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임스 딘

James Dean 

439,921관객 동원
 1931-02-08 출생ㅣ미국
미국 젊은이들의 영원한 우상 제임스 딘은 1931년 2월 8일 인디아나주 마리온에서 태어났고 가족들이 여러 곳을 전전하다 인디아나주로 다시 돌아와 농부인 삼촌손에 자라났다. 배우의 꿈을 안고 헐리우드로 간 제임스 딘은 단역배우나 < Beat the Clock>(1950)과 같은 TV영화에서 스턴트맨을 돕는 테스터 역할을 하기도 한다. 51년부터 거의 앤드크레딧에도 뜨지 않는 거의 엑스트라급의 연기를 하며 < Sailor Beware>(1951) 등의 영화에 출연하며 연기자의 길을 모색하던 제임스 딘은 55년 <에덴의 동쪽>에서 주연급의 역할을 하며 헐리우드의 스타로 떠오르기 시작한다. 잘생겼지만 우울한고 반항적인 눈빛 연기는 당시의 젊은이들에게 크게 어필했고 제임스 딘은 자신의 불우했던 과거를 극중에 투영하듯 빼어난 연기를 보여준다. 같은 해 출연한 니콜라스 레이의 <이유없는 반항>(1955)은 이러한 제임스 딘의 연기성향을 극대화시킨 작품으로 이 시대 젊은이들에게 폭발적인 인기를 끌었다. 제임스 딘은 평소 스피드광이라 불릴 만큼 스피드를 즐겼는데 이것이 화근이 되고 만다. 자신의 세번째 영화인 <자이언트>(1956)의 개봉을 앞둔 55년 9월 30일 자동차 사고로 불꽃같은 삶을 마감한다. 제임스 딘은 피어 안젤리란 여성과 결혼하려고 했으나 카톨릭이 아니었기 때문에 그녀의 어머니의 반대에 부딪혔고 결국 안젤리는 다른 남자와 결혼한다. 그녀는 얼마 후 자신이 사랑한 남자는 제임스 딘 뿐이었다는 글을 남기고 자살했다. 제임스 딘은 흔히 멋진 외모를 가진 청춘 스타로만 기억되지만 첫 출연으로 아카데미에 노미네이트된 아주 드문 연기파 배우이기도 하다. 제임스 딘은 일찍이 자동차 사고로 요절했으나 미국을 비롯한 전세계의 영화팬들로부터 지금까지도 사랑받고 있는 젊은 스타로 남아있다. 미국의 팝 아티스트 앤디 워홀은 제임스 딘을 "상처받았지만 아름다운 우리시대의 영혼"이라고 평가했다.
더보기
1931-02-08 출생미국
미국 젊은이들의 영원한 우상 제임스 딘은 1931년 2월 8일 인디아나주 마리온에서 태어났고 가족들이 여러 곳을 전전하다 인디아나주로 다시 돌아와 농부인 삼촌손에 자라났다. 배우의 꿈을 안고 헐리우드로 간 제임스 딘은 단역배우나 < Beat the Clock>(1950)과 같은 TV영화에서 스턴트맨을 돕는 테스터 역할을 하기도 한다. 51년부터 거의 앤드크레딧에도 뜨지 않는 거의 엑스트라급의 연기를 하며 < Sailor Beware>(1951) 등의 영화에 출연하며 연기자의 길을 모색하던 제임스 딘은 55년 <에덴의 동쪽>에서 주연급의 역할을 하며 헐리우드의 스타로 떠오르기 시작한다. 잘생겼지만 우울한고 반항적인 눈빛 연기는 당시의 젊은이들에게 크게 어필했고 제임스 딘은 자신의 불우했던 과거를 극중에 투영하듯 빼어난 연기를 보여준다. 같은 해 출연한 니콜라스 레이의 <이유없는 반항>(1955)은 이러한 제임스 딘의 연기성향을 극대화시킨 작품으로 이 시대 젊은이들에게 폭발적인 인기를 끌었다. 제임스 딘은 평소 스피드광이라 불릴 만큼 스피드를 즐겼는데 이것이 화근이 되고 만다. 자신의 세번째 영화인 <자이언트>(1956)의 개봉을 앞둔 55년 9월 30일 자동차 사고로 불꽃같은 삶을 마감한다. 제임스 딘은 피어 안젤리란 여성과 결혼하려고 했으나 카톨릭이 아니었기 때문에 그녀의 어머니의 반대에 부딪혔고 결국 안젤리는 다른 남자와 결혼한다. 그녀는 얼마 후 자신이 사랑한 남자는 제임스 딘 뿐이었다는 글을 남기고 자살했다. 제임스 딘은 흔히 멋진 외모를 가진 청춘 스타로만 기억되지만 첫 출연으로 아카데미에 노미네이트된 아주 드문 연기파 배우이기도 하다. 제임스 딘은 일찍이 자동차 사고로 요절했으나 미국을 비롯한 전세계의 영화팬들로부터 지금까지도 사랑받고 있는 젊은 스타로 남아있다. 미국의 팝 아티스트 앤디 워홀은 제임스 딘을 "상처받았지만 아름다운 우리시대의 영혼"이라고 평가했다.
더보기
미정
사업자등록번호 211-88-91225 l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제2016-서울강남-02630호 l 대표이사 정이은
㈜맥스무비 l 06099 서울시 강남구 선릉로 125길 8, 301호(논현동, 유진빌딩)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 02730 | 등록일자 2013년 7월 11일 | 제호 맥스무비 닷컴 | 발행인 : 정이은ㅣ편집인 : 이은지

Copyright ⓒ Asiatribune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