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트 프룬디치

Bart Freundlich 

71,434관객 동원
 1970-01-17 출생ㅣ미국ㅣ사랑의 이름으로 (1997) 데뷔
선댄스 영화제에서 첫 선을 보인 장편데뷔작 <사랑의 이름으로>로 도빌 영화제 관객상을 수상하는 등 높은 평가를 받은 바트 프룬디치 감독은 이 후 할리우드 대표 여배우 줄리안 무어와 <세계 여행자>, <트러스트 더 맨>등의 작품을 함께 했다. 특히 <트러스트 더 맨>은 뉴욕을 배경으로 펼쳐지는 로맨스를 솔직하고 담백하게 담아냈다는 평을 받으며, 2006년 토론토 영화제에서 가장 많이 판매가 된 작품 중 하나가 되었다. 2009년 덴마크, 일본 등에서 선 개봉을 하기도 했던 바트 프룬디치의 신작 <사랑은 언제나 진행중> (The rebound, 2009)은 과거에 받았던 상처에 사랑이 두려워진다 해도, 또 다시 다가올 사랑을 받아들이자는 감독의 메시지가 담겨있다. 영화를 보는 관객이 자신의 진실된 메시지를 느끼는 동시에, 유쾌하게 웃을 수 있길 바랬던 그는 <사랑은 언제나 진행중>을 통해서 로맨틱 코미디의 달콤함은 그대로 살리면서도 이제껏 본 적 없는 매력적인 캐릭터들과 코믹한 에피소드로 유쾌한 재미를 선사하고 있다.

- <사랑은 언제나 진행중> 보도자료 중에서-

더보기
1970-01-17 출생미국사랑의 이름으로 (1997) 데뷔
선댄스 영화제에서 첫 선을 보인 장편데뷔작 <사랑의 이름으로>로 도빌 영화제 관객상을 수상하는 등 높은 평가를 받은 바트 프룬디치 감독은 이 후 할리우드 대표 여배우 줄리안 무어와 <세계 여행자>, <트러스트 더 맨>등의 작품을 함께 했다. 특히 <트러스트 더 맨>은 뉴욕을 배경으로 펼쳐지는 로맨스를 솔직하고 담백하게 담아냈다는 평을 받으며, 2006년 토론토 영화제에서 가장 많이 판매가 된 작품 중 하나가 되었다. 2009년 덴마크, 일본 등에서 선 개봉을 하기도 했던 바트 프룬디치의 신작 <사랑은 언제나 진행중> (The rebound, 2009)은 과거에 받았던 상처에 사랑이 두려워진다 해도, 또 다시 다가올 사랑을 받아들이자는 감독의 메시지가 담겨있다. 영화를 보는 관객이 자신의 진실된 메시지를 느끼는 동시에, 유쾌하게 웃을 수 있길 바랬던 그는 <사랑은 언제나 진행중>을 통해서 로맨틱 코미디의 달콤함은 그대로 살리면서도 이제껏 본 적 없는 매력적인 캐릭터들과 코믹한 에피소드로 유쾌한 재미를 선사하고 있다.

- <사랑은 언제나 진행중> 보도자료 중에서-

더보기
사업자등록번호 211-88-91225 l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제2016-서울강남-02630호 l 대표이사 정이은
㈜맥스무비 l 06099 서울시 강남구 선릉로 125길 8, 301호(논현동, 유진빌딩)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 02730 | 등록일자 2013년 7월 11일 | 제호 맥스무비 닷컴 | 발행인 : 정이은ㅣ편집인 : 이은지

Copyright ⓒ Asiatribune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