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재석

 

769,205관객 동원
 1973-08-12 출생ㅣ한국ㅣ맥주가 애인보다 좋은 이유 (1996) 데뷔
수많은 드라마와 영화에 출연하며 원조 한류배우로 최고의 인기를 얻으며 최근 드라마 [거상 김만덕]까지 세련되고 도시적인 이미지를 발산했던 한재석은, 데뷔 시절부터 귀공자 같은 외모와 젠틀한 남자로 불리어졌다. 그랬던 그가 2011년 영화 <히트>를 통해 고객을 만족 시키는 부드러운 카리스마 설계자 캐릭터로 변신하여 더 이상 그의 귀공자 이미지를 찾아볼 수 없는 한층 업그레이드 된 모습으로 스크린에 돌아와 관객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히트> 보도자료 중에서-

드라마 ‘마지막 연인’을 통해 데뷔한 한재석은 90년대 ‘째즈’ ‘순수’ 등의 드라마를 통해 젊은 시청자들에게 최고의 인기를 얻은 배우 중 한 명. 드라마 ‘이브의 모든 것’을 통해서 한류 스타로까지 입지를 넓히며 2008년 중국에서 뽑은 ‘가장 영향력 있는 한류스타’ 1위에 뽑히기도 했다. 2007년 ‘로비스트’와 2008년 ‘태양의 여자’ 등을 통해 차가운 도시 남자의 매력을 보여줬던 한재석은 이번 영화 <퀴즈왕>을 통해 첫 코믹 연기에 도전한다. 이번 영화에서 그는 기존의 ‘쿨한 이미지’는 유지하지만 그 ‘쿨 한 모습’을 오히려 답답해 하는 주변사람들의 모습을 통해서 웃음을 유발할 예정이다. 평소 좋아하던 감독, 배우들과의 작업으로 너무 즐거웠다는 한재석은 이번 영화 작업을 계기로 앞으로 더욱 활발한 스크린 활동을 기대하게 만든다.

-<퀴즈왕> 보도자료 중에서-

한창 멋진 남자, 예쁜 여자가 브라운관을 장식했던 몇 년 전, 그 역시 눈에 확 띄는 신인 미남 연기자로 사람들의 주목을 받았다. 이렇게 잘생긴 외모로 데뷔할 당시부터 관심의 대상이었던 한재석의 데뷔는 1994년 10월 MBC 드라마 <마지막 연인>에서였다. 그러던 그가 본격적인 주목을 받은 것은 SBS로 그의 활동 무대를 옮긴 후, 드라마 스페셜 <째즈>(1995), 일요드라마 <도시남녀>(1996), 드라마 <곰탕>(1996)에 출연하면서부터이다. 여기서의 인기를 바탕으로 영화에 출연을 하게 됐는데, <맥주가 애인보다 좋은 이유>(1996), <언픽스>(1996)가 그것이다. 독특한 제목으로 화제를 모은 <맥주가 애인보다 좋은 이유>에서 한재석은 아름다운 여자들에 둘러싸여 여러 일을 겪는 역할로 출연한다. 이후 첫 한·중 합작 영화인 <언픽션>에서 당시 최고의 홍콩 여배우로 급부상한 오천련과 아름다운 첫키스를 나누는 등 세간의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그러나 두 영화 모두 화제만큼 흥행이나 비평에 성공하지 못했고, 그는 다시 TV로 가서 SBS 드라마 스페셜 <모델>(1997), SBS 드라마 스페셜 <내마음을 뺏어봐>(1998), KBS 월화 드라마 <순수>(1998)에서 출연하여 그의 인기를 다지게 된다. 그러나 그에게 남아있는 과제는 멋진 외모에 비해 뒤쳐지는 연기와, 데뷔 당시부터의 귀공자 스타일에서 풍겨 나오는 너무 똑같은 이미지가 고정되어 있다는 것이었다. 그러던 중 서서히 연기변신을 시도하는데, MBC의 메디컬 드라마인 <해바라기>(1998)부터 시청자들에게 조금씩 호감을 주더니, MBC 주말 드라마 <장미와 콩나물>(1999), <눈물이 보일까봐>(1999)에서는 문제아로 등장하며 전혀 색다른 모습을 보여줬다. 이러한 개성있는 이미지에서 MBC 수목 드라마 <이브의 모든 것> <2000> 출연하여 다시 한번 착한 남자의 모습을 보여주기도 했다.
더보기
1973-08-12 출생한국맥주가 애인보다 좋은 이유 (1996) 데뷔
수많은 드라마와 영화에 출연하며 원조 한류배우로 최고의 인기를 얻으며 최근 드라마 [거상 김만덕]까지 세련되고 도시적인 이미지를 발산했던 한재석은, 데뷔 시절부터 귀공자 같은 외모와 젠틀한 남자로 불리어졌다. 그랬던 그가 2011년 영화 <히트>를 통해 고객을 만족 시키는 부드러운 카리스마 설계자 캐릭터로 변신하여 더 이상 그의 귀공자 이미지를 찾아볼 수 없는 한층 업그레이드 된 모습으로 스크린에 돌아와 관객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히트> 보도자료 중에서-

드라마 ‘마지막 연인’을 통해 데뷔한 한재석은 90년대 ‘째즈’ ‘순수’ 등의 드라마를 통해 젊은 시청자들에게 최고의 인기를 얻은 배우 중 한 명. 드라마 ‘이브의 모든 것’을 통해서 한류 스타로까지 입지를 넓히며 2008년 중국에서 뽑은 ‘가장 영향력 있는 한류스타’ 1위에 뽑히기도 했다. 2007년 ‘로비스트’와 2008년 ‘태양의 여자’ 등을 통해 차가운 도시 남자의 매력을 보여줬던 한재석은 이번 영화 <퀴즈왕>을 통해 첫 코믹 연기에 도전한다. 이번 영화에서 그는 기존의 ‘쿨한 이미지’는 유지하지만 그 ‘쿨 한 모습’을 오히려 답답해 하는 주변사람들의 모습을 통해서 웃음을 유발할 예정이다. 평소 좋아하던 감독, 배우들과의 작업으로 너무 즐거웠다는 한재석은 이번 영화 작업을 계기로 앞으로 더욱 활발한 스크린 활동을 기대하게 만든다.

-<퀴즈왕> 보도자료 중에서-

한창 멋진 남자, 예쁜 여자가 브라운관을 장식했던 몇 년 전, 그 역시 눈에 확 띄는 신인 미남 연기자로 사람들의 주목을 받았다. 이렇게 잘생긴 외모로 데뷔할 당시부터 관심의 대상이었던 한재석의 데뷔는 1994년 10월 MBC 드라마 <마지막 연인>에서였다. 그러던 그가 본격적인 주목을 받은 것은 SBS로 그의 활동 무대를 옮긴 후, 드라마 스페셜 <째즈>(1995), 일요드라마 <도시남녀>(1996), 드라마 <곰탕>(1996)에 출연하면서부터이다. 여기서의 인기를 바탕으로 영화에 출연을 하게 됐는데, <맥주가 애인보다 좋은 이유>(1996), <언픽스>(1996)가 그것이다. 독특한 제목으로 화제를 모은 <맥주가 애인보다 좋은 이유>에서 한재석은 아름다운 여자들에 둘러싸여 여러 일을 겪는 역할로 출연한다. 이후 첫 한·중 합작 영화인 <언픽션>에서 당시 최고의 홍콩 여배우로 급부상한 오천련과 아름다운 첫키스를 나누는 등 세간의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그러나 두 영화 모두 화제만큼 흥행이나 비평에 성공하지 못했고, 그는 다시 TV로 가서 SBS 드라마 스페셜 <모델>(1997), SBS 드라마 스페셜 <내마음을 뺏어봐>(1998), KBS 월화 드라마 <순수>(1998)에서 출연하여 그의 인기를 다지게 된다. 그러나 그에게 남아있는 과제는 멋진 외모에 비해 뒤쳐지는 연기와, 데뷔 당시부터의 귀공자 스타일에서 풍겨 나오는 너무 똑같은 이미지가 고정되어 있다는 것이었다. 그러던 중 서서히 연기변신을 시도하는데, MBC의 메디컬 드라마인 <해바라기>(1998)부터 시청자들에게 조금씩 호감을 주더니, MBC 주말 드라마 <장미와 콩나물>(1999), <눈물이 보일까봐>(1999)에서는 문제아로 등장하며 전혀 색다른 모습을 보여줬다. 이러한 개성있는 이미지에서 MBC 수목 드라마 <이브의 모든 것> <2000> 출연하여 다시 한번 착한 남자의 모습을 보여주기도 했다.
더보기
2017
사업자등록번호 211-88-91225 l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제2016-서울강남-02630호 l 대표이사 정이은
㈜아시아트리뷴 l 06054 서울특별시 강남구 언주로 732, 세종빌딩 3층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 02730 | 등록일자 2013년 7월 11일 | 제호 맥스무비 닷컴 | 발행인 : 정이은ㅣ편집인 : 이은지

Copyright ⓒ Asiatribune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