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지 C. 스코트

George C. Scott 

181,179관객 동원
 1927-10-18 출생
1927년 10월 18일 미국 버지니아주 와이즈에서 태어난 조지 스코트는 어려서 어머니를 여의고 아버지 손에 자라다가 해군에 입대해 4년간 복무한다.

군에서 제대한 스코트는 미조리 대학에서 저널리즘을 공부하지만 연기의 매력에 빠져들어 배우 생활을 시작하고 50년대말 < Richard III>로 뉴욕에서의 연기 생활을 시작한다.
이 작품의 성공으로 스코트는 비평가들에게 좋은 평을 듣게 되고 곧 TV에서도 그 모습을 드러내 < The Outcasts of Poker Flat>(1958)으로 연기 활동을 본격화한다.

< The Hanging Tree>(1959)로 영화계로 진출한 스코트는 같은 해 < Anatomy of a Murder>로 아카데미 남우조연상에 노미네이트되는 등 비중있는 연기자로 급성장하고 <허슬러>(1961), 64년 스탠리 큐브릭 감독의 <닥터 스트레이지러브: Dr. Strangelove>에서는 벅 장군으로 출연한다.
스코트는 기품있는 모습으로 이후 전쟁영화에서 군인으로 출연하는 일이 많았고 <패튼 대전차군단: Patton>으로 1970년 아카데미 남우주연상을 수상한다.
당시 스코트는 시상식에 참가하지 않고 집에서 TV로 하키경기를 보며 수상을 거부하는 배짱을 부려 화제를 일으키기도 했다.

스코트는 나이가 들어서도 기품있는 모습은 여전했고 탐 크루즈, 숀 팬 등 젊은 배우들과 함께 <생도의 분노>(1981)에서 다시금 군인으로 열연했다.
스코트는 <분노의 계절>(1972)등 세 편의 영화를 연출했으나 감독으로는 그다지 재미를 보지 못했다.

평상시에도 영화에서처럼 엄격해 주변사람들이 두려워했다는 스코트는 생애 5번의 결혼을 했고 그의 아들중 하나인 캠벨 스코트는 헐리우드에서 배우로 활약하고 있다.
스코트는 99년 9월 미국에서 사망했다.
더보기
1927-10-18 출생
1927년 10월 18일 미국 버지니아주 와이즈에서 태어난 조지 스코트는 어려서 어머니를 여의고 아버지 손에 자라다가 해군에 입대해 4년간 복무한다.

군에서 제대한 스코트는 미조리 대학에서 저널리즘을 공부하지만 연기의 매력에 빠져들어 배우 생활을 시작하고 50년대말 < Richard III>로 뉴욕에서의 연기 생활을 시작한다.
이 작품의 성공으로 스코트는 비평가들에게 좋은 평을 듣게 되고 곧 TV에서도 그 모습을 드러내 < The Outcasts of Poker Flat>(1958)으로 연기 활동을 본격화한다.

< The Hanging Tree>(1959)로 영화계로 진출한 스코트는 같은 해 < Anatomy of a Murder>로 아카데미 남우조연상에 노미네이트되는 등 비중있는 연기자로 급성장하고 <허슬러>(1961), 64년 스탠리 큐브릭 감독의 <닥터 스트레이지러브: Dr. Strangelove>에서는 벅 장군으로 출연한다.
스코트는 기품있는 모습으로 이후 전쟁영화에서 군인으로 출연하는 일이 많았고 <패튼 대전차군단: Patton>으로 1970년 아카데미 남우주연상을 수상한다.
당시 스코트는 시상식에 참가하지 않고 집에서 TV로 하키경기를 보며 수상을 거부하는 배짱을 부려 화제를 일으키기도 했다.

스코트는 나이가 들어서도 기품있는 모습은 여전했고 탐 크루즈, 숀 팬 등 젊은 배우들과 함께 <생도의 분노>(1981)에서 다시금 군인으로 열연했다.
스코트는 <분노의 계절>(1972)등 세 편의 영화를 연출했으나 감독으로는 그다지 재미를 보지 못했다.

평상시에도 영화에서처럼 엄격해 주변사람들이 두려워했다는 스코트는 생애 5번의 결혼을 했고 그의 아들중 하나인 캠벨 스코트는 헐리우드에서 배우로 활약하고 있다.
스코트는 99년 9월 미국에서 사망했다.
더보기
사업자등록번호 211-88-91225 l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제2016-서울강남-02630호 l 대표이사 정이은
㈜맥스무비 l 06099 서울시 강남구 선릉로 125길 8, 301호(논현동, 유진빌딩)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 02730 | 등록일자 2013년 7월 11일 | 제호 맥스무비 닷컴 | 발행인 : 정이은ㅣ편집인 : 이은지

Copyright ⓒ Asiatribune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