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순재

 

8,375,282관객 동원
 1934-10-10출생ㅣ한국ㅣ밤은 말이 없다 (1965)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국민 배우로, 30여 년간 TV, 연극, 영화 등 다양한 매체를 통해 왕성한 활동력으로 명품연기를 선보여왔다. ‘야동 순재’ 같은 별명도 얻으며 여전히 친근한 캐릭터로 남녀노소 누구나 좋아하는 우리 시대의 거장. <굿모닝 프레지던트>에 이어, 장진 감독의 작품이라면 ‘묻지도 따지지도 않고’ 무조건 함께한다는 전폭적인 지지 속에서 <로맨틱 헤븐>의 출연을 흔쾌히 허락했다. 장진 감독 역시, “이순재 선생님 외에는 캐스팅을 생각할 수 조차 없었다”며 서로에 대한 끈끈한 신뢰를 보여주고 있다.

-<로맨틱 헤븐> 보도자료 중에서-

연기에 대한 뜨거운 열정으로 드라마, 시트콤, 영화, 연극 등 다양한 장르를 넘나들며 열연을 펼치고 있는 이순재는 50년 넘는 세월 동안 꾸준히 사랑을 받아온 국민배우이다. 항상 점잖고 무게감 있는 연기만 해오던 그는 MBC 시트콤 ‘거침없이 하이킥’에서 ‘야동순재’라는 별명을 얻으며 다양한 연령층에게 사랑을 받는 친숙한 이미지로 변신에 성공한다. 이번 영화 <그대를 사랑합니다>에서 말투는 까칠하지만 마음은 따뜻한 ‘만석’을 완벽하게 소화해 내며 두 번째 첫사랑의 두근거리는 떨림을 관객들에게 그대로 전달해줄 예정이다.

-<그대를 사랑합니다> 보도자료 중에서-

TV드라마 ‘나도 인간이 되련가’ 로 데뷔했다. 시트콤, 드라마, 영화를 넘나들며 나이를 무색하게 만드는 연기 열정을 보여주고 있는 이순재는 50년이 넘는 세월 동안 안방 극장과 스크린을 통해 그 존재를 굳건히 지키고 있는 원로 국민배우다. 다양한 작품을 통해 다채로운 캐릭터로 대중들에게 웃음과 눈물을 선사하고 있으며, 특히 2006년 출연했던 MBC 시트콤‘거침없이 하이킥’ 에서 야동 순재로 화제가 된 바 있다.
더보기
1934-10-10 출생한국밤은 말이 없다 (1965) 데뷔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국민 배우로, 30여 년간 TV, 연극, 영화 등 다양한 매체를 통해 왕성한 활동력으로 명품연기를 선보여왔다. ‘야동 순재’ 같은 별명도 얻으며 여전히 친근한 캐릭터로 남녀노소 누구나 좋아하는 우리 시대의 거장. <굿모닝 프레지던트>에 이어, 장진 감독의 작품이라면 ‘묻지도 따지지도 않고’ 무조건 함께한다는 전폭적인 지지 속에서 <로맨틱 헤븐>의 출연을 흔쾌히 허락했다. 장진 감독 역시, “이순재 선생님 외에는 캐스팅을 생각할 수 조차 없었다”며 서로에 대한 끈끈한 신뢰를 보여주고 있다.

-<로맨틱 헤븐> 보도자료 중에서-

연기에 대한 뜨거운 열정으로 드라마, 시트콤, 영화, 연극 등 다양한 장르를 넘나들며 열연을 펼치고 있는 이순재는 50년 넘는 세월 동안 꾸준히 사랑을 받아온 국민배우이다. 항상 점잖고 무게감 있는 연기만 해오던 그는 MBC 시트콤 ‘거침없이 하이킥’에서 ‘야동순재’라는 별명을 얻으며 다양한 연령층에게 사랑을 받는 친숙한 이미지로 변신에 성공한다. 이번 영화 <그대를 사랑합니다>에서 말투는 까칠하지만 마음은 따뜻한 ‘만석’을 완벽하게 소화해 내며 두 번째 첫사랑의 두근거리는 떨림을 관객들에게 그대로 전달해줄 예정이다.

-<그대를 사랑합니다> 보도자료 중에서-

TV드라마 ‘나도 인간이 되련가’ 로 데뷔했다. 시트콤, 드라마, 영화를 넘나들며 나이를 무색하게 만드는 연기 열정을 보여주고 있는 이순재는 50년이 넘는 세월 동안 안방 극장과 스크린을 통해 그 존재를 굳건히 지키고 있는 원로 국민배우다. 다양한 작품을 통해 다채로운 캐릭터로 대중들에게 웃음과 눈물을 선사하고 있으며, 특히 2006년 출연했던 MBC 시트콤‘거침없이 하이킥’ 에서 야동 순재로 화제가 된 바 있다.
더보기
2018
2013
2006
2005
1981
1979
1971
사업자등록번호 211-88-91225 l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제2016-서울강남-02630호 l 대표이사 정이은
㈜아시아트리뷴 l 06054 서울특별시 강남구 언주로 732, 세종빌딩 3층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 02730 | 등록일자 2013년 7월 11일 | 제호 맥스무비 닷컴 | 발행인 : 정이은ㅣ편집인 : 이은지

Copyright ⓒ Asiatribune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