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탠리 크래이머

Stanley Kramer  

248,588관객 동원
 1913-09-29 출생ㅣ미국
1913년 9월 29일 미국 뉴욕에서 태어난 스텐리 크래이머는 1943년 서머셋 모옴의 베스트 셀러 소설 <달과 6펜스>를 영화화한 작품 < The Moon and Sixpence>로 제작일을 시작한다. 상당히 지적인 인물로 제작일 이외에도 편집, 글쓰기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영화일을 소화할 수 있는 능력을 가졌던 스탠리 크래이머는 이후 프로듀서로 일하면서 마크 롭슨이 연출한 완성도 높은 스포츠 드라마 <챔피온: Champion>(1949), < Home of the Brave>(1949)등의 영화를 제작하면서 헐리우드에서의 입지를 다진다. 크래이머는 또한 당시에 대단한 인정을 받던 프레드 진네만 감독과도 많은 작업을 함께 하게 되는데 <하이 눈: High Noon>(1952)과 같은 작품은 인기있는 서부 영화의 수준을 넘어서 기법적으로 매우 뛰어날 뿐 아니라 영화사적인 의미를 남긴 작품이다. 1955년 스텐리 크래이머는 자신이 직접 메가폰을 잡은 병원드라마 < Not As a Stranger>를 발표한다. 연출에도 남다른 감각을 보여준 크래이머는 이후 제작과 감독을 병행하며 활발한 작품 활동을 했고 1958년 <흑과 백: The Defiant Ones>를 연출해 뉴욕 비평가 협회 감독상을 수상한다. 자신이 주관이 뚜렷한 영화들을 만들어낸 크래이머는 많은 작품을 통해 사회적인 이슈를 만들어 냈고 아카데미에서는 냉대를 받았지만 비평가들에게는 많은 인기를 얻었다. 진지한 영화를 만들던 크래이머는 많은 편수는 아니었지만 몇 몇 코미디 영화를 연출했고 <매드매드 대소동: It`s A Mad, Mad, Mad, Mad World>(1963)는 박스 오피스에서 큰 성공을 거두었다. 스텐리 크래이머는 1979년 <러너 스텀블: The Runner Stumble>를 끝으로 영화계를 떠났다.
더보기
1913-09-29 출생미국
1913년 9월 29일 미국 뉴욕에서 태어난 스텐리 크래이머는 1943년 서머셋 모옴의 베스트 셀러 소설 <달과 6펜스>를 영화화한 작품 < The Moon and Sixpence>로 제작일을 시작한다. 상당히 지적인 인물로 제작일 이외에도 편집, 글쓰기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영화일을 소화할 수 있는 능력을 가졌던 스탠리 크래이머는 이후 프로듀서로 일하면서 마크 롭슨이 연출한 완성도 높은 스포츠 드라마 <챔피온: Champion>(1949), < Home of the Brave>(1949)등의 영화를 제작하면서 헐리우드에서의 입지를 다진다. 크래이머는 또한 당시에 대단한 인정을 받던 프레드 진네만 감독과도 많은 작업을 함께 하게 되는데 <하이 눈: High Noon>(1952)과 같은 작품은 인기있는 서부 영화의 수준을 넘어서 기법적으로 매우 뛰어날 뿐 아니라 영화사적인 의미를 남긴 작품이다. 1955년 스텐리 크래이머는 자신이 직접 메가폰을 잡은 병원드라마 < Not As a Stranger>를 발표한다. 연출에도 남다른 감각을 보여준 크래이머는 이후 제작과 감독을 병행하며 활발한 작품 활동을 했고 1958년 <흑과 백: The Defiant Ones>를 연출해 뉴욕 비평가 협회 감독상을 수상한다. 자신이 주관이 뚜렷한 영화들을 만들어낸 크래이머는 많은 작품을 통해 사회적인 이슈를 만들어 냈고 아카데미에서는 냉대를 받았지만 비평가들에게는 많은 인기를 얻었다. 진지한 영화를 만들던 크래이머는 많은 편수는 아니었지만 몇 몇 코미디 영화를 연출했고 <매드매드 대소동: It`s A Mad, Mad, Mad, Mad World>(1963)는 박스 오피스에서 큰 성공을 거두었다. 스텐리 크래이머는 1979년 <러너 스텀블: The Runner Stumble>를 끝으로 영화계를 떠났다.
더보기
사업자등록번호 211-88-91225 l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제2016-서울강남-02630호 l 대표이사 정이은
㈜맥스무비 l 06099 서울시 강남구 선릉로 125길 8, 301호(논현동, 유진빌딩)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 02730 | 등록일자 2013년 7월 11일 | 제호 맥스무비 닷컴 | 발행인 : 정이은ㅣ편집인 : 이은지

Copyright ⓒ Asiatribune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