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대우

 

7,053,128관객 동원
 1962 출생ㅣ한국ㅣ음란서생(2006) 데뷔
언제나 색다른 이야기와 파격적인 스토리로 관객들을 사로잡는 김대우 감독은 이번 작품의 배경에 대해 “군인이었던 아버지를 따라 어릴 적 군관사에서 지낸 적이 있다. 그곳에서 가장 빛나는 청춘을 보냈던 아버지를 위해 <인간중독>을 시작하게 되었다. 또한 최상류층 군관사는 일반 관객들은 쉽게 접근하기 힘든 곳으로, 공간 자체만으로도 관객들의 호기심을 자극하기에 적합한 곳이란 생각이 들었다.”며 이유를 밝혔다. 또한 “내 평생의 화두가 ‘사랑’이다. 사랑이란 ‘그 사람이 없으면 견딜 수 없는 것, 살아갈 수 없는 것’이 아닐까. <인간중독>을 통해 사랑의 궁극에 대해 말하고 싶었다.”고 연출의도를 전해 영화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전작 <방자전>과 <음란서생>에서 사극 뒤틀기를 통해 짜임새 있는 각본과 재치 넘치는 연출력을 입증하며 19금 멜로의 흥행 신화로 자리매김한 김대우 감독은 차기작 <인간중독>에서는 고혹적인 미장센과 섬세하고 농밀한 연출력을 자랑한다. 특히 ‘순수한 사랑의 궁극’을 보여주기 위해 전작들보다 ‘음악’에 더욱 중점을 둬, 관객들의 오감까지 완벽히 만족시킬 예정이다. 대한민국에서 가장 色을 아름답게 그리는 김대우 감독의 작품 세계의 절정을 확인할 수 있는 <인간중독>은 범접할 수 없는 상상 그 이상의 파격 멜로로 5월, 또 한번 대한민국을 뜨겁게 중독시킬 것이다.

-<인간중독> 보도자료 중에서-

언제나 색다른 이야기와 파격적인 스토리로 관객들을 사로잡는 김대우 감독은 이번 작품의 배경에 대해 “군인이었던 아버지를 따라 어릴 적 군관사에서 지낸 적이 있다. 그곳에서 가장 빛나는 청춘을 보냈던 아버지를 위해 <인간중독>을 시작하게 되었다. 또한 최상류층 군관사는 일반 관객들은 쉽게 접근하기 힘든 곳으로, 공간 자체만으로도 관객들의 호기심을 자극하기에 적합한 곳이란 생각이 들었다.”며 이유를 밝혔다. 또한 “내 평생의 화두가 ‘사랑’이다. 사랑이란 ‘그 사람이 없으면 견딜 수 없는 것, 살아갈 수 없는 것’이 아닐까. <인간중독>을 통해 사랑의 궁극에 대해 말하고 싶었다.”고 연출의도를 전해 영화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전작 <방자전>과 <음란서생>에서 사극 뒤틀기를 통해 짜임새 있는 각본과 재치 넘치는 연출력을 입증하며 19금 멜로의 흥행 신화로 자리매김한 김대우 감독은 차기작 <인간중독>에서는 고혹적인 미장센과 섬세하고 농밀한 연출력을 자랑한다. 특히 ‘순수한 사랑의 궁극’을 보여주기 위해 전작들보다 ‘음악’에 더욱 중점을 둬, 관객들의 오감까지 완벽히 만족시킬 예정이다. 대한민국에서 가장 色을 아름답게 그리는 김대우 감독의 작품 세계의 절정을 확인할 수 있는 <인간중독>은 범접할 수 없는 상상 그 이상의 파격 멜로로 5월, 또 한번 대한민국을 뜨겁게 중독시킬 것이다.

-<인간중독> 보도자료 중에서-

<사랑하고 싶은 여자 결혼하고 싶은 여자> <결혼 이야기 2> <깡패 수업> <정사> <스캔들-조선남녀상열지사>의 각본을 거쳐 2006년 첫 연출작 <음란서생>까지. <방자전>의 김대우 감독은 탄탄한 스토리텔링을 자랑하는 작가이자 감독으로서 자신만의 스타일을 구축했다. 특히 <스캔들>에서 <음란서생>으로 이어지는 사극을 통해 현대적인 감각과 고전, 그리고 色의 만남을 이루어낸 김대우 감독은 ‘정절녀 무너뜨리기’, ‘조선시대 음란 소설 작가는 양반’이라는 파격적인 설정을 짜임새있는 내러티브로 풀어내며 관객들에게 신선한 충격과 시각적 재미를 동시에 안겨주었다. 그리고 2010년, 김대우 감독이 연출한 두 번째 영화 <방자전>은 ‘우리가 알고 있는 [춘향전]은 춘향을 사랑했던 방자에 의해 미화된 거짓’이라는 과감한 상상에서 출발해 춘향을 원했던 또 한 명의 남자 방자의 이야기를 통해 [춘향전]에 숨겨진 방자-몽룡-춘향의 은밀한 사랑을 풀어낸다. 방자의 충성, 몽룡의 정의, 춘향의 정절이라는 [춘향전]의 미담을 가차없이 무너뜨리는 김대우 감독의 <방자전>은 은근한 色과 김대우 감독 특유의 풍자와 해학을 담아 관객들의 오감을 자극할 것이다.

- <방자전> 보도자료 중에서-

더보기
1962 출생한국음란서생(2006) 데뷔
언제나 색다른 이야기와 파격적인 스토리로 관객들을 사로잡는 김대우 감독은 이번 작품의 배경에 대해 “군인이었던 아버지를 따라 어릴 적 군관사에서 지낸 적이 있다. 그곳에서 가장 빛나는 청춘을 보냈던 아버지를 위해 <인간중독>을 시작하게 되었다. 또한 최상류층 군관사는 일반 관객들은 쉽게 접근하기 힘든 곳으로, 공간 자체만으로도 관객들의 호기심을 자극하기에 적합한 곳이란 생각이 들었다.”며 이유를 밝혔다. 또한 “내 평생의 화두가 ‘사랑’이다. 사랑이란 ‘그 사람이 없으면 견딜 수 없는 것, 살아갈 수 없는 것’이 아닐까. <인간중독>을 통해 사랑의 궁극에 대해 말하고 싶었다.”고 연출의도를 전해 영화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전작 <방자전>과 <음란서생>에서 사극 뒤틀기를 통해 짜임새 있는 각본과 재치 넘치는 연출력을 입증하며 19금 멜로의 흥행 신화로 자리매김한 김대우 감독은 차기작 <인간중독>에서는 고혹적인 미장센과 섬세하고 농밀한 연출력을 자랑한다. 특히 ‘순수한 사랑의 궁극’을 보여주기 위해 전작들보다 ‘음악’에 더욱 중점을 둬, 관객들의 오감까지 완벽히 만족시킬 예정이다. 대한민국에서 가장 色을 아름답게 그리는 김대우 감독의 작품 세계의 절정을 확인할 수 있는 <인간중독>은 범접할 수 없는 상상 그 이상의 파격 멜로로 5월, 또 한번 대한민국을 뜨겁게 중독시킬 것이다.

-<인간중독> 보도자료 중에서-

언제나 색다른 이야기와 파격적인 스토리로 관객들을 사로잡는 김대우 감독은 이번 작품의 배경에 대해 “군인이었던 아버지를 따라 어릴 적 군관사에서 지낸 적이 있다. 그곳에서 가장 빛나는 청춘을 보냈던 아버지를 위해 <인간중독>을 시작하게 되었다. 또한 최상류층 군관사는 일반 관객들은 쉽게 접근하기 힘든 곳으로, 공간 자체만으로도 관객들의 호기심을 자극하기에 적합한 곳이란 생각이 들었다.”며 이유를 밝혔다. 또한 “내 평생의 화두가 ‘사랑’이다. 사랑이란 ‘그 사람이 없으면 견딜 수 없는 것, 살아갈 수 없는 것’이 아닐까. <인간중독>을 통해 사랑의 궁극에 대해 말하고 싶었다.”고 연출의도를 전해 영화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전작 <방자전>과 <음란서생>에서 사극 뒤틀기를 통해 짜임새 있는 각본과 재치 넘치는 연출력을 입증하며 19금 멜로의 흥행 신화로 자리매김한 김대우 감독은 차기작 <인간중독>에서는 고혹적인 미장센과 섬세하고 농밀한 연출력을 자랑한다. 특히 ‘순수한 사랑의 궁극’을 보여주기 위해 전작들보다 ‘음악’에 더욱 중점을 둬, 관객들의 오감까지 완벽히 만족시킬 예정이다. 대한민국에서 가장 色을 아름답게 그리는 김대우 감독의 작품 세계의 절정을 확인할 수 있는 <인간중독>은 범접할 수 없는 상상 그 이상의 파격 멜로로 5월, 또 한번 대한민국을 뜨겁게 중독시킬 것이다.

-<인간중독> 보도자료 중에서-

<사랑하고 싶은 여자 결혼하고 싶은 여자> <결혼 이야기 2> <깡패 수업> <정사> <스캔들-조선남녀상열지사>의 각본을 거쳐 2006년 첫 연출작 <음란서생>까지. <방자전>의 김대우 감독은 탄탄한 스토리텔링을 자랑하는 작가이자 감독으로서 자신만의 스타일을 구축했다. 특히 <스캔들>에서 <음란서생>으로 이어지는 사극을 통해 현대적인 감각과 고전, 그리고 色의 만남을 이루어낸 김대우 감독은 ‘정절녀 무너뜨리기’, ‘조선시대 음란 소설 작가는 양반’이라는 파격적인 설정을 짜임새있는 내러티브로 풀어내며 관객들에게 신선한 충격과 시각적 재미를 동시에 안겨주었다. 그리고 2010년, 김대우 감독이 연출한 두 번째 영화 <방자전>은 ‘우리가 알고 있는 [춘향전]은 춘향을 사랑했던 방자에 의해 미화된 거짓’이라는 과감한 상상에서 출발해 춘향을 원했던 또 한 명의 남자 방자의 이야기를 통해 [춘향전]에 숨겨진 방자-몽룡-춘향의 은밀한 사랑을 풀어낸다. 방자의 충성, 몽룡의 정의, 춘향의 정절이라는 [춘향전]의 미담을 가차없이 무너뜨리는 김대우 감독의 <방자전>은 은근한 色과 김대우 감독 특유의 풍자와 해학을 담아 관객들의 오감을 자극할 것이다.

- <방자전> 보도자료 중에서-

더보기
사업자등록번호 211-88-91225 l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제2016-서울강남-02630호 l 대표이사 정이은
㈜맥스무비 l 06099 서울시 강남구 선릉로 125길 8, 301호(논현동, 유진빌딩)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 02730 | 등록일자 2013년 7월 11일 | 제호 맥스무비 닷컴 | 발행인 : 정이은ㅣ편집인 : 이은지

Copyright ⓒ Asiatribune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