찰스 브론슨

Charles Bronson 

344,470관객 동원
 1921-11-03 출생
1921년 11월 3일 미국 펜실베니아주 에렌펠드에서 태어난 찰스 브론슨은 리투아니아 출신 광부의 아들로 미국말을 잘 하지 못했고 아버지의 뒤를 이어서 형제들과 함께 광산으로 간다.

2차 대전이 끝난 후 예술적인 일을 해보고 싶어진 찰스 브론슨은 필라델피아 극단에서 세트 디자이너로 일하기 시작했고 자그마한 배역을 맡아 연기를 하기도 한다.
49년부터 Pasadena Playhouse에서 정식적으로 연기를 배운 브론슨은 51년 <군중: The Mob>(1951)으로 영화연기에 데뷔하게 된다.
데뷔는 했지만 혼혈에 그다지 잘생기지 못한 외모로 한동안 웨이터와 같은 지극히 작은 역할만을 맡아왔고 <하우스 오브 왁스: House of Wax>(1953)에서부터 주요한 배역을 따내게 된다.

주급을 받는 배우가 되었을지라도 브론슨의 배역은 노예, 인디언, 깡패와 같은 악역이 많았다.
착실한 연기생활과 유난히 강해보이는 외모로 <켈리: Machine Gun Kelly>(1958)의 주역을 따낸 브론슨은 얌전한 사람이지만 아내의 죽음으로 난폭한 인간으로 변화하는 복수의 화신과 같은 캐릭터를 따내게 되고 <데스 위시>(1974)가 시리즈물로 만들어지면서 그러한 캐릭터는 브론슨의 트레이드 마크가 된다.

구로자와 아키라 감독의 <7인의 사무라이>를 패로디한 <황야의 7인: The Magnificent Seven>(1960)은 상업적으로 크게 성공한 웨스턴액션물로 스티브 맥퀸, 율 브리너 등의 스타들과 함께 연기의 자웅을 겨뤘다.
제임스 코번, 스티브 맥퀸 등의 남성스타들이 총출동한 <위대한 탈출>(1963)에서 소심한 캐릭터를 소화하기도 한 브론슨은 이즈음 가장주목받는 남성스타중의 한 사람으로 자리매김되고 세르지오 레오네 감독의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더 웨스턴: Once Upon a Time in the West>(1968)에서 가족의 원수를 갚는 총잡이로 독특한 매력을 발산한다.

개성을 강조했던 이 시대, 유난히 쭈글거리는 얼굴주름살과 강한 팔뚝, 콧수염으로 상징되는 브론슨의 "마초"캐릭터는 묘한 매력을 형성했고 남성화장품 모델로 활약하기도 한다.

74년에 처음 만들어진 <데드 위시>는 클린트 이스트우드의 <더티 해리>시리즈와 함께 미국에서 가장 인기를 끌었던 형사 시리즈물로 90년대 중반까지 5편이나 만들어졌다.
68년에 결혼한 두 번째 부인 질 아일랜드와의 금술좋은 부부생활을 하던 브론슨은 90년 아내가 암으로 사망하자 깊은 실의에 빠지기도 했다.

브론슨은 99년 늙은 나이에도 TV시리즈 < Family of Cops III>에서 열연했다.
더보기
1921-11-03 출생
1921년 11월 3일 미국 펜실베니아주 에렌펠드에서 태어난 찰스 브론슨은 리투아니아 출신 광부의 아들로 미국말을 잘 하지 못했고 아버지의 뒤를 이어서 형제들과 함께 광산으로 간다.

2차 대전이 끝난 후 예술적인 일을 해보고 싶어진 찰스 브론슨은 필라델피아 극단에서 세트 디자이너로 일하기 시작했고 자그마한 배역을 맡아 연기를 하기도 한다.
49년부터 Pasadena Playhouse에서 정식적으로 연기를 배운 브론슨은 51년 <군중: The Mob>(1951)으로 영화연기에 데뷔하게 된다.
데뷔는 했지만 혼혈에 그다지 잘생기지 못한 외모로 한동안 웨이터와 같은 지극히 작은 역할만을 맡아왔고 <하우스 오브 왁스: House of Wax>(1953)에서부터 주요한 배역을 따내게 된다.

주급을 받는 배우가 되었을지라도 브론슨의 배역은 노예, 인디언, 깡패와 같은 악역이 많았다.
착실한 연기생활과 유난히 강해보이는 외모로 <켈리: Machine Gun Kelly>(1958)의 주역을 따낸 브론슨은 얌전한 사람이지만 아내의 죽음으로 난폭한 인간으로 변화하는 복수의 화신과 같은 캐릭터를 따내게 되고 <데스 위시>(1974)가 시리즈물로 만들어지면서 그러한 캐릭터는 브론슨의 트레이드 마크가 된다.

구로자와 아키라 감독의 <7인의 사무라이>를 패로디한 <황야의 7인: The Magnificent Seven>(1960)은 상업적으로 크게 성공한 웨스턴액션물로 스티브 맥퀸, 율 브리너 등의 스타들과 함께 연기의 자웅을 겨뤘다.
제임스 코번, 스티브 맥퀸 등의 남성스타들이 총출동한 <위대한 탈출>(1963)에서 소심한 캐릭터를 소화하기도 한 브론슨은 이즈음 가장주목받는 남성스타중의 한 사람으로 자리매김되고 세르지오 레오네 감독의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더 웨스턴: Once Upon a Time in the West>(1968)에서 가족의 원수를 갚는 총잡이로 독특한 매력을 발산한다.

개성을 강조했던 이 시대, 유난히 쭈글거리는 얼굴주름살과 강한 팔뚝, 콧수염으로 상징되는 브론슨의 "마초"캐릭터는 묘한 매력을 형성했고 남성화장품 모델로 활약하기도 한다.

74년에 처음 만들어진 <데드 위시>는 클린트 이스트우드의 <더티 해리>시리즈와 함께 미국에서 가장 인기를 끌었던 형사 시리즈물로 90년대 중반까지 5편이나 만들어졌다.
68년에 결혼한 두 번째 부인 질 아일랜드와의 금술좋은 부부생활을 하던 브론슨은 90년 아내가 암으로 사망하자 깊은 실의에 빠지기도 했다.

브론슨은 99년 늙은 나이에도 TV시리즈 < Family of Cops III>에서 열연했다.
더보기
1976
미정
사업자등록번호 211-88-91225 l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제2016-서울강남-02630호 l 대표이사 정이은
㈜맥스무비 l 06099 서울시 강남구 선릉로 125길 8, 301호(논현동, 유진빌딩)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 02730 | 등록일자 2013년 7월 11일 | 제호 맥스무비 닷컴 | 발행인 : 정이은ㅣ편집인 : 이은지

Copyright ⓒ Asiatribune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