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이비드 마멧

David Mamet  

498관객 동원
 
1947년 11월 30일 미국 시카고에서 태어난 데이비드 마멧은 영국의 극작가 헤롤드 핀터에게 영향을 받아 극작에 힘을 기울인다.
마멧은 미국의 남성중심 사회가 붕괴되어 가는 모습에 관심을 가지고 다양한 작품을 써오다가 < Glengary Glen Ross>로 퓰리처상을 받으며 미국의 대표적인 극작가로 성장한다.

70년대 많은 영화인들과 인연을 맺으며 자연스레 영화쪽에서 교섭을 받던 마멧은 1981년 <포스트맨은 두 번 벨을 울린다>의 시나리오를 써서 영화계에 데뷔한다.
고전을 재구성해 성공한 이 영화는 마멧에게 감독을 할 수 있는 기회를 가져다주고 87년 자신이 직접 시나리오를 쓴 도박영화 < House of Games>(1987)로 감독에 데뷔한다.
연극배우들을 출연시키고 지극히 연극적인 연출법으로 만들어낸 이 느와르 작품은 그 해 베니스 영화제에서 작품과 각본상을 타며 마멧을 명감독의 위치에 올려놓는다.
그 후 <제3의 기회: Things Change>(1988), <호미싸이드: Homicide>(1991) 등의 작품을 만들지만 마멧이 희곡과 시나리오에서 보여준 것과 같은 이야기 구성과 감칠맛 나는 대사의 역량이 연출력에서 그만큼 살지 않는다는 평가와 함께 시나리오 작업에 더 전념하게 된다.
마멧은 <웩 더 독>(1997), <로닌>(1998) 등 히트작들의 시나리오를 쓰며 1999년에는 20세기 초 영국을 무대로 그린 독립영화 <윈스로우 보이: The Winslow Boy>(1999)를 연출하는 등 감독으로서의 꿈을 접지 않고 있다.
더보기
1947년 11월 30일 미국 시카고에서 태어난 데이비드 마멧은 영국의 극작가 헤롤드 핀터에게 영향을 받아 극작에 힘을 기울인다.
마멧은 미국의 남성중심 사회가 붕괴되어 가는 모습에 관심을 가지고 다양한 작품을 써오다가 < Glengary Glen Ross>로 퓰리처상을 받으며 미국의 대표적인 극작가로 성장한다.

70년대 많은 영화인들과 인연을 맺으며 자연스레 영화쪽에서 교섭을 받던 마멧은 1981년 <포스트맨은 두 번 벨을 울린다>의 시나리오를 써서 영화계에 데뷔한다.
고전을 재구성해 성공한 이 영화는 마멧에게 감독을 할 수 있는 기회를 가져다주고 87년 자신이 직접 시나리오를 쓴 도박영화 < House of Games>(1987)로 감독에 데뷔한다.
연극배우들을 출연시키고 지극히 연극적인 연출법으로 만들어낸 이 느와르 작품은 그 해 베니스 영화제에서 작품과 각본상을 타며 마멧을 명감독의 위치에 올려놓는다.
그 후 <제3의 기회: Things Change>(1988), <호미싸이드: Homicide>(1991) 등의 작품을 만들지만 마멧이 희곡과 시나리오에서 보여준 것과 같은 이야기 구성과 감칠맛 나는 대사의 역량이 연출력에서 그만큼 살지 않는다는 평가와 함께 시나리오 작업에 더 전념하게 된다.
마멧은 <웩 더 독>(1997), <로닌>(1998) 등 히트작들의 시나리오를 쓰며 1999년에는 20세기 초 영국을 무대로 그린 독립영화 <윈스로우 보이: The Winslow Boy>(1999)를 연출하는 등 감독으로서의 꿈을 접지 않고 있다.
더보기
사업자등록번호 211-88-91225 l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제2016-서울강남-02630호 l 대표이사 정이은
㈜맥스무비 l 06099 서울시 강남구 선릉로 125길 8, 301호(논현동, 유진빌딩)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 02730 | 등록일자 2013년 7월 11일 | 제호 맥스무비 닷컴 | 발행인 : 정이은ㅣ편집인 : 이은지

Copyright ⓒ Asiatribune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