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티 아킨

Fatih Akin 

115,641관객 동원
 1973-08-25 출생ㅣ독일ㅣ짧고 고통없이 (1998) 데뷔
파티 아킨은 1973년 독일 함부르크의 한 터키 가정에서 태어났다. 함부르크 미술대학에서 학업을 마쳤으며 1995년 단편 영화 <젠진 - 네가 그것이다>로 감독 데뷔했다. 이 작품은 국제한자도시 단편영화 페스티벌에서 관객상을 받았다. 그후 함부르크 알토나 지역에 사는 한 외국인의 일상을 묘사한 작품인 <짧고 고통없이>(1998)로 장편 데뷔했으며 이 작품은 관객과 평단, 모두로부터 열광적인 찬사를 얻어냈다. 더불어 브론체넨 레오파르덴, 아돌프 그림상, 그리고 바이에른 영화상을 휩쓸면서 영화적 재능을 인정받았다. 이어 낭만적 로드무비인 <7월에>(2000)를 만들었고 <솔리노>(2002)에서는 50년대 독일에서 피자 가게를 꾸려 나가는 한 이탈리아 외국인 노동자 가족의 삶을 얘기했다. 이어 연출한 것이 바로, 그에게 베를린영화제 최고 영예를 안겨다준 <미치고 싶을 때>이다. 터키계 독일인으로 살아가고 있는 사람들의 시선을 포착하고자 했다는 것이 연출의 변. 감독은 이민자나 방랑자, 다시 말해 비주류에 속한 이들의 고단한 삶과 사랑을 주로 그려왔으며 앞으로도 동일한 주제에 천착할 거라 말한다.
더보기
1973-08-25 출생독일짧고 고통없이 (1998) 데뷔
파티 아킨은 1973년 독일 함부르크의 한 터키 가정에서 태어났다. 함부르크 미술대학에서 학업을 마쳤으며 1995년 단편 영화 <젠진 - 네가 그것이다>로 감독 데뷔했다. 이 작품은 국제한자도시 단편영화 페스티벌에서 관객상을 받았다. 그후 함부르크 알토나 지역에 사는 한 외국인의 일상을 묘사한 작품인 <짧고 고통없이>(1998)로 장편 데뷔했으며 이 작품은 관객과 평단, 모두로부터 열광적인 찬사를 얻어냈다. 더불어 브론체넨 레오파르덴, 아돌프 그림상, 그리고 바이에른 영화상을 휩쓸면서 영화적 재능을 인정받았다. 이어 낭만적 로드무비인 <7월에>(2000)를 만들었고 <솔리노>(2002)에서는 50년대 독일에서 피자 가게를 꾸려 나가는 한 이탈리아 외국인 노동자 가족의 삶을 얘기했다. 이어 연출한 것이 바로, 그에게 베를린영화제 최고 영예를 안겨다준 <미치고 싶을 때>이다. 터키계 독일인으로 살아가고 있는 사람들의 시선을 포착하고자 했다는 것이 연출의 변. 감독은 이민자나 방랑자, 다시 말해 비주류에 속한 이들의 고단한 삶과 사랑을 주로 그려왔으며 앞으로도 동일한 주제에 천착할 거라 말한다.
더보기
2019
2004
사업자등록번호 211-88-91225 l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제2016-서울강남-02630호 l 대표이사 정이은
㈜맥스무비 l 06099 서울시 강남구 선릉로 125길 8, 301호(논현동, 유진빌딩)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 02730 | 등록일자 2013년 7월 11일 | 제호 맥스무비 닷컴 | 발행인 : 정이은ㅣ편집인 : 이은지

Copyright ⓒ Asiatribune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