댄 애크로이드

Dan Aykroyd 

3,611,076관객 동원
 1952-07-01 출생ㅣ캐나다ㅣLove at First Sight (1977) 데뷔
<진주만>, <첫 키스만 50번째>에 출연하여 한국 관객들에게 익숙한 얼굴인 댄 애크로이드가 알렉 볼드윈의 동료 작가로 분해 함께 촬영하였다. 그는 스필버그 감독의 <1941>에 출연을 시작으로 수많은 작품에 주, 조연으로 인상깊은 연기를 선보였다.

- <달콤한 악마의 유혹> 보도자료 중에서-

1952년 캐나다 출생인 댄 애크로이드는 카톨릭 신학교에 다녔지만 얼마후에 쫓겨나게 된다. 여러 직업을 전전하던 애크로이드는 칼링톤대학에서 사회학을 공부하면서 학교에 올려질 코미디극을 쓰게 된다. 이것으로 유명해지기 시작한 애크로이드는 졸업하고 스탠드업 코미디언으로 일하게 된다. 그러다가 존 벨루시를 만나게 되고 둘은 의기투합하게 된다. 이 후 둘은 "Saturday Night Live"에 캐스팅되는 행운을 얻는다. 애크로이드는 이 시리즈물에 고정적으로 출연, 여러가지 캐릭터를 흉내내어 인기몰이를 하기 시작, 자기가 직접 대본까지 쓰게 됨은 물론 1975년 에이미상까지 수상하게 된다. 이 여세를 몰아 애크로이드는 TV드라마에도 출연하고 영화에도 < Love at First Sight >(1977)의 로이역으로 데뷔한다. 연이어 여러 작품에 출연하지만 애크로이드는 이렇다할 만한 작품에 출연하지 못하고 있다가 <부르스 브러더스>(1980)로 성공하게 되고 <고스트 바스터즈>(1984)와 <드라그넷>(1987)으로 롱런을 한다. 이로서 애크로이드는 헐리우드를 대표하는 코미디 배우로서 자리매김을 하였고 여기에 만족하지 않았던지 애크로이드는 다양한 배역을 맡아 연기를 확장시켜 나갔다. 이 중에 출연한 <드라이빙 미스 데이지>(1989)로 90년 아카데미 남우조연상을 거머쥐게 된다. 90년대 들어 하락세를 보인 애크로이드는 애정을 갖고 출연한 작품과 자신이 직접 감독한 <난폭한 주말>(1991)이 큰 실패를 하고 말지만 애크로이드는 그럴수록 의기소침하기는 커녕 더 많은 작품에 출연했다.
더보기
1952-07-01 출생캐나다Love at First Sight (1977) 데뷔
<진주만>, <첫 키스만 50번째>에 출연하여 한국 관객들에게 익숙한 얼굴인 댄 애크로이드가 알렉 볼드윈의 동료 작가로 분해 함께 촬영하였다. 그는 스필버그 감독의 <1941>에 출연을 시작으로 수많은 작품에 주, 조연으로 인상깊은 연기를 선보였다.

- <달콤한 악마의 유혹> 보도자료 중에서-

1952년 캐나다 출생인 댄 애크로이드는 카톨릭 신학교에 다녔지만 얼마후에 쫓겨나게 된다. 여러 직업을 전전하던 애크로이드는 칼링톤대학에서 사회학을 공부하면서 학교에 올려질 코미디극을 쓰게 된다. 이것으로 유명해지기 시작한 애크로이드는 졸업하고 스탠드업 코미디언으로 일하게 된다. 그러다가 존 벨루시를 만나게 되고 둘은 의기투합하게 된다. 이 후 둘은 "Saturday Night Live"에 캐스팅되는 행운을 얻는다. 애크로이드는 이 시리즈물에 고정적으로 출연, 여러가지 캐릭터를 흉내내어 인기몰이를 하기 시작, 자기가 직접 대본까지 쓰게 됨은 물론 1975년 에이미상까지 수상하게 된다. 이 여세를 몰아 애크로이드는 TV드라마에도 출연하고 영화에도 < Love at First Sight >(1977)의 로이역으로 데뷔한다. 연이어 여러 작품에 출연하지만 애크로이드는 이렇다할 만한 작품에 출연하지 못하고 있다가 <부르스 브러더스>(1980)로 성공하게 되고 <고스트 바스터즈>(1984)와 <드라그넷>(1987)으로 롱런을 한다. 이로서 애크로이드는 헐리우드를 대표하는 코미디 배우로서 자리매김을 하였고 여기에 만족하지 않았던지 애크로이드는 다양한 배역을 맡아 연기를 확장시켜 나갔다. 이 중에 출연한 <드라이빙 미스 데이지>(1989)로 90년 아카데미 남우조연상을 거머쥐게 된다. 90년대 들어 하락세를 보인 애크로이드는 애정을 갖고 출연한 작품과 자신이 직접 감독한 <난폭한 주말>(1991)이 큰 실패를 하고 말지만 애크로이드는 그럴수록 의기소침하기는 커녕 더 많은 작품에 출연했다.
더보기
미정
사업자등록번호 211-88-91225 l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제2016-서울강남-02630호 l 대표이사 정이은
㈜아시아트리뷴 l 06054 서울특별시 강남구 언주로 732, 세종빌딩 3층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 02730 | 등록일자 2013년 7월 11일 | 제호 맥스무비 닷컴 | 발행인 : 정이은ㅣ편집인 : 이은지

Copyright ⓒ Asiatribune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