빌리 드라고

Billy Drago 

1,861관객 동원
 
몇 년도에 태어났는지는 확실치 않고 11월 30일 미국 칸사스시 휴고튼에서 태어났다. 빌리 드라고의 본명은 Billy Eugene Burrows 로 배우조합에 이미 자신과 같은 이름이 등재되어있는 것을 보고서 빌리 드라고로 이름을 올렸다고 한다.

인디언의 혈통과 영국 왕실의 피를 이어받은 드라고는 강렬한 카리스마로 많은 관객들을 사로잡은 배우이다. 도지시에 위치한 서부테마공원에서 스턴트맨으로 일한 어려운 시절도 있었다. 그는 또한 타고난 운동신경을 바탕으로 수영, 테니스, 권투, 야구등 못하는 운동이 없었으며 모두 수준급이었다. 칸사스대학시절에도 운동으로 이름을 날렸다. 대학 때 연극무대에 몇 번 올랐던 드라고는 연기자가 되기로 결심하고 몸을 만들어가는 한편, 도서관에 들러 닥치는대로 책을 읽었고, 영화도 꼬박꼬박 관람하는 열성을 보였다.
몇 군데 극단에서 경력을 쌓아가던 드라고는 뉴욕에 정착해 작가겸 배우로서 활동한다.

PBS TV물 <피치 갱: The Peach Gang>에서 독특한 개성을 보여준 드라고는 헐리우드로 진출하게 된다. 서부극 <키솔름즈: The Chisholms>(1979)에 출연한 드라고는 뛰어난 말타기 솜씨뿐 아니라 개성있는 외모로 제작자들에게 주목받는다.
몇 편의 서부극에 출연한 후 <커터 앤 본: Cutter and Bone>(1981)과 같은 드라마에도 기용되면서 냉혹한 악당으로서 그의 이미지를 굳혀 나간다.
드라고가 주목받은 작품은 <언터처블: The Untouchables>에서 프랭크 니티역을 맡았을 때, <델타 포스 2: Delta Force 2>에서 라몬 코타역을 맡았을 때 등일 것이다. 이런 작품에서도 여지 없이 무표정한 얼굴에 주인공을 위협하는 살벌한 기운을 풍기는 악역을 맡았었다.

그의 부인 실바나 갈라르도와 함께 연기법을 자세하게 소개한 비디오를 만들어 내놓기도 했다.
더보기
몇 년도에 태어났는지는 확실치 않고 11월 30일 미국 칸사스시 휴고튼에서 태어났다. 빌리 드라고의 본명은 Billy Eugene Burrows 로 배우조합에 이미 자신과 같은 이름이 등재되어있는 것을 보고서 빌리 드라고로 이름을 올렸다고 한다.

인디언의 혈통과 영국 왕실의 피를 이어받은 드라고는 강렬한 카리스마로 많은 관객들을 사로잡은 배우이다. 도지시에 위치한 서부테마공원에서 스턴트맨으로 일한 어려운 시절도 있었다. 그는 또한 타고난 운동신경을 바탕으로 수영, 테니스, 권투, 야구등 못하는 운동이 없었으며 모두 수준급이었다. 칸사스대학시절에도 운동으로 이름을 날렸다. 대학 때 연극무대에 몇 번 올랐던 드라고는 연기자가 되기로 결심하고 몸을 만들어가는 한편, 도서관에 들러 닥치는대로 책을 읽었고, 영화도 꼬박꼬박 관람하는 열성을 보였다.
몇 군데 극단에서 경력을 쌓아가던 드라고는 뉴욕에 정착해 작가겸 배우로서 활동한다.

PBS TV물 <피치 갱: The Peach Gang>에서 독특한 개성을 보여준 드라고는 헐리우드로 진출하게 된다. 서부극 <키솔름즈: The Chisholms>(1979)에 출연한 드라고는 뛰어난 말타기 솜씨뿐 아니라 개성있는 외모로 제작자들에게 주목받는다.
몇 편의 서부극에 출연한 후 <커터 앤 본: Cutter and Bone>(1981)과 같은 드라마에도 기용되면서 냉혹한 악당으로서 그의 이미지를 굳혀 나간다.
드라고가 주목받은 작품은 <언터처블: The Untouchables>에서 프랭크 니티역을 맡았을 때, <델타 포스 2: Delta Force 2>에서 라몬 코타역을 맡았을 때 등일 것이다. 이런 작품에서도 여지 없이 무표정한 얼굴에 주인공을 위협하는 살벌한 기운을 풍기는 악역을 맡았었다.

그의 부인 실바나 갈라르도와 함께 연기법을 자세하게 소개한 비디오를 만들어 내놓기도 했다.
더보기
사업자등록번호 211-88-91225 l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제2016-서울강남-02630호 l 대표이사 정이은
㈜맥스무비 l 06099 서울시 강남구 선릉로 125길 8, 301호(논현동, 유진빌딩)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 02730 | 등록일자 2013년 7월 11일 | 제호 맥스무비 닷컴 | 발행인 : 정이은ㅣ편집인 : 이은지

Copyright ⓒ Asiatribune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