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셀 존슨

Michelle Johnson  

-5관객 동원
 
1965년 미국 알래스카 앵커리지에서 태어난 미셀 존슨은 금발머리를 지녔고, 일찍부터 개성있는 연기로 잠재력을 인정받았었던 배우이다.
아리조나 피닉스의 알함브라 고등학교를 다니던 시절, 그녀는 오직 배우가 되겠다는 꿈을 키워갔다.

스무살이 채 되지 않은 나이에 <리오의 연정: Blame It on Rio>(1984)으로 영화계에 데뷔한 존슨은 이 때부터 벌써 주목을 받기 시작했으며, 곧잘 데미 무어와 비교되기도 했다.
공포물에 자주 도전했는데, <새들의 반란: Birds of Prey>(1987)에서 신참 방송기자 바네사로 분해 새들의 공격을 받았고, <공포의 세계: Waxwork>(1988)에서는 사악한 밀납인형들의 부활을 막기 위한 싸움에 나서는 대학생중의 한 명으로 나왔다.
공포물에 못지 않은 끔찍한 일들이 벌어지는 스릴러물로는 <보디 샷: Body Shot>(1993), <위험한 승부: Genuine Risk>(1990)등이 있었다. 미스테리 스릴러 <도너>(1994)에서는 튼튼한 신장을 지닌 스턴트맨의 신장을 노리는 여의사역을 맡아 끔찍한 모습을 보여주었다.

TV물 <웨어울프: Werewolf>(1987)로 안방극장의 인기를 모으기도 했다.
더보기
1965년 미국 알래스카 앵커리지에서 태어난 미셀 존슨은 금발머리를 지녔고, 일찍부터 개성있는 연기로 잠재력을 인정받았었던 배우이다.
아리조나 피닉스의 알함브라 고등학교를 다니던 시절, 그녀는 오직 배우가 되겠다는 꿈을 키워갔다.

스무살이 채 되지 않은 나이에 <리오의 연정: Blame It on Rio>(1984)으로 영화계에 데뷔한 존슨은 이 때부터 벌써 주목을 받기 시작했으며, 곧잘 데미 무어와 비교되기도 했다.
공포물에 자주 도전했는데, <새들의 반란: Birds of Prey>(1987)에서 신참 방송기자 바네사로 분해 새들의 공격을 받았고, <공포의 세계: Waxwork>(1988)에서는 사악한 밀납인형들의 부활을 막기 위한 싸움에 나서는 대학생중의 한 명으로 나왔다.
공포물에 못지 않은 끔찍한 일들이 벌어지는 스릴러물로는 <보디 샷: Body Shot>(1993), <위험한 승부: Genuine Risk>(1990)등이 있었다. 미스테리 스릴러 <도너>(1994)에서는 튼튼한 신장을 지닌 스턴트맨의 신장을 노리는 여의사역을 맡아 끔찍한 모습을 보여주었다.

TV물 <웨어울프: Werewolf>(1987)로 안방극장의 인기를 모으기도 했다.
더보기
사업자등록번호 211-88-91225 l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제2016-서울강남-02630호 l 대표이사 정이은
㈜맥스무비 l 06099 서울시 강남구 선릉로 125길 8, 301호(논현동, 유진빌딩)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 02730 | 등록일자 2013년 7월 11일 | 제호 맥스무비 닷컴 | 발행인 : 정이은ㅣ편집인 : 이은지

Copyright ⓒ Asiatribune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