 베니스영화제 초청, 1994년 칸 영화제 경쟁부문 진출이라는 기염을 토한 실력있는 여성 감독이다. 뉴질랜드 태생인 니키 카로는 소설 <웨일 라이더>를 꼭 영화로 만들어야 한다고 생각해 왔다고 한다. 그녀는 전통과 계승이라는 특수한 딜레마에 빠진 집단의 이야기 뿐만 아니라, 여성 자신의 정체성을 찾아 나아가는 과정을 영화 속에서 현대적으로 재해석하여 담아 냈다. 주인공 파이는 남성중심 사회 속에서 여자라는 굴레를 던지고 자신의 권리와 운명을 쫓기 위해 부단히 노력하는 소녀상을 보여 준다. 또한 감독은 이 영화가 본질적으로 한 어린 소녀에게서 지도자의 능력이 생겨나는 사실을 보여 주는 리더쉽에 관한 영화라고 말한다. “이 영화를 위해 우선적으로 진정한 리더쉽이란 무엇인지 이해해야 했어요. 그리고 영화의 리더로서, 또 감독으로서 소리지르고 고함치는 것만이 리더쉽이 아님을 알게 되었습니다. 리더쉽은 사람들을 잘 인솔하고 그들이 최선을 다해 일할 수 있도록 용기와 기운을 북돋을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내는 사람에서 나올 수 있다는 걸 깨달았어요.” 니키 카로는 차기작으로 < Class Action >(*미국 최초로 여성피고가 승소한 성희롱소송을 다룬 소설 영화화)을 준비하고 있으며, <몬스터>로 2004 아카데미여우주연상을 수상한 ‘샤를리즈 테론’이 여주인공 ‘Josie Aimes’ 역에 캐스팅 되었다.
더보기
1967 출생뉴질랜드
<웨일 라이더>의 감독이자 각색을 맡은 니키 카로(Niki Caro)는 1998년 칸 영화제 비평가 주간에 초청, 1999년 New Zealand Film Awards에서 특별심사위원상을 받은 장편영화 < Memory & Desire(1997) >로 성공적인 데뷔를 했다. 그리고, 이전에 제작된 2편의 단편영화 < Footage >와 < Sure To Rise >가 각각 1996년 베니스영화제 초청, 1994년 칸 영화제 경쟁부문 진출이라는 기염을 토한 실력있는 여성 감독이다. 뉴질랜드 태생인 니키 카로는 소설 <웨일 라이더>를 꼭 영화로 만들어야 한다고 생각해 왔다고 한다. 그녀는 전통과 계승이라는 특수한 딜레마에 빠진 집단의 이야기 뿐만 아니라, 여성 자신의 정체성을 찾아 나아가는 과정을 영화 속에서 현대적으로 재해석하여 담아 냈다. 주인공 파이는 남성중심 사회 속에서 여자라는 굴레를 던지고 자신의 권리와 운명을 쫓기 위해 부단히 노력하는 소녀상을 보여 준다. 또한 감독은 이 영화가 본질적으로 한 어린 소녀에게서 지도자의 능력이 생겨나는 사실을 보여 주는 리더쉽에 관한 영화라고 말한다. “이 영화를 위해 우선적으로 진정한 리더쉽이란 무엇인지 이해해야 했어요. 그리고 영화의 리더로서, 또 감독으로서 소리지르고 고함치는 것만이 리더쉽이 아님을 알게 되었습니다. 리더쉽은 사람들을 잘 인솔하고 그들이 최선을 다해 일할 수 있도록 용기와 기운을 북돋을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내는 사람에서 나올 수 있다는 걸 깨달았어요.” 니키 카로는 차기작으로 < Class Action >(*미국 최초로 여성피고가 승소한 성희롱소송을 다룬 소설 영화화)을 준비하고 있으며, <몬스터>로 2004 아카데미여우주연상을 수상한 ‘샤를리즈 테론’이 여주인공 ‘Josie Aimes’ 역에 캐스팅 되었다.
더보기
사업자등록번호 211-88-91225 l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제2016-서울강남-02630호 l 대표이사 정이은
㈜맥스무비 l 06099 서울시 강남구 선릉로 125길 8, 301호(논현동, 유진빌딩)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 02730 | 등록일자 2013년 7월 11일 | 제호 맥스무비 닷컴 | 발행인 : 정이은ㅣ편집인 : 이은지

Copyright ⓒ Asiatribune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