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리버 리드

Oliver Reed 

1,445,880관객 동원
 1938-02-13 출생
1938년 2월 13일 런던에서 태어난 올리버 리드는 1999년 5월 2일 몰타에서 영화촬영을 하던 중 선술집에서 심장마비로 세상을 떠났다.
영화제작자인 캐롤 리드경의 조카였던 올리버는 어릴적부터 생활하기 위해서 험한 일을 가리지 않고 해야만 했다.
1950년대 중반 연기자로 활동을 시작하기 전에 클럽의 경비원 등 다양한 직업을 거쳐왔던 올리버에게 선술집의 거친 분위기는 영화속의 배경이 아니라 바로 삶의 무대였던 것이다.

술을 좋아하던 그는 세상에서 가장 훌륭한 인간을 만날 수 있는 곳은 바로 술집이라고 할만큼 다양한 인생을 이해할 줄 아는 인물이었다. 그의 거친 분위기는 `성난 젊은이`들의 영화가 풍미했던 당시 영국 영화계의 흐름 속에서 단연 두각을 나타내었다.
1961년에 출연했던 <늑대인간의 저주: Curse of the Werewolf>로 차츰 알려지기 시작한 올리버는 1968년 그의 대표작이라 할 수 있는 뮤지컬영화 <올리버>에서 빌 시크즈역으로 전세계에 알려진다.

1989년에는 리처드 레스터의 <삼총사>에서 보여줬던 아토스 역할을 새롭게 해석한 영화 <삼총사의 귀환: Return of the Musketeers>에 출연하였다.
거칠다 못해 위험해보이는 캐릭터를 주로 연기했던 올리버는 그의 죽음마저도 마치 영화속 장면처럼 선술집에서 럼주 3병을 마신후 선원들과 팔씨름을 하다가 심장마비로 세상을 떠났다.
덕분에 당시 출연중이던 영화 <글래디에이터>의 남은 장면들을 촬영하기 위해 리들리 스콧 감독은 3백만 달러를 추가로 지불해야만 했다. 하지만 감독과 스텝, 관객들에게는 그의 연기를 완성하지 못했다는 아쉬움이 수백만 달러보다 더 컸을 것이다.
더보기
1938-02-13 출생
1938년 2월 13일 런던에서 태어난 올리버 리드는 1999년 5월 2일 몰타에서 영화촬영을 하던 중 선술집에서 심장마비로 세상을 떠났다.
영화제작자인 캐롤 리드경의 조카였던 올리버는 어릴적부터 생활하기 위해서 험한 일을 가리지 않고 해야만 했다.
1950년대 중반 연기자로 활동을 시작하기 전에 클럽의 경비원 등 다양한 직업을 거쳐왔던 올리버에게 선술집의 거친 분위기는 영화속의 배경이 아니라 바로 삶의 무대였던 것이다.

술을 좋아하던 그는 세상에서 가장 훌륭한 인간을 만날 수 있는 곳은 바로 술집이라고 할만큼 다양한 인생을 이해할 줄 아는 인물이었다. 그의 거친 분위기는 `성난 젊은이`들의 영화가 풍미했던 당시 영국 영화계의 흐름 속에서 단연 두각을 나타내었다.
1961년에 출연했던 <늑대인간의 저주: Curse of the Werewolf>로 차츰 알려지기 시작한 올리버는 1968년 그의 대표작이라 할 수 있는 뮤지컬영화 <올리버>에서 빌 시크즈역으로 전세계에 알려진다.

1989년에는 리처드 레스터의 <삼총사>에서 보여줬던 아토스 역할을 새롭게 해석한 영화 <삼총사의 귀환: Return of the Musketeers>에 출연하였다.
거칠다 못해 위험해보이는 캐릭터를 주로 연기했던 올리버는 그의 죽음마저도 마치 영화속 장면처럼 선술집에서 럼주 3병을 마신후 선원들과 팔씨름을 하다가 심장마비로 세상을 떠났다.
덕분에 당시 출연중이던 영화 <글래디에이터>의 남은 장면들을 촬영하기 위해 리들리 스콧 감독은 3백만 달러를 추가로 지불해야만 했다. 하지만 감독과 스텝, 관객들에게는 그의 연기를 완성하지 못했다는 아쉬움이 수백만 달러보다 더 컸을 것이다.
더보기
사업자등록번호 211-88-91225 l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제2016-서울강남-02630호 l 대표이사 정이은
㈜맥스무비 l 06099 서울시 강남구 선릉로 125길 8, 301호(논현동, 유진빌딩)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 02730 | 등록일자 2013년 7월 11일 | 제호 맥스무비 닷컴 | 발행인 : 정이은ㅣ편집인 : 이은지

Copyright ⓒ Asiatribune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