윌리엄 L. 피터슨

William L. Petersen 

-5관객 동원
 1953-02-21 출생
1953년 2월 21일 시카고에서 태어난 윌리엄 피터슨은 고향인 시카고의 연극무대에서 연기에 대한 꿈을 키우게 된다.
그에게도 일생의 기회라는 것이 찾아오게 되는데, 살인자이자 작가의 이야기를 다룬 연극에서 인상적인 연기를 보여주어 영화 관계자들의 기억에 남게 된 것이다.

연극에서의 이미지 덕분에 윌리엄은 1985년 LA를 배경으로한 <늑대의 거리: To Live and Die in LA>에서 타락한 마약중독자 형사 역할로 스크린에 데뷔하게 된다.
추격장면과 총격전만 여한없이 보여주는 액션영화에 질린 관객들에게 한단계 높은 액션영화의 본보기를 보여주었다는 평가를 받았던 이 영화에서 영화배우로서는 무명이었던 윌리엄의 연기력은 기대 이상의 역할을 해내었다.

1987년에는 그의 고향친구인 버지니아 매드슨과 함께 야구 이야기를 다룬 <무적의 외인구단: Long Gone>을 시작으로 TV 드라마에도 출연하게 되었다.
특히 윌리엄은 케네디가의 인물로 두 번이나 연기를 하게 되는데, 1990년 TV 미니시리즈 <메사추세츠의 케네디가>에서는 조셉 P. 케네디로, 1998년 TV 드라마 <랫트 팩: The Rat Pack>에서는 존 F 케네디의 역으로 출연하였다.

영화와 TV드라마의 제작에도 참여하게 된 윌리엄은 1991년 영화 <하드 프로마이즈: Hard Promises>와 TV 드라마 <키 더 체인지: Keep the Change>(1992)를 제작하였다.
더보기
1953-02-21 출생
1953년 2월 21일 시카고에서 태어난 윌리엄 피터슨은 고향인 시카고의 연극무대에서 연기에 대한 꿈을 키우게 된다.
그에게도 일생의 기회라는 것이 찾아오게 되는데, 살인자이자 작가의 이야기를 다룬 연극에서 인상적인 연기를 보여주어 영화 관계자들의 기억에 남게 된 것이다.

연극에서의 이미지 덕분에 윌리엄은 1985년 LA를 배경으로한 <늑대의 거리: To Live and Die in LA>에서 타락한 마약중독자 형사 역할로 스크린에 데뷔하게 된다.
추격장면과 총격전만 여한없이 보여주는 액션영화에 질린 관객들에게 한단계 높은 액션영화의 본보기를 보여주었다는 평가를 받았던 이 영화에서 영화배우로서는 무명이었던 윌리엄의 연기력은 기대 이상의 역할을 해내었다.

1987년에는 그의 고향친구인 버지니아 매드슨과 함께 야구 이야기를 다룬 <무적의 외인구단: Long Gone>을 시작으로 TV 드라마에도 출연하게 되었다.
특히 윌리엄은 케네디가의 인물로 두 번이나 연기를 하게 되는데, 1990년 TV 미니시리즈 <메사추세츠의 케네디가>에서는 조셉 P. 케네디로, 1998년 TV 드라마 <랫트 팩: The Rat Pack>에서는 존 F 케네디의 역으로 출연하였다.

영화와 TV드라마의 제작에도 참여하게 된 윌리엄은 1991년 영화 <하드 프로마이즈: Hard Promises>와 TV 드라마 <키 더 체인지: Keep the Change>(1992)를 제작하였다.
더보기
사업자등록번호 211-88-91225 l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제2016-서울강남-02630호 l 대표이사 정이은
㈜맥스무비 l 06099 서울시 강남구 선릉로 125길 8, 301호(논현동, 유진빌딩)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 02730 | 등록일자 2013년 7월 11일 | 제호 맥스무비 닷컴 | 발행인 : 정이은ㅣ편집인 : 이은지

Copyright ⓒ Asiatribune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