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잔 팔시

Euzhan palcy 

-1관객 동원
 
1957년 마티니크에 태어난 유잔 팔시는 어려서부터 시, 노래 드라마를 쓰는 재능을 보여왔다. 또한 많은 책들을 접하면서 감독으로서의 재질을 쌓아나간다. 17세 때 TV에 방영되는 ?은 드라마 < La Messaere>(1975)을 만들어 내어 재능을 인정받게 된다.

팔시는 파리로 가서 소르본 대학에서 문학을, 보 지라르 영화학교에서 영화를 전공한다. 그녀는 방송사들과 함께 일하면서 영화를 준비, < Rue Cases Negres>(1983)으로 데뷔한다. 이 데뷔작은 곧 세계영화제에 초청을 받고 상을 수상하는 쾌거를 올린다.
이 작품으로 헐리우드로 건너가게 된 유잔 팔시는 헐리우드에 최초로 입성한 흑인 여자 감독으로 기록되기도 하였다. 헐리우드에서 만든 <백색의 계절>로 다시 그녀의 진가를 발휘하게 된다. 1970년대 남아프리카의 인종차별정책 현실을 정면으로 비판한 영화였다.

1990년 초 프랑스로 다시 가서 현재까지 영화들과 TV물 등을 비롯한 감독, 각본 등 다양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더보기
1957년 마티니크에 태어난 유잔 팔시는 어려서부터 시, 노래 드라마를 쓰는 재능을 보여왔다. 또한 많은 책들을 접하면서 감독으로서의 재질을 쌓아나간다. 17세 때 TV에 방영되는 ?은 드라마 < La Messaere>(1975)을 만들어 내어 재능을 인정받게 된다.

팔시는 파리로 가서 소르본 대학에서 문학을, 보 지라르 영화학교에서 영화를 전공한다. 그녀는 방송사들과 함께 일하면서 영화를 준비, < Rue Cases Negres>(1983)으로 데뷔한다. 이 데뷔작은 곧 세계영화제에 초청을 받고 상을 수상하는 쾌거를 올린다.
이 작품으로 헐리우드로 건너가게 된 유잔 팔시는 헐리우드에 최초로 입성한 흑인 여자 감독으로 기록되기도 하였다. 헐리우드에서 만든 <백색의 계절>로 다시 그녀의 진가를 발휘하게 된다. 1970년대 남아프리카의 인종차별정책 현실을 정면으로 비판한 영화였다.

1990년 초 프랑스로 다시 가서 현재까지 영화들과 TV물 등을 비롯한 감독, 각본 등 다양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더보기
사업자등록번호 211-88-91225 l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제2016-서울강남-02630호 l 대표이사 정이은
㈜맥스무비 l 06099 서울시 강남구 선릉로 125길 8, 301호(논현동, 유진빌딩)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 02730 | 등록일자 2013년 7월 11일 | 제호 맥스무비 닷컴 | 발행인 : 정이은ㅣ편집인 : 이은지

Copyright ⓒ Asiatribune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