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클린 스미스

Jaclyn Smith 

-2관객 동원
 1947-10-26 출생
1947년 10월 26일 미국 텍사스 휴스턴에서 태어난 재클린 스미스는 미모와 재치를 겸비한 여배우이다.
발레리나를 동경했었지만 고등학교 졸업 후 트리니티 대학을 다니면서 연기공부를 했었고, 보스톤이나 뉴욕등지에서 연극무대에 서기도 했다. 산 안토니오 대학도 잠깐 다녔으며 샴푸 모델로 일하게 되면서 쇼비즈니스계에 발을 들여놓게 되었다.

<굿바이 콜럼버스: Goodbye, Columbus>(1969)에서 모델로 출연하면서 장편극영화계에 입문했다. 하지만 당시에는 크레딧에도 오르지 못하는 무명이었다. 5년간이나 작업을 끌었던 <위스키 밀조자: The Moonshiners>(1974) 이후 그녀는 TV쪽으로 발길을 돌린다. 인기리에 상영되었던 TV시리즈 <찰리의 천사: Charlie s Angels>에서 천사역을 맡아 이 프로그램이 방영되었던 1976년에서 1981년까지 계속 출연하면서 전미시청자들의 사랑을 한 몸에 받았다. 이 때 셰릴 래드나 화라 화셋등과 함께 연기했었다.
TV영화 <장크라인 켄네디: Jacqueline Bouvier Kennedy>(1981), <플로렌스의 나이팅게일: Florence Nightingale>(1985)에 출연했었으며, 1989년 다시 주말 드라마에 출연하면서 인기가 급상승했다. 언제나 참을성있는 태도로 사람들을 배려하는 스미스는 1989년 헐리우드 스탭들이 꼽은 가장 사교적이고 협조적인 헐리우드 배우였다.

로저 데이비스와 헤어진 후 배우 데니스 콜 Dennis Cole, 안토니 리치몬드(Anthony Richmond)와 결혼했었지만 파경을 맞았고, 현재는 브래드 알렌(Brad Allen)과 살고 있다. 리치몬드와의 사이에 아이 둘을 두었다.
1985년 대형 유통업체 KMart 에서 자신의 여성의류체인을 만들어 사업가로도 성공했다.
더보기
1947-10-26 출생
1947년 10월 26일 미국 텍사스 휴스턴에서 태어난 재클린 스미스는 미모와 재치를 겸비한 여배우이다.
발레리나를 동경했었지만 고등학교 졸업 후 트리니티 대학을 다니면서 연기공부를 했었고, 보스톤이나 뉴욕등지에서 연극무대에 서기도 했다. 산 안토니오 대학도 잠깐 다녔으며 샴푸 모델로 일하게 되면서 쇼비즈니스계에 발을 들여놓게 되었다.

<굿바이 콜럼버스: Goodbye, Columbus>(1969)에서 모델로 출연하면서 장편극영화계에 입문했다. 하지만 당시에는 크레딧에도 오르지 못하는 무명이었다. 5년간이나 작업을 끌었던 <위스키 밀조자: The Moonshiners>(1974) 이후 그녀는 TV쪽으로 발길을 돌린다. 인기리에 상영되었던 TV시리즈 <찰리의 천사: Charlie s Angels>에서 천사역을 맡아 이 프로그램이 방영되었던 1976년에서 1981년까지 계속 출연하면서 전미시청자들의 사랑을 한 몸에 받았다. 이 때 셰릴 래드나 화라 화셋등과 함께 연기했었다.
TV영화 <장크라인 켄네디: Jacqueline Bouvier Kennedy>(1981), <플로렌스의 나이팅게일: Florence Nightingale>(1985)에 출연했었으며, 1989년 다시 주말 드라마에 출연하면서 인기가 급상승했다. 언제나 참을성있는 태도로 사람들을 배려하는 스미스는 1989년 헐리우드 스탭들이 꼽은 가장 사교적이고 협조적인 헐리우드 배우였다.

로저 데이비스와 헤어진 후 배우 데니스 콜 Dennis Cole, 안토니 리치몬드(Anthony Richmond)와 결혼했었지만 파경을 맞았고, 현재는 브래드 알렌(Brad Allen)과 살고 있다. 리치몬드와의 사이에 아이 둘을 두었다.
1985년 대형 유통업체 KMart 에서 자신의 여성의류체인을 만들어 사업가로도 성공했다.
더보기
사업자등록번호 211-88-91225 l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제2016-서울강남-02630호 l 대표이사 정이은
㈜맥스무비 l 06099 서울시 강남구 선릉로 125길 8, 301호(논현동, 유진빌딩)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 02730 | 등록일자 2013년 7월 11일 | 제호 맥스무비 닷컴 | 발행인 : 정이은ㅣ편집인 : 정이은

Copyright ⓒ Asiatribune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