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르첼로 마스트로얀니

Marcello Mastroianni 

7,751관객 동원
 이탈리아
1924년 로마 근교에서 목수로 태어나 1947년 배우로 데뷔한 마스트로얀니는 1996년 12월 19일 72세의 나이로 숨을 거둘 때까지 120여 편에 출연했다. 죽음을 앞두고 1996년 깐느 영화제에 라울 루이즈의 <세 삶과 하나의 죽음>으로 마지막 걸음을 했던 그는 "자주 하나님께 말씀드린다. "절 좀 데려가지 마세요. 난 앞으로도 수백편의 영화에 더 출연해야 해요." 그러나 난 지금 시간 이 없다. 난 이 직업을 좋아한다. 죽고 싶지 않다."고 말해 직업에 대한 강한 사랑을 표하기도 했다. 마스트로얀니는 1960년대 이탈리아의 걸작에서의 호연, 특히 페데리코 펠리니 감독과의 페르조나로 널리 알려져 있는데 페데리코 펠리니의 <라 돌체 비타>, <8 1/2> 피에트로 제 르미의 <이탈리아 식 이혼 방식>, 비토리아 데 시카의 <해바라기> 등이 그의 대표작이다. 그는 희극과 비극에 구애되지 않는 폭넓은 연기 영역을 가지며 작은 갈등에도 휘청거리는 인간적인 인물들을 풍부한 느낌으로 소화해낸 배우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탈리아 식 이혼 방식>, <특별한 날> <검은 눈동자> 로 3번 아카데미 남우주연상 후보에 올랐으며, <피자 삼각형> <검은 눈동자> 깐느 영화제 남우주연상을, <1,2,3,태양> <지금 몇 시에요?>로 베니스영화제 남우주연상을 수상했고 1988년 유럽영화제는 그에게 공로상을 수여했다.
더보기
이탈리아
1924년 로마 근교에서 목수로 태어나 1947년 배우로 데뷔한 마스트로얀니는 1996년 12월 19일 72세의 나이로 숨을 거둘 때까지 120여 편에 출연했다. 죽음을 앞두고 1996년 깐느 영화제에 라울 루이즈의 <세 삶과 하나의 죽음>으로 마지막 걸음을 했던 그는 "자주 하나님께 말씀드린다. "절 좀 데려가지 마세요. 난 앞으로도 수백편의 영화에 더 출연해야 해요." 그러나 난 지금 시간 이 없다. 난 이 직업을 좋아한다. 죽고 싶지 않다."고 말해 직업에 대한 강한 사랑을 표하기도 했다. 마스트로얀니는 1960년대 이탈리아의 걸작에서의 호연, 특히 페데리코 펠리니 감독과의 페르조나로 널리 알려져 있는데 페데리코 펠리니의 <라 돌체 비타>, <8 1/2> 피에트로 제 르미의 <이탈리아 식 이혼 방식>, 비토리아 데 시카의 <해바라기> 등이 그의 대표작이다. 그는 희극과 비극에 구애되지 않는 폭넓은 연기 영역을 가지며 작은 갈등에도 휘청거리는 인간적인 인물들을 풍부한 느낌으로 소화해낸 배우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탈리아 식 이혼 방식>, <특별한 날> <검은 눈동자> 로 3번 아카데미 남우주연상 후보에 올랐으며, <피자 삼각형> <검은 눈동자> 깐느 영화제 남우주연상을, <1,2,3,태양> <지금 몇 시에요?>로 베니스영화제 남우주연상을 수상했고 1988년 유럽영화제는 그에게 공로상을 수여했다.
더보기
사업자등록번호 211-88-91225 l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제2016-서울강남-02630호 l 대표이사 정이은
㈜맥스무비 l 06099 서울시 강남구 선릉로 125길 8, 301호(논현동, 유진빌딩)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 02730 | 등록일자 2013년 7월 11일 | 제호 맥스무비 닷컴 | 발행인 : 정이은ㅣ편집인 : 이은지

Copyright ⓒ Asiatribune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