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호

 

3,973,803관객 동원
 1967-04-02 출생ㅣ한국ㅣ바이 준 (1998) 데뷔
20대 젊은이들의 감성을 감각적인 영상으로 표현해 신선함을 안겨주었던 <후 아 유>, 사회에 대한 예리한 통찰력이 돋보이는 강한 드라마와 독특한 스타일을 선보이며 관객과 평단의 호평을 이끌어낸 <사생결단>의 최호 감독. 학창시절 밴드활동의 경험에서 시작된 그의 음악을 향한 열정은 영화 <고고70>의 출발점이 되었다. 아무도 상상하지 못했던 70년대 밤의 세계를 리얼하게 그려내려는 그의 시도는 영화 속 공연 장면 전체를 100% 라이브로 연주, 노래, 녹음하는 과감한 시도로까지 이어졌다. 이 같은 감독의 바램이 이루어질 수 있었던 데는 <후 아 유>에서 호흡을 맞췄던 탁월한 음악적 감각의 소유자 조승우의 역할이 결정적이었다.
더보기
1967-04-02 출생한국바이 준 (1998) 데뷔
20대 젊은이들의 감성을 감각적인 영상으로 표현해 신선함을 안겨주었던 <후 아 유>, 사회에 대한 예리한 통찰력이 돋보이는 강한 드라마와 독특한 스타일을 선보이며 관객과 평단의 호평을 이끌어낸 <사생결단>의 최호 감독. 학창시절 밴드활동의 경험에서 시작된 그의 음악을 향한 열정은 영화 <고고70>의 출발점이 되었다. 아무도 상상하지 못했던 70년대 밤의 세계를 리얼하게 그려내려는 그의 시도는 영화 속 공연 장면 전체를 100% 라이브로 연주, 노래, 녹음하는 과감한 시도로까지 이어졌다. 이 같은 감독의 바램이 이루어질 수 있었던 데는 <후 아 유>에서 호흡을 맞췄던 탁월한 음악적 감각의 소유자 조승우의 역할이 결정적이었다.
더보기
2006
2002
1998
사업자등록번호 211-88-91225 l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제2016-서울강남-02630호 l 대표이사 정이은
㈜맥스무비 l 06099 서울시 강남구 선릉로 125길 8, 301호(논현동, 유진빌딩)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 02730 | 등록일자 2013년 7월 11일 | 제호 맥스무비 닷컴 | 발행인 : 정이은ㅣ편집인 : 이은지

Copyright ⓒ Asiatribune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