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베스터 스탤론

Sylvester Stallone 

8,801,856관객 동원
 1946-07-06 출생ㅣ미국ㅣ브룩클린의 아이들(1974) 데뷔
미국의 유명한 배우이자 영화감독인 ‘실베스터 스탤론’은 1970년 초반 <바나나 공화국> 외 다수의 영화에 단역으로 출연하며 영화계에 입문, 이후 탄탄한 근육질 몸매와 리얼한 액션 연기로 <록키>, <람보> 시리즈를 연이어 히트시키며 1980년대 최고의 액션 스타로 자리매김해 명성을 떨쳤다. 특히 마이애미 대학교 예술학 학사과정을 밟은 그는 배우로서뿐만 아니라 감독이자 각본가로서도 두각을 나타냈는데, ‘무하마드 알리’의 권투 경기에 감동을 받아 직접 각본을 쓰고 주연을 맡았던 <록키>의 경우 ‘아카데미 시상식’과 ‘골든 글로브 시상식’을 휩쓸며 관객과 평단의 극찬을 받았다. 이후에도 <람보>, <익스펜더블> 시리즈의 제작과 각본에 참여하는 등 꾸준한 활동으로 액션 영화를 사랑하는 관객들의 폭넓은 사랑을 받으며 최고의 배우이자 프로듀서로 입지를 굳혔다. 이러한 ‘실베스터 스탤론’이 <홈프론트-가족을 지켜라>에서는 배우가 아닌 제작 및 각본가로서 작업에 참여해 그동안 쌓아 온 액션 노하우와 탄탄한 제작, 각본 능력을 유감없이 발휘해 리얼 액션의 진수를 보여줄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홈프론트> 보도자료 중에서-

스텔론은 <람보>의 각본, 감독, 주연을 맡았다. <람보, 퍼스트 블러드>가 나온 지 25년에 개봉된 이 영화는 베트남 참전용사 존 람보의 전설을 부활시켰다. 이 영화에서 스텔론은 반인륜적 범죄가 넘쳐나고 판치지만 아무도 나서지 않는 미얀마의 정글을 배경으로 삼았다. <익스펜더블>에서도 그는 역시 각본, 감독, 주연까지 맡았으며 제이슨 스태덤, 미키 루크, 이연걸, 브루스 윌리스, 아놀드 슈왈제네게, 에릭 로버츠, 돌프 룬드그렌, 스티브 오스틴 같은 최고의 스타들을 캐스팅했다.

-<익스펜더블> 보도자료 중에서-

영화 역사상 가장 강렬한 캐릭터 ‘람보’와 ‘록키’를 넘나들며 전세계적인 사랑을 받고 있는 최고의 스타 실베스터 스탤론. 1946년 7월 6일 미국 뉴욕시 태생으로 아메리칸 드림의 상징적인 배우. 소년시절은 반항적이어서 퇴학을 반복하였고, 학교를 제대로 다니지 못해 입대하고자 했던 군에서 퇴짜를 맞았고, 한때는 미장원에서 일하기도 했다. 결국 여학생들을 가르치는 체육 교사로 일하면서 연기를 배워야 했다. 싹수가 노랗다며 연기의 길을 포기시키려는 연기 교사의 집념에도 불구하고, 연기자의 길을 걷고자 했던 스탤론의 초기 모습은 우디 앨런의 <바나나>를 열심히 들여다보면 알 수 있을 것이다. 생계를 위해 포르노 영화에도 출연하던 스테론이 인생의 전기를 맞은 것은 7일 만에 쓴 각본 <록키>가 2억달러 이상의 수익을 올리며 아카데미 작품상과 감독상을 수상하고, 스텔론이 각본상과 주연상 후보에 오르기도 했다. 그러나 <록키>를 찍을 때도 라이언 오닐을 주연으로 내세우려던 영화사에 맞서 힘겨운 투쟁을 벌여야 했다. 헐리우드 스타들 중에서 드물게 각본가로써의 타고난 재능을 발휘해 온 그는 그는 1982년 <람보: First Blood>를 통해 액션 영웅의 대명사 람보를 탄생시켰고, 이후 1985년 <람보: First Blood Part Ⅱ>, 1988년 <람보 Ⅲ>, <록키>시리즈, <클리프행어> 등의 각본을 써내며 세계적인 흥행을 기록했다. 또 <록키> 2편부터 <록키발보아>까지 직접 연출을 맡아 감독으로써의 뛰어난 역량을 발휘하기도 한 실베스타 스탤론이 주연, 각본, 감독을 동시에 맡았던 작품은 영화로는 <록키2>, <챔피언>, <록키발보아> 등이 있다. 한편 최고의 영웅으로 인기를 누리며 무려 6편에 달하는 시리즈를 이어가는 파워를 보여주었던 실베스타 스탤론은 람보와 록키로 굳혀져 있던 이미지를 <캅랜드>에서 등 다양한 연기를 펼쳐 호평을 받기도 했다.
더보기
1946-07-06 출생미국브룩클린의 아이들(1974) 데뷔
미국의 유명한 배우이자 영화감독인 ‘실베스터 스탤론’은 1970년 초반 <바나나 공화국> 외 다수의 영화에 단역으로 출연하며 영화계에 입문, 이후 탄탄한 근육질 몸매와 리얼한 액션 연기로 <록키>, <람보> 시리즈를 연이어 히트시키며 1980년대 최고의 액션 스타로 자리매김해 명성을 떨쳤다. 특히 마이애미 대학교 예술학 학사과정을 밟은 그는 배우로서뿐만 아니라 감독이자 각본가로서도 두각을 나타냈는데, ‘무하마드 알리’의 권투 경기에 감동을 받아 직접 각본을 쓰고 주연을 맡았던 <록키>의 경우 ‘아카데미 시상식’과 ‘골든 글로브 시상식’을 휩쓸며 관객과 평단의 극찬을 받았다. 이후에도 <람보>, <익스펜더블> 시리즈의 제작과 각본에 참여하는 등 꾸준한 활동으로 액션 영화를 사랑하는 관객들의 폭넓은 사랑을 받으며 최고의 배우이자 프로듀서로 입지를 굳혔다. 이러한 ‘실베스터 스탤론’이 <홈프론트-가족을 지켜라>에서는 배우가 아닌 제작 및 각본가로서 작업에 참여해 그동안 쌓아 온 액션 노하우와 탄탄한 제작, 각본 능력을 유감없이 발휘해 리얼 액션의 진수를 보여줄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홈프론트> 보도자료 중에서-

스텔론은 <람보>의 각본, 감독, 주연을 맡았다. <람보, 퍼스트 블러드>가 나온 지 25년에 개봉된 이 영화는 베트남 참전용사 존 람보의 전설을 부활시켰다. 이 영화에서 스텔론은 반인륜적 범죄가 넘쳐나고 판치지만 아무도 나서지 않는 미얀마의 정글을 배경으로 삼았다. <익스펜더블>에서도 그는 역시 각본, 감독, 주연까지 맡았으며 제이슨 스태덤, 미키 루크, 이연걸, 브루스 윌리스, 아놀드 슈왈제네게, 에릭 로버츠, 돌프 룬드그렌, 스티브 오스틴 같은 최고의 스타들을 캐스팅했다.

-<익스펜더블> 보도자료 중에서-

영화 역사상 가장 강렬한 캐릭터 ‘람보’와 ‘록키’를 넘나들며 전세계적인 사랑을 받고 있는 최고의 스타 실베스터 스탤론. 1946년 7월 6일 미국 뉴욕시 태생으로 아메리칸 드림의 상징적인 배우. 소년시절은 반항적이어서 퇴학을 반복하였고, 학교를 제대로 다니지 못해 입대하고자 했던 군에서 퇴짜를 맞았고, 한때는 미장원에서 일하기도 했다. 결국 여학생들을 가르치는 체육 교사로 일하면서 연기를 배워야 했다. 싹수가 노랗다며 연기의 길을 포기시키려는 연기 교사의 집념에도 불구하고, 연기자의 길을 걷고자 했던 스탤론의 초기 모습은 우디 앨런의 <바나나>를 열심히 들여다보면 알 수 있을 것이다. 생계를 위해 포르노 영화에도 출연하던 스테론이 인생의 전기를 맞은 것은 7일 만에 쓴 각본 <록키>가 2억달러 이상의 수익을 올리며 아카데미 작품상과 감독상을 수상하고, 스텔론이 각본상과 주연상 후보에 오르기도 했다. 그러나 <록키>를 찍을 때도 라이언 오닐을 주연으로 내세우려던 영화사에 맞서 힘겨운 투쟁을 벌여야 했다. 헐리우드 스타들 중에서 드물게 각본가로써의 타고난 재능을 발휘해 온 그는 그는 1982년 <람보: First Blood>를 통해 액션 영웅의 대명사 람보를 탄생시켰고, 이후 1985년 <람보: First Blood Part Ⅱ>, 1988년 <람보 Ⅲ>, <록키>시리즈, <클리프행어> 등의 각본을 써내며 세계적인 흥행을 기록했다. 또 <록키> 2편부터 <록키발보아>까지 직접 연출을 맡아 감독으로써의 뛰어난 역량을 발휘하기도 한 실베스타 스탤론이 주연, 각본, 감독을 동시에 맡았던 작품은 영화로는 <록키2>, <챔피언>, <록키발보아> 등이 있다. 한편 최고의 영웅으로 인기를 누리며 무려 6편에 달하는 시리즈를 이어가는 파워를 보여주었던 실베스타 스탤론은 람보와 록키로 굳혀져 있던 이미지를 <캅랜드>에서 등 다양한 연기를 펼쳐 호평을 받기도 했다.
더보기
1993
미정
사업자등록번호 211-88-91225 l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제2016-서울강남-02630호 l 대표이사 정이은
㈜아시아트리뷴 l 06054 서울특별시 강남구 언주로 732, 세종빌딩 3층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 02730 | 등록일자 2013년 7월 11일 | 제호 맥스무비 닷컴 | 발행인 : 정이은ㅣ편집인 : 이은지

Copyright ⓒ Asiatribune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