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석

 

7,309관객 동원
 2004 마이 제너레이션 데뷔
영화 <마이 제너레이션>(2004)에서 주인공 병석 역이 그의 유일한 필모그래피이다. 노동석 감독의 단편영화 조감독이었던 그는, 자신의 모습을 투영시키고 자신의 이름을 딴 병석 역으로 얼떨결에 주연배우가 된 것이다. 그가 ‘단 한번’이라고 생각했던 연기를 다시 하게 만든 건 역시나 <마이 제너레이션>의 힘이었다. 우울한 청춘의 생생한 모습을 자연스럽게 투영시켰던 <마이 제너레이션>의 연기는 배우로서의 가능성을 보여주는데 그친 것이 아니라, 수많은 캐스팅 제의로까지 이어졌던 것. 우연처럼 시작되었지만 ‘배우’라는 역할이 그의 운명처럼 느껴지는 대목이다. 아직은 본격 배우로의 길을 선택하진 않았지만, 노동석 감독이라는 이유만으로 이번 영화를 선택한 그는, 다시 한번 수줍고 인내심이 강한 청년의 모습으로 스크린으로 돌아온다. 이번에는 스무 살 종대를 친동생처럼 보살피며 희망을 놓지 않으려는 청년, 근심과 사려 깊은 내면을 한 표정에 담은 청년의 모습을 그린다. 노동석 감독이 “앞으로도 계속 같이 갈 친구”라고 표현하는 그는, 현장에서는 ‘친절한 병석씨’로 불릴 만큼 반듯하고, 극 중 드러머 역할을 위해 고된 훈련을 마다하지 않았던 성실파다. 여느 배우들과는 다른 방식으로 성장해가는 그가, 한국 영화계의 한 부분을 단단히 떠받치는 소중한 배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더보기
2004 마이 제너레이션 데뷔
영화 <마이 제너레이션>(2004)에서 주인공 병석 역이 그의 유일한 필모그래피이다. 노동석 감독의 단편영화 조감독이었던 그는, 자신의 모습을 투영시키고 자신의 이름을 딴 병석 역으로 얼떨결에 주연배우가 된 것이다. 그가 ‘단 한번’이라고 생각했던 연기를 다시 하게 만든 건 역시나 <마이 제너레이션>의 힘이었다. 우울한 청춘의 생생한 모습을 자연스럽게 투영시켰던 <마이 제너레이션>의 연기는 배우로서의 가능성을 보여주는데 그친 것이 아니라, 수많은 캐스팅 제의로까지 이어졌던 것. 우연처럼 시작되었지만 ‘배우’라는 역할이 그의 운명처럼 느껴지는 대목이다. 아직은 본격 배우로의 길을 선택하진 않았지만, 노동석 감독이라는 이유만으로 이번 영화를 선택한 그는, 다시 한번 수줍고 인내심이 강한 청년의 모습으로 스크린으로 돌아온다. 이번에는 스무 살 종대를 친동생처럼 보살피며 희망을 놓지 않으려는 청년, 근심과 사려 깊은 내면을 한 표정에 담은 청년의 모습을 그린다. 노동석 감독이 “앞으로도 계속 같이 갈 친구”라고 표현하는 그는, 현장에서는 ‘친절한 병석씨’로 불릴 만큼 반듯하고, 극 중 드러머 역할을 위해 고된 훈련을 마다하지 않았던 성실파다. 여느 배우들과는 다른 방식으로 성장해가는 그가, 한국 영화계의 한 부분을 단단히 떠받치는 소중한 배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더보기
사업자등록번호 211-88-91225 l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제2016-서울강남-02630호 l 대표이사 정이은
㈜맥스무비 l 06099 서울시 강남구 선릉로 125길 8, 301호(논현동, 유진빌딩)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 02730 | 등록일자 2013년 7월 11일 | 제호 맥스무비 닷컴 | 발행인 : 정이은ㅣ편집인 : 이은지

Copyright ⓒ Asiatribune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