씨씨 스페이식

Sissy Spacek  

204,731관객 동원
 1949-12-25 출생ㅣ미국ㅣ프라임 컷 (1972) 데뷔
1949년 12월 25일 미국 텍사스주 퀴트맨에서 태어난 시시 스파이식은 원래 가수지망생이었다. 시골에서 자라나 가수가 되보고자 뉴욕으로 떠난 스페이식은 그린위치 빌리지의 작은 커피하우스에서 노래를 부르기 시작했고, "Johnny, You Went Too Far This Time"와 같은싱글을 내놓았었다. 광고의 백코러스를 하면서 생계를 유지하던 스페이식은 연기를 하기로 결심, 리 스트라스버그 극단에 가입하여 수업을 받고서 <프라임 컷: Prime Cut>(1972)으로 영화계에 데뷔한다. 이듬해 테렌스 맬릭 감독의 < Badlands>(1973)에서 마틴 쉰과 함께 킬러로 분해 호평을 받으면서 스타로 떠오른다. 그러던 중, 브라이언 드 팔마의 <캐리>(1976)에서 초능력을 가진 소녀로 나와 끔찍한 장면을 연출하여 충격을 안겨다주었고, 시대는 변해도 공포영화의 고전으로서 남아 있는 이 영화덕분에 아카데미 여우주연상 후보에도 올랐었다. 한 때 가수지망생이었던 실력을 발휘한 <석탄광부의 딸: Coal Miner s Daughter>(1980)로 아카데미 여우주연상을 거머쥐는 동시에 그래미상 후보로 오르기도 했었다. 남편 잭 피스트가 연출한 <걸인: Raggedy Man>(1981)에 출연했을 때도 주가가 꽤 높았고, <실종: Missing>(1982), <강: The River>(1984), <마음의 범죄: Crimes of the Heart>(1986)등을 통해 계속 아카데미 여우주연상 후보에 오르면서 그녀의 입지는 확고해졌다.

하지만, 아이들 기르는데 열심이었던 스페이식은 1987년이후로 활동이 뜸해졌다가 90년대 들어서 다시 < JFK>(1991), <어플릭션: Affliction>(1998)등으로 재기했다.
딸 췰러 피스크가 영화배우로 활동 중이다.
더보기
1949-12-25 출생미국프라임 컷 (1972) 데뷔
1949년 12월 25일 미국 텍사스주 퀴트맨에서 태어난 시시 스파이식은 원래 가수지망생이었다. 시골에서 자라나 가수가 되보고자 뉴욕으로 떠난 스페이식은 그린위치 빌리지의 작은 커피하우스에서 노래를 부르기 시작했고, "Johnny, You Went Too Far This Time"와 같은싱글을 내놓았었다. 광고의 백코러스를 하면서 생계를 유지하던 스페이식은 연기를 하기로 결심, 리 스트라스버그 극단에 가입하여 수업을 받고서 <프라임 컷: Prime Cut>(1972)으로 영화계에 데뷔한다. 이듬해 테렌스 맬릭 감독의 < Badlands>(1973)에서 마틴 쉰과 함께 킬러로 분해 호평을 받으면서 스타로 떠오른다. 그러던 중, 브라이언 드 팔마의 <캐리>(1976)에서 초능력을 가진 소녀로 나와 끔찍한 장면을 연출하여 충격을 안겨다주었고, 시대는 변해도 공포영화의 고전으로서 남아 있는 이 영화덕분에 아카데미 여우주연상 후보에도 올랐었다. 한 때 가수지망생이었던 실력을 발휘한 <석탄광부의 딸: Coal Miner s Daughter>(1980)로 아카데미 여우주연상을 거머쥐는 동시에 그래미상 후보로 오르기도 했었다. 남편 잭 피스트가 연출한 <걸인: Raggedy Man>(1981)에 출연했을 때도 주가가 꽤 높았고, <실종: Missing>(1982), <강: The River>(1984), <마음의 범죄: Crimes of the Heart>(1986)등을 통해 계속 아카데미 여우주연상 후보에 오르면서 그녀의 입지는 확고해졌다.

하지만, 아이들 기르는데 열심이었던 스페이식은 1987년이후로 활동이 뜸해졌다가 90년대 들어서 다시 < JFK>(1991), <어플릭션: Affliction>(1998)등으로 재기했다.
딸 췰러 피스크가 영화배우로 활동 중이다.
더보기
미정
사업자등록번호 211-88-91225 l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제2016-서울강남-02630호 l 대표이사 정이은
㈜아시아트리뷴 l 06054 서울특별시 강남구 언주로 732, 세종빌딩 3층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 02730 | 등록일자 2013년 7월 11일 | 제호 맥스무비 닷컴 | 발행인 : 정이은ㅣ편집인 : 이은지

Copyright ⓒ Asiatribune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