샘 워싱턴

Sam Worthington 

22,863,160관객 동원
 1976-08-02 출생ㅣ호주ㅣBootmen (2000) 데뷔
<하트의 전쟁><그레이트 레이드><로그> 등을 거쳐 <터미네이터: 미래전쟁의 시작>과 <아바타>의 주연으로 연속 발탁되어 전 세계적인 주목을 받았다. 최근 <맨 온 렛지><라스트 나잇><언피니시드> 등의 영화에서 다양한 매력을 선보였다. 영화뿐 아니라 TV 드라마에서도 많은 활약을 하고 있는 스타이며 호주 아카데미 남우 주연상과 호주 FCCA어워즈에 노미네이트된 바 있다. <타이탄>에 이어 다시 한 번 페르세우스로의 활약을 선보인다. 그 외 출연작으로 <텍사스 킬링 필드><아찔한 십대><똑바로 살아라> 등이 있다.

- <타이탄의 분노> 보도자료 중에서-

호주에서만 10여 편이 넘는 영화에 출연해오며 연기자로써의 기반을 다져온 샘 워싱턴은 <터미네이터 : 미래전쟁의 시작>을 통해 함께 열연한 크리스찬 베일에 버금가는 존재감으로 헐리우드의 정상을 두드리는 액션스타로 주목 받게 된다. 조금은 늦은 나이인 30세에 전 세계 오디션을 거치며 심사 숙고하던 제임스 카메론 감독의 러브콜을 받게 된 그는 2009년, 전 세계 최고 히트작 <아바타>의 주인공 제이크 설리 역을 통해 일약 헐리우드 최정상의 자리에 올라서는 기염을 토하게 된다. 이후 <타이탄>으로 이어지는 블록버스터 흥행질주를 계속 해온 샘 워싱턴은 이번 작품 <맨 온 렛지>를 통해 새로운 연기변신을 선보이며 또 다시 자신의 위상을 전 세계에 알릴 계획이다. 극강 액션 스릴러라는 독특한 컨셉으로 무장한 새로운 블록버스터 <맨 온 렛지>를 통해 4천만 달러 상당의 최고급 다이아몬드를 둘러싼 거대한 음모에 맞서 지금까지의 전작들과는 또 다른 치밀한 연기변신을 선보일 예정이기 때문이다. 고소공포증에도 불구하고 스스로의 연기도전을 위한 최적의 기회로 <맨 온 렛지>를 선택한 샘 워싱턴은 CG나 대역의 도움 없이 뉴욕 한복판 루즈벨트 호텔 21층에 오르는 투혼을 발휘해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또한 국내 개봉에 맞춰 얼마 전 한국어 인사말이 담긴 영상 편지를 새해 선물로 보내와 일찌감치 팬심을 잡아두고 있는 중이기도 하다. <맨 온 렛지> 이후 곧바로 <타이탄의 분노>가 개봉 대기 중에 있으며 <아바타2, 3>의 연이은 출연 계획도 조심스레 점쳐지고 있어 샘 워싱턴의 질주는 앞으로 더욱 힘차게 전개될 전망이다.

-<맨 온 렛지> 보도자료 중에서-

영화 <터미네이터: 미래전쟁의 시작>, <아바타>, <타이탄>으로 헐리우드에서 가장 주목 받는 액션스타로 급부상한 샘 워싱턴이 웰메이드 액션 스릴러 영화로 돌아왔다. <언피니시드>에서 샘 워싱턴이 연기한 ‘데이빗’은 최고의 무술 실력을 겸비한 최정예 모사드 요원이다. 샘 워싱턴은 유태인 대학살로 가족을 잃은 후 나치 전범을 잡기 위해 인생을 걸었지만, ‘레이첼’에게 애틋한 감정을 가지면서 심적인 변화를 겪게 되는 ‘데이빗’의 복잡하고 섬세한 내면 연기를 완벽하게 소화해 냈다. 또한 제시카 차스타인과의 아슬아슬한 러브 라인에서는 샘 워싱턴의 성숙한 남성미와 섹시한 매력까지 물씬 느낄 수 있어 관객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것으로 기대된다.

-<언피니시드> 보도자료 중에서-

호주 출신으로 러셀 크로, 나오미 왓츠, 제프리 러시, 케이트 블란쳇 등 유수의 배우들을 배출한 명문 호주국립공연예술학교(NIDA)를 졸업했다. 이후 연극 무대와 호주 영화계에서 꾸준히 활동하던 중 2004년 < Somersault>에 출연하면서 국제적 주목을 받기 시작했다. 최근 제임스 카메론 감독이 주인공을 찾아 전세계를 샅샅이 뒤지는 노력을 마다하지 않은 끝에 주인공을 캐스팅했던 <아바타>에 출연하여 전세계에서 23억 5천만 달러의 수입을 거두어 들였다. 이는 카메론 감독의 전작이자 지난 12년간 세계 박스오피스 정상을 차지했던 <타이타닉>의 수입을 상회한 기록이다. <터미네이터: 미래 전쟁의 시작>에 출연한 바 있으며 차기작으로 키이라 나이틀리, 에바 멘데스와 함께하는 로맨틱 드라마 <라스트 나잇>와 스릴러 <뎁트>를 준비 중이다.

-<타이탄> 보도자료 중에서-

더보기
1976-08-02 출생호주Bootmen (2000) 데뷔
<하트의 전쟁><그레이트 레이드><로그> 등을 거쳐 <터미네이터: 미래전쟁의 시작>과 <아바타>의 주연으로 연속 발탁되어 전 세계적인 주목을 받았다. 최근 <맨 온 렛지><라스트 나잇><언피니시드> 등의 영화에서 다양한 매력을 선보였다. 영화뿐 아니라 TV 드라마에서도 많은 활약을 하고 있는 스타이며 호주 아카데미 남우 주연상과 호주 FCCA어워즈에 노미네이트된 바 있다. <타이탄>에 이어 다시 한 번 페르세우스로의 활약을 선보인다. 그 외 출연작으로 <텍사스 킬링 필드><아찔한 십대><똑바로 살아라> 등이 있다.

- <타이탄의 분노> 보도자료 중에서-

호주에서만 10여 편이 넘는 영화에 출연해오며 연기자로써의 기반을 다져온 샘 워싱턴은 <터미네이터 : 미래전쟁의 시작>을 통해 함께 열연한 크리스찬 베일에 버금가는 존재감으로 헐리우드의 정상을 두드리는 액션스타로 주목 받게 된다. 조금은 늦은 나이인 30세에 전 세계 오디션을 거치며 심사 숙고하던 제임스 카메론 감독의 러브콜을 받게 된 그는 2009년, 전 세계 최고 히트작 <아바타>의 주인공 제이크 설리 역을 통해 일약 헐리우드 최정상의 자리에 올라서는 기염을 토하게 된다. 이후 <타이탄>으로 이어지는 블록버스터 흥행질주를 계속 해온 샘 워싱턴은 이번 작품 <맨 온 렛지>를 통해 새로운 연기변신을 선보이며 또 다시 자신의 위상을 전 세계에 알릴 계획이다. 극강 액션 스릴러라는 독특한 컨셉으로 무장한 새로운 블록버스터 <맨 온 렛지>를 통해 4천만 달러 상당의 최고급 다이아몬드를 둘러싼 거대한 음모에 맞서 지금까지의 전작들과는 또 다른 치밀한 연기변신을 선보일 예정이기 때문이다. 고소공포증에도 불구하고 스스로의 연기도전을 위한 최적의 기회로 <맨 온 렛지>를 선택한 샘 워싱턴은 CG나 대역의 도움 없이 뉴욕 한복판 루즈벨트 호텔 21층에 오르는 투혼을 발휘해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또한 국내 개봉에 맞춰 얼마 전 한국어 인사말이 담긴 영상 편지를 새해 선물로 보내와 일찌감치 팬심을 잡아두고 있는 중이기도 하다. <맨 온 렛지> 이후 곧바로 <타이탄의 분노>가 개봉 대기 중에 있으며 <아바타2, 3>의 연이은 출연 계획도 조심스레 점쳐지고 있어 샘 워싱턴의 질주는 앞으로 더욱 힘차게 전개될 전망이다.

-<맨 온 렛지> 보도자료 중에서-

영화 <터미네이터: 미래전쟁의 시작>, <아바타>, <타이탄>으로 헐리우드에서 가장 주목 받는 액션스타로 급부상한 샘 워싱턴이 웰메이드 액션 스릴러 영화로 돌아왔다. <언피니시드>에서 샘 워싱턴이 연기한 ‘데이빗’은 최고의 무술 실력을 겸비한 최정예 모사드 요원이다. 샘 워싱턴은 유태인 대학살로 가족을 잃은 후 나치 전범을 잡기 위해 인생을 걸었지만, ‘레이첼’에게 애틋한 감정을 가지면서 심적인 변화를 겪게 되는 ‘데이빗’의 복잡하고 섬세한 내면 연기를 완벽하게 소화해 냈다. 또한 제시카 차스타인과의 아슬아슬한 러브 라인에서는 샘 워싱턴의 성숙한 남성미와 섹시한 매력까지 물씬 느낄 수 있어 관객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것으로 기대된다.

-<언피니시드> 보도자료 중에서-

호주 출신으로 러셀 크로, 나오미 왓츠, 제프리 러시, 케이트 블란쳇 등 유수의 배우들을 배출한 명문 호주국립공연예술학교(NIDA)를 졸업했다. 이후 연극 무대와 호주 영화계에서 꾸준히 활동하던 중 2004년 < Somersault>에 출연하면서 국제적 주목을 받기 시작했다. 최근 제임스 카메론 감독이 주인공을 찾아 전세계를 샅샅이 뒤지는 노력을 마다하지 않은 끝에 주인공을 캐스팅했던 <아바타>에 출연하여 전세계에서 23억 5천만 달러의 수입을 거두어 들였다. 이는 카메론 감독의 전작이자 지난 12년간 세계 박스오피스 정상을 차지했던 <타이타닉>의 수입을 상회한 기록이다. <터미네이터: 미래 전쟁의 시작>에 출연한 바 있으며 차기작으로 키이라 나이틀리, 에바 멘데스와 함께하는 로맨틱 드라마 <라스트 나잇>와 스릴러 <뎁트>를 준비 중이다.

-<타이탄> 보도자료 중에서-

더보기
사업자등록번호 211-88-91225 l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제2016-서울강남-02630호 l 대표이사 정이은
㈜아시아트리뷴 l 06054 서울특별시 강남구 언주로 732, 세종빌딩 3층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 02730 | 등록일자 2013년 7월 11일 | 제호 맥스무비 닷컴 | 발행인 : 정이은ㅣ편집인 : 이은지

Copyright ⓒ Asiatribune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