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 호건

Paul Hogan 

68,368관객 동원
 1940-10-08 출생
1940년 10월 8일 오스트레일리아 뉴 사우스 웨일즈주 라이트닝 리지에서 태어난 폴 호건은 직접 제작한 한 편의 영화로 전세계적으로 유명해진 배우이다.

시드니항구의 대교에서 그림을 그려주면서 생계를 이어나갈 정도로 어려운 시기를 견디고, 오스트레일리아 TV에서 방영하는 아마추어 등용문 <새로운 얼굴들: New Faces>에 출전해 탭댄싱, 칼 집어삼키기 등의 재주로 연예인으로 나서게 된다. 허우대가 멀쩡해 멜로물의 주인공으로도 손색이 없을 것 같지만 어쨌든 그는 갈 길을 코미디로 정했고, 자신이 직접 진행하는 쇼를 진행할 정도로 인기있는 인물이 되었다.
다방면에 재주를 가지고 있어 맹활약을 펼치던 호건은 맥주광고로 영국에도 알려지고, PBS등을 통해 쇼가 방송되면서 미국에 조금 알려지기도 하지만 거의 인지도가 없는 것이나 다름이 없었다. 그러던 중 뉴욕을 방문하게 되고 문화적 차이를 실감한 호건은 새로운 각오로 일에 임하게 된다.

<패티 핀: Fatty Finn>(1980)으로 영화계에 데뷔했던 그는 별 신통치 않은 영화들에 출연했다. 매니저 존 코넬이 감독을 맡고 자신이 주연한 코미디 영화 <크로커다일 던디 1>(1986)로 3억 7천 오백만달러에 달하는 흥행수익을 올렸고, 이 중 65%나 되는 돈을 들이 챙겼다. 나머지 돈은 투자한 절친한 친구들에게 돌아갔다. 이 때 만난 린다 코즐로프스키와 결혼했고, 여러 편의 영화들에 함께 출연했다.
하지만, 이후 <크로커다일 던디 2>(1988), <라이트닝 잭>(1994)가 흥행에 참패하면서 오랫동안 좌절의 늪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아내 노엘렌과 1958년 결혼해 다섯명의 아이를 낳고서 살다가 1981년 헤어졌었다. 그러다가 1982년 재결합해 1989년까지 살았지만 결국 30여년간에 이르는 결혼생활을 정리했다.
더보기
1940-10-08 출생
1940년 10월 8일 오스트레일리아 뉴 사우스 웨일즈주 라이트닝 리지에서 태어난 폴 호건은 직접 제작한 한 편의 영화로 전세계적으로 유명해진 배우이다.

시드니항구의 대교에서 그림을 그려주면서 생계를 이어나갈 정도로 어려운 시기를 견디고, 오스트레일리아 TV에서 방영하는 아마추어 등용문 <새로운 얼굴들: New Faces>에 출전해 탭댄싱, 칼 집어삼키기 등의 재주로 연예인으로 나서게 된다. 허우대가 멀쩡해 멜로물의 주인공으로도 손색이 없을 것 같지만 어쨌든 그는 갈 길을 코미디로 정했고, 자신이 직접 진행하는 쇼를 진행할 정도로 인기있는 인물이 되었다.
다방면에 재주를 가지고 있어 맹활약을 펼치던 호건은 맥주광고로 영국에도 알려지고, PBS등을 통해 쇼가 방송되면서 미국에 조금 알려지기도 하지만 거의 인지도가 없는 것이나 다름이 없었다. 그러던 중 뉴욕을 방문하게 되고 문화적 차이를 실감한 호건은 새로운 각오로 일에 임하게 된다.

<패티 핀: Fatty Finn>(1980)으로 영화계에 데뷔했던 그는 별 신통치 않은 영화들에 출연했다. 매니저 존 코넬이 감독을 맡고 자신이 주연한 코미디 영화 <크로커다일 던디 1>(1986)로 3억 7천 오백만달러에 달하는 흥행수익을 올렸고, 이 중 65%나 되는 돈을 들이 챙겼다. 나머지 돈은 투자한 절친한 친구들에게 돌아갔다. 이 때 만난 린다 코즐로프스키와 결혼했고, 여러 편의 영화들에 함께 출연했다.
하지만, 이후 <크로커다일 던디 2>(1988), <라이트닝 잭>(1994)가 흥행에 참패하면서 오랫동안 좌절의 늪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아내 노엘렌과 1958년 결혼해 다섯명의 아이를 낳고서 살다가 1981년 헤어졌었다. 그러다가 1982년 재결합해 1989년까지 살았지만 결국 30여년간에 이르는 결혼생활을 정리했다.
더보기
사업자등록번호 211-88-91225 l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제2016-서울강남-02630호 l 대표이사 정이은
㈜맥스무비 l 06099 서울시 강남구 선릉로 125길 8, 301호(논현동, 유진빌딩)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 02730 | 등록일자 2013년 7월 11일 | 제호 맥스무비 닷컴 | 발행인 : 정이은ㅣ편집인 : 이은지

Copyright ⓒ Asiatribune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