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르너 헤어조크

Werner Herzog 

806,334관객 동원
 1942-09-05 출생ㅣ독일ㅣ생명의 징후 (1968,장편데뷔작) 데뷔
감독 베르너 헤어조크는 1942년 독일 남부 바이에른의 작스랑에서 태어났다. 전후 어려운 상황 속에서 유고 출신의 이혼한 어머니와 함께 가난한 유년시절을 보냈지만 15살 때부터 시나리오를 쓰기 시작할 정도로 영화에 열정이 남달랐다. 그는 뮌헨 대학에서 역사와 문학, 연극을 공부한 뒤 장학금으로 미국으로 건너가 피츠버그의 듀케인 대학에서 영화와 방송을 공부한 후 1962년, 드디어 첫 단편 <헤라클레스>를 완성한다. 그리고 불과 1년 뒤인 1963년, 자신만의 프로덕션을 설립한 그는 독일 영화편집이사회로부터 30만 마르크를 수주하여 완성시킨 첫 장편영화 <싸인 오브 라이프>(1968)로 베를린영화제 은곰상을 수상, 세계 영화제를 깜짝 놀라게 한다. 이후 <신기루>(1968), <난쟁이도 작게 시작했다>(1970) 등 파격적인 작품을 선보이며 파스빈더, 빔 벤더스와 함께 뉴저먼시네마의 기수로서 이름을 떨치기 시작한 그는 1970년대 들어 개성파 배우 아귀레스 킨스키와 함께 한 작품 <하늘은 스스로 돌보는 자를 돌보지 않는다>(1974)로 칸 국제영화제 심사위원대상을 수상하였고 1982년 작품 <피츠카랄도>로 다시 한 번 칸 국제영화제에서 최우수감독상을 수상하면서 세계적 거장으로서의 입지를 확고히 했다. 이후에도 그는 저먼필름어워즈 최우수작품상을 수상한 <초록 개미의 꿈은 어디에>(1984), 팀 로스 주연작 <인빈서블>(2001), 니콜라스 케이지 주연작 <악질 경찰>(2009), 데이빗 린치가 기획하고 자신이 감독한 영화 <마이 선, 마이 선 왓 해브 예던>(2009) 등을 통해 의욕적인 작품활동을 지속해 왔다. 한편, 그는 초창기부터 지금까지 다큐멘터리 분야에서도 꾸준한 열의를 보이며 명성과 평판을 확립해 왔다. 곰과 인간, 그리고 자연을 놀랍게 담아낸2005년 작품 <그리즐리 맨>(2005)은 선댄스영화제와 토론토 영화제, 전미비평가협회상 등 세계 유수 영화제에서 15개 부문을 수상하고 7개 부문에 노미네이트 되었으며, 남극이라는 극한 상황 속에서 보여지는 다양한 인간군상을 담아낸2007년 작품 <세상 끝과의 조우>는 아카데미상 다큐멘터리 부문에 노미네이트 되는 쾌거를 이루었다. 베르너 헤어조크는 연출 이외에도 라이너스 필립스 감독의 <워킹 투 베르너>(2006), 자크 펜 감독의 <더 그랜드>, 하모니 코린 감독의 <미스터 론리>(2007) 등에서 배우로서도 꾸준한 작품활동을 보이고 있으며 최근, 톰 크루즈의 상대 악역으로 열연을 펼친 영화 <잭 리쳐>는 오는 2013년 개봉을 앞두고 있다.

-<잊혀진 꿈의 동굴> 보도자료 중에서-

1968년, 자신의 첫 장편 영화 < Sings of Life>로 제18회 베를린국제영화제 동곰상을 수상하며 연출자이자 시나리오 작가로써의 천재성을 과시했던 베르너 헤어조크 감독은 식지 않은 열정과 감각적인 연출력으로 70대에 들어선 오늘날까지 변함 없이 왕성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는 연출자 중 한 사람이다. 1962년, 침체기에 빠져있던 독일영화의 새로운 중흥기를 이끌어낸 ‘뉴 저먼 시네마 운동’의 핵심인물로 대표되는 그는 <아귀레 신의 분노>, <노스페라투>, <그리즐리맨> 등과 같은 대표작들로 세계 유수 영화제들의 트로피를 거머쥐며 일찌감치 ‘거장’의 칭호를 부여 받았다. 드라마와 코미디, 다큐멘터리, 스릴러, 어드벤처 등 장르에 구애 받지 않는 탁월한 연출력과 작가적 능력으로 연출은 물론 각본과 연기까지 1인 多역을 구사하는 헤어조크 감독은 헐리우드 상업영화에서부터 소규모 독립영화, 다큐멘터리 등에 이르기까지 자본과 시스템에 구속되지 않는 자신만의 확고한 스타일을 구축해온 독특한 이력의 소유자이기도 하다. <악질경찰>로 조우하기 전, 니콜라스 케이지의 아버지, 어거스트 코폴라와 친구로 지내며 배우로써 그의 성장과정을 가까이서 지켜봤던 헤어조크 감독은 90년대 중반, 이미 한 차례 그에게 러브콜을 보냈던 적이 있었다. 당시 <라스베가스를 떠나며>의 촬영을 막 마치고 차기작 선택에 예민해져 있던 니콜라스 케이지는 평소 존경해오던 거장과의 만남에 흥분을 감추지 못했지만 당시 자신의 실제 나이와 배역 간의 격차가 너무 컸던 것은 물론 비뚤어지고 광기에 찬 독재자 캐릭터를 연기해내기에는 배우로써의 커리어에 대한 걱정이 앞서 다음을 기약했다는 후문. 그렇게 십 수년의 세월이 지나 그 동안 각자가 쌓아온 커리어의 깊이만큼 탁월한 연출력과 신들린 연기력이 더해져 전 세계 유수 영화제와 평단의 찬사를 이어가고 있는 <악질경찰>이 탄생하게 되었던 것이다. 2011년, 오스카 위너 니콜라스 케이지와 함께 화려한 찬사로 돌아온 거장의 진가를 <악질경찰>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악질 경찰> 보도자료 중에서-

더보기
1942-09-05 출생독일생명의 징후 (1968,장편데뷔작) 데뷔
감독 베르너 헤어조크는 1942년 독일 남부 바이에른의 작스랑에서 태어났다. 전후 어려운 상황 속에서 유고 출신의 이혼한 어머니와 함께 가난한 유년시절을 보냈지만 15살 때부터 시나리오를 쓰기 시작할 정도로 영화에 열정이 남달랐다. 그는 뮌헨 대학에서 역사와 문학, 연극을 공부한 뒤 장학금으로 미국으로 건너가 피츠버그의 듀케인 대학에서 영화와 방송을 공부한 후 1962년, 드디어 첫 단편 <헤라클레스>를 완성한다. 그리고 불과 1년 뒤인 1963년, 자신만의 프로덕션을 설립한 그는 독일 영화편집이사회로부터 30만 마르크를 수주하여 완성시킨 첫 장편영화 <싸인 오브 라이프>(1968)로 베를린영화제 은곰상을 수상, 세계 영화제를 깜짝 놀라게 한다. 이후 <신기루>(1968), <난쟁이도 작게 시작했다>(1970) 등 파격적인 작품을 선보이며 파스빈더, 빔 벤더스와 함께 뉴저먼시네마의 기수로서 이름을 떨치기 시작한 그는 1970년대 들어 개성파 배우 아귀레스 킨스키와 함께 한 작품 <하늘은 스스로 돌보는 자를 돌보지 않는다>(1974)로 칸 국제영화제 심사위원대상을 수상하였고 1982년 작품 <피츠카랄도>로 다시 한 번 칸 국제영화제에서 최우수감독상을 수상하면서 세계적 거장으로서의 입지를 확고히 했다. 이후에도 그는 저먼필름어워즈 최우수작품상을 수상한 <초록 개미의 꿈은 어디에>(1984), 팀 로스 주연작 <인빈서블>(2001), 니콜라스 케이지 주연작 <악질 경찰>(2009), 데이빗 린치가 기획하고 자신이 감독한 영화 <마이 선, 마이 선 왓 해브 예던>(2009) 등을 통해 의욕적인 작품활동을 지속해 왔다. 한편, 그는 초창기부터 지금까지 다큐멘터리 분야에서도 꾸준한 열의를 보이며 명성과 평판을 확립해 왔다. 곰과 인간, 그리고 자연을 놀랍게 담아낸2005년 작품 <그리즐리 맨>(2005)은 선댄스영화제와 토론토 영화제, 전미비평가협회상 등 세계 유수 영화제에서 15개 부문을 수상하고 7개 부문에 노미네이트 되었으며, 남극이라는 극한 상황 속에서 보여지는 다양한 인간군상을 담아낸2007년 작품 <세상 끝과의 조우>는 아카데미상 다큐멘터리 부문에 노미네이트 되는 쾌거를 이루었다. 베르너 헤어조크는 연출 이외에도 라이너스 필립스 감독의 <워킹 투 베르너>(2006), 자크 펜 감독의 <더 그랜드>, 하모니 코린 감독의 <미스터 론리>(2007) 등에서 배우로서도 꾸준한 작품활동을 보이고 있으며 최근, 톰 크루즈의 상대 악역으로 열연을 펼친 영화 <잭 리쳐>는 오는 2013년 개봉을 앞두고 있다.

-<잊혀진 꿈의 동굴> 보도자료 중에서-

1968년, 자신의 첫 장편 영화 < Sings of Life>로 제18회 베를린국제영화제 동곰상을 수상하며 연출자이자 시나리오 작가로써의 천재성을 과시했던 베르너 헤어조크 감독은 식지 않은 열정과 감각적인 연출력으로 70대에 들어선 오늘날까지 변함 없이 왕성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는 연출자 중 한 사람이다. 1962년, 침체기에 빠져있던 독일영화의 새로운 중흥기를 이끌어낸 ‘뉴 저먼 시네마 운동’의 핵심인물로 대표되는 그는 <아귀레 신의 분노>, <노스페라투>, <그리즐리맨> 등과 같은 대표작들로 세계 유수 영화제들의 트로피를 거머쥐며 일찌감치 ‘거장’의 칭호를 부여 받았다. 드라마와 코미디, 다큐멘터리, 스릴러, 어드벤처 등 장르에 구애 받지 않는 탁월한 연출력과 작가적 능력으로 연출은 물론 각본과 연기까지 1인 多역을 구사하는 헤어조크 감독은 헐리우드 상업영화에서부터 소규모 독립영화, 다큐멘터리 등에 이르기까지 자본과 시스템에 구속되지 않는 자신만의 확고한 스타일을 구축해온 독특한 이력의 소유자이기도 하다. <악질경찰>로 조우하기 전, 니콜라스 케이지의 아버지, 어거스트 코폴라와 친구로 지내며 배우로써 그의 성장과정을 가까이서 지켜봤던 헤어조크 감독은 90년대 중반, 이미 한 차례 그에게 러브콜을 보냈던 적이 있었다. 당시 <라스베가스를 떠나며>의 촬영을 막 마치고 차기작 선택에 예민해져 있던 니콜라스 케이지는 평소 존경해오던 거장과의 만남에 흥분을 감추지 못했지만 당시 자신의 실제 나이와 배역 간의 격차가 너무 컸던 것은 물론 비뚤어지고 광기에 찬 독재자 캐릭터를 연기해내기에는 배우로써의 커리어에 대한 걱정이 앞서 다음을 기약했다는 후문. 그렇게 십 수년의 세월이 지나 그 동안 각자가 쌓아온 커리어의 깊이만큼 탁월한 연출력과 신들린 연기력이 더해져 전 세계 유수 영화제와 평단의 찬사를 이어가고 있는 <악질경찰>이 탄생하게 되었던 것이다. 2011년, 오스카 위너 니콜라스 케이지와 함께 화려한 찬사로 돌아온 거장의 진가를 <악질경찰>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악질 경찰> 보도자료 중에서-

더보기
사업자등록번호 211-88-91225 l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제2016-서울강남-02630호 l 대표이사 정이은
㈜맥스무비 l 06099 서울시 강남구 선릉로 125길 8, 301호(논현동, 유진빌딩)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 02730 | 등록일자 2013년 7월 11일 | 제호 맥스무비 닷컴 | 발행인 : 정이은ㅣ편집인 : 이은지

Copyright ⓒ Asiatribune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